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66
Total
4,266,502
관리 메뉴

sentimentalist

영국 런던 가족여행, 타워브릿지(Tower Bridge)에서 보낸 영국 여행의 마지막 일정! 본문

Trouble? Travel!/'17 England (London)

영국 런던 가족여행, 타워브릿지(Tower Bridge)에서 보낸 영국 여행의 마지막 일정!

노피디 2018.06.16 06:30

정신 없이 런던 곳곳을 돌아다니다 보니 어느덧 영국에서의 마지막 일정이 우리 가족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세계사 책에 나왔었던가요? 아니면 다른 사회 관련 교과목에 나왔었던가요? 런던 하면 떠오르는 여러 명물들 중 하나인 타워브릿지(Tower Bridge)가 우리 가족의 공식적인 마지막 런던 스팟이었습니다. 타워브릿지는 시간에 맞추어 교각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도개교의 일종으로 아마도 이야기를 들어보지 못한 분을 찾는게 더 힘든, 세계적인 명소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타워브릿지는 직전에 들렀던 스카이 가든 (Sky Garden, 지도 중앙 상단) 그리고 버로우 마켓 (Borough Market, 지도 좌측 하단)과 코스로 묶으면 동선이 꽤 잘나오기 때문에 비슷한 루트로 들르실 것을 권장드립니다. 저희 가족은 특별히 원하는 사람이 없어 들르지 않았습니다만 런던 탑도 바로 옆에 있기 때문에 투어 코스로 신청해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타워 브릿지는 지하철 타워 힐 (Tower Hill) 역과 가깝다는 것도 참고해 두시면 좋겠네요!



저희 가족은 스카이 가든을 둘러본 후 타워브릿지로 큰 도로를 따라 이동했습니다. 먼길은 아니었지만 아이들과 이동하다보니 생각보다 거리가 먼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물론 10분 내외의 거리였고 스카이 가든에서 푹 쉰뒤에 이동하던 중이라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 런던 탑이 먼저 보이기 시작하면 이윽고 머리보다 눈이 먼저 알아차릴 수 있는 타워브릿지의 자태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영국 런던 여행 특가 호텔 상품 살펴보기 [바로가기]



생각했던 것보다는 다리의 크기가 크지는 않았습니다. 멀리서 다리를 오가는 차들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으면 가끔씩 경보음과 함께 차들의 이동이 멈추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바로 도개교가 열리는 순간이 온 것이지요! 일정표를 찾아보면 매일 지나가는 배들의 일정에 따라서 도개교가 언제 열리는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워낙 많은 배들이 오가기 때문에 굳이 도개교 시간표를 찾아보는 수고는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근처의 코스타(Costa)나 길거리 카페에서 따뜻한 커피 한잔 사들고 벤치에 기대어 앉아 풍경을 즐기다 보면 자연스럽게 보게 되는 것이 도개교의 개폐 장면입니다.



워낙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 인근 상점들이 가격이 착하거나 퀄리티가 뛰어나 보이지는 않습니다. 눈에 익숙한 코스타와 같은 곳을 이용하는 것이 성공 확률 측면에서 유리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참 타워브릿지를 바라보다 뒤를 돌아보니 스카이가든의 미래 지향적인(?) 모습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지도로 보면 꽤 먼 거리인 것 같지만 이렇게 사진을 놓고 보면 정말 지척이라는 생각이 드시죠?



타워브릿지 도개교가 열리고 닫히는 장면을 거의 6~7번쯤 보고 인근 기념품 점에서 이것저것 쇼핑을 하고 나니 슬슬 날이 저물어 오기 시작합니다. 비록 들어가 보진 못했지만 런던 탑을 배경으로 런던에서의 스팟 기념사진을 남기고 타워 힐 역으로 향했습니다. 타워브릿지에서 타워 힐 역까지는 5분 남짓 걸리는 거리라 언제든 쉽게 이동할 수 있습니다.



저녁이 되니 괜히 피곤해진 몸을 이끌고 숙소로 돌아오는 길. 킹스크로스 역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테스코 메트로를 다시 방문했습니다. 마지막 영국에서의 밤을 보내는 친구 (=맥주) 를 좀 사고 아이들이 먹을 간단한 과일류와 음료수를 사고 숙소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테스코 메트로의 영업시간은 평일과 토요일은 6시부터 저녁 11시, 일요일은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이니 영업시간 잘 기억해 두시기 바랍니다. 착한가격의 에일 맥주들 이야기는 별도로 해봐야 겠네요~!




영국에서 묶었던 숙소는 엑셀시어(Excelsior) 호텔이라는 곳입니다. 역 근처의 호텔들이 훌륭한 편은 아니지만 워낙 교통의 요지인 킹스크로스 역인지라 곳곳으로 이동하거나 다른 나라로 넘어갈 때도 무척 편리했습니다. 다음 여행 국가가 프랑스 파리였고 유로스타가 세인트 판크라스 역에서 출발하기 때문에 아침에 짐 챙기고 5~10분 정도 걷는 것 만으로 유로스타를 탈 수 있다는 것은 분명 큰 메리트입니다!


뿐만 아니라 가족 여행을 하는데 엑셀시어가 좋았던 것 또다른 이유중 하나는 5인까지 숙박할 수 있는 패밀리 룸이 있어 방을 두개 잡지 않아도 된다는 점입니다. 중저가 호텔인 만큼 방이 훌륭한 편은 아니지만 위치와 가격, 하나의 방을 가족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은 높은 점수를 주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호텔스닷컴에서 엑셀시어 호텔 가격 살펴보기 [바로가기]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