책 가격이 제값주고 사보기엔 거품이 많이 끼어있는 것 같아서 모네타 중고장터나 기타 여기저기를 많이 기웃거리는 편인 NoPD군. 곧 해외출장 러시가 시작될 예정이라 읽고 싶었던 책들이 장터에 올라오는지 유심히 지켜보던중 매물을 발견하고 거래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선불 2500 원으로 책을 보내준다길래, '오... 업자도 아닌데 생각보다 싸군'  하고 있었는데, 쪽지로 돌아온 답변은 '착불로 보내드립니다' 군요. 그래도 뭐 2500원 정도겠지 하고 있었는데 와이프가 착불이면 비싸다고 사지 말라고 하네요. 착불이 정말 더 비싼가 싶어서 우체국 택배 사이트를 들어가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즈 및 중량 요금 이외에 하단에 별도의 추가 요금 섹션에 착불 소포 항목으로 500원이 적힌게 보입니다. 그렇습니다 ;; 전 너무 순진하게 세상을 살고 있었던 것일까요? -_-+ 착불은 '외상이기 때문에 500원을 더 받는거다' 라는 와이프의 설명이 가슴 저미게 들려오는군요. 착불은 착하지 않다는 생각이듭니다. 후아후아...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