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07.06.28 10: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1~2년간 PC 시장에서 가장 큰 이슈가 되었던 것중 하나가 100$ 노트PC가 아닌가 싶다. 네그로폰테 교수에 의하여 주창된 OLPC (One Laptop Per Child) 라는 것이 바로 그것인데, 최근 시제품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우분투와 같은 가볍고 강한 리눅스 배포판이 널리 퍼지면서 윈도우가 아닌 다른 OS가 많은 사용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부랴부랴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도상국을 위한 윈도우즈 제품군의 Starter 에디션들을 내놓기 시작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시장 점유율을 지키기 위한 발악` 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한 와중에 27일자로 Microsoft 에서 PC 시장에 진출한다는 외신 보도들이 나왔다.

내용을 살펴보니, Microsoft가 Dell이나 HP같은 하드웨어 밴더들처럼 직접 생산을 하는 것은 아니고 하드웨어 제조업체 그리고 AMD와 협력하여 IQ PC 라는 저가형 (Low-Cost) PC를 생산한다는 이야기였다. 이 IQ PC는 Microsoft의 이름으로 시장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초기 예상 가격은 513$ 로서 OLPC의 100$와 단순하게 비교하기는 조금 힘들다. 하지만 OLPC와 다르게 기존에 우리가 사용하던 Windows XP (물론 Starter Edition 이다) 환경이며 오피스, Encarta등 상용 어플리케이션이 전부 포함된 가격이라는 차이점이 있다.

주 사용층은 OLPC와 마찬가지로 어린 학생들이다. 인도는 약 12억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는데 이중 PC를 사용하는 사람은 약 2% 정도에 불과하다고 한다. 어린 시절부터 PC를 쓰게 하는 것이 그들이 나이가 들고 돈을 벌기 시작했을때 자사 제품의 `구매`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임은 명백해 보인다. 어려서부터 오피스를 줄기차게 써왔다면 성인이 되서도 오피스가 편하고 익숙할 것이라는 건 너무나 당연하다.

전세계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시장의 지배사업자이다. 하지만 다양한 오픈소스와 타 플랫폼 진영의 약진으로 최근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당장 그들과 맞붙어 피를 토하는 것도 좋지만 미래를 바라보고 아이들을 위한 저가형 PC 시장에 뛰어드는 것이 아닌가 싶다. (돈이 남아야 얼마나 남겠는가?)

재미있는 것은, 관련 기사들을 검색해 보다 얼마전에 Microsoft Research India에서 발표했던 MultiPoint 기술이 IQ PC에 응용되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라는 글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PC 한대에 수개의 포인팅 디바이스를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인데, 아이들이 한대씩의 PC를 가질 수 없는 상황이라면 한대의 PC를 여러명이 같이 쓸 수 있는 좋은 기술이라는 생각이 든다.

여하튼, 마이크로소프트가 Windows Starter Edition 이후 이머징 마켓에서 자신들의 영향력을 유지 내지는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전략들이 계속 나오는 것 같아 귀추가 주목된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7.06.25 20:44
오늘 아침 건강검진으로 주식시황을 제대로 못보고 있었는데, 오후에 게시물들을 살펴보니 엠파스가 거래정지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길래 올블로그에서 관련 글들을 검색해 봤다. 대강 이전부터 엠파스의 주가 흐름이 요상하길래 사람들이 빈말로 하던 얘기가 현실화 된거라 크게 놀랍지는 않았다. 단지 SK커뮤니케이션즈 이름이 아닌, 엠파스의 이름으로 합병이라는 것이 놀라운 사실정도 일까?

어찌되었건 작년 10월 19일, SK커뮤니케이션즈가 엠파스의 최대주주가 되면서 인수했던 상황에서도 일부 나왔던 이야기인데, 이번 합병으로 경영진 아니 관리자 층에서도 신경써야 할 것들이 많이 생겼을 것 같다. 엠파스와 SK커뮤니케이션즈의 인원이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이번 합병으로 인하여 고용 불안감을 느끼는 직원이 꽤 생겼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고용 불안감이 너무 크다면 현재 하고 있는 Task에 대한 불안감이라 하면 괜찮을까?

사실 최근 NoPD의 회사에서도 이례적으로 연중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어려운 경영 여건 때문에 인력 구성 효율화를 한다는 명분으로 일부 인력들의 재배치가 이루어졌다. 사실 그 과정에서 NoPD도 다양한 이유로 불안감을 느꼈기에, SK커뮤니케이션즈와 엠파스의 일부 사람들이 느끼고 있을 불안감이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기술도 좋고 규모를 키우는 것도 좋지만, 잠시 사람들의 마음을 추스려주고 불안감을 해소해 줄 수 있는 시간도 필요할 것 같다. 하여튼, 정해진 수순이지만 합병도 시작됐고 향후 엠파스의 행보를 조금더 유심히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