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37
Total
3,855,508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사용자 경험을 해치지 않는 프리미엄 광고, GumGum 본문

IT's Fun

사용자 경험을 해치지 않는 프리미엄 광고, GumGum

노피디 2013.05.31 07:20
구글은 세계적인 광고(?) 플랫폼 기업입니다. 다양한 서비스들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면에는 광고 플랫폼을 통한 든든한 수입이 있다는 것은 갓 태어난 아기도 알 정도입니다. 구글의 광고 플랫폼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었겠지만 사용자들의 경험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사용자가 몰입하고 있는 컨텍스트(Context)와 연관된 광고를 효과적으로 노출하는 알고리즘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그동안 텍스트 중심의 애드워즈(AdWords), 애드센스(AdSense) 등이 광고의 주도권을 쥐고 있었다면 최근에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애드몹(AdMob), 아이애드(iAd) 등이 광고 시장의 주도권을 놓고 패권을 다투는 형국입니다. 광고의 매개체로 이미지가 사용되기 시작하고 광고 소비도 모바일 단말이 중심이 되면서 사용자 단말의 높은 해상도와 기기 특성(아몰레드 등)에 맞는 고품질(?) 광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기 시작했고, 아이애드 등에서는 이런 수요를 맞추는 노력들을 하고 있습니다.

 
gumgum (http://gumgum.com) 은 그런 관점에서 최근 관심을 많이 받고 있는 회사입니다. 인터렉티브한 광고는 아니지만 다양한 in-image 광고를 출시하고 있으며 광고의 품질이 매우 높아 사용자 입장에서 거부감 없이 광고를 받아들일 수 있어 최근 수요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in-image 광고는 웹 서비스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이미지, 특히 상품이나 제품 이미지에 롤오버(Roll-over) 되어 이미지나 사진에 어울리는 광고를 노출시켜 사용자가 접하고 있는 컨텍스트 안에서 효과적으로 매칭 광고를 내보내는 형태입니다. 오래전에 제 블로그에서 소개해 드렸던 루미네이트(구 픽사짜, 2011/03/21 - Pixazza - 구글 애드센스를 이미지에 걸어보자!)가 구글 광고를 연동하여 이미지 위에 롤오버 시키는 방식이었던 것과 유사하면서도 조금 다른 모델을 가지고 있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광고도 이제는 사용자에게 하나의 정보 채널이 되어야 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사용자들은 광고를 통해서 가치를 얻고 광고가 사용자의 컨텐츠 검색, 조회 등의 행위와 자연스럽게 어울려야 자연스럽게 광고를 정보 채널로 받아들일 것입니다. gumgum 과 같은 모델이 관심을 받는 이유도 바로 그런것에 있는 것이겠지요?

 

 
저작자 표시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