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시대입니다. 가까운 이웃나라 일본은 이미 금리가 마이너스로 내려갔습니다. 금리가 마이너스라는 뜻은 은행에 재산을 맡겨 두더라도 은행이 돈을 굴려 수익을 만들어낼 방법이 마땅치 않아 돈을 맡겨주는 비용을 받아간다는 의미로 해석해도 무방합니다. 두자릿수 이상의 이자율을 보장받던 고금리 시대를 살아온 분들께는 잘 이해가 되지 않을 상황일지 모르지만, 이는 경제가 그만큼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반증이고 당분간은 계속 어려울 수 있다는 신호이기도 합니다. 현실을 살아가는 소시민들에게는 더할나위 없이 어려운 시기라 봐도 무방하겠습니다.


시절이 이렇다 보니 만족스럽지 못한 수입을 어떻게 불릴 것인지를 고민하는 것 보다 지출에 대한 통제, 어쩔 수 없이 발생되는 소비와 이를 통한 반대 급부를 최적화하는데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됩니다.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역시 그런 고민의 사정권에 들어 있는건 당연합니다. 특히 올해는 신용카드에 대한 소득공제 혜택이 지속될 것인지에 대한 이슈까지 겹치면서 체크카드, 현금사용 및 영수증 처리에 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인터넷 뱅킹이나 모바일 뱅킹으로 쉽게 계좌 개설이 가능한 "퍼스트가계적금"이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포인트를 현금화 하기 위해 잠시 개설할 뿐이니까요..!



체크카드 바닥에도 날고 기는 촌천살인 카드들이 많겠지만 직장인들을 위한 체크카드로 SC은행의 리워드360 을 추천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 체크카드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식당 업종에서의 카드 사용시 5% 에 달하는 높은 포인트 적립율 때문입니다. 직장인들은 최소한 한달에 20번 이상의 점심, 일이 늦게 끝나기라도 한다면 저녁까지 포함하여 25~30번의 식사를 사먹어야 합니다. 여기에 주말에 친구, 가족들과의 외식을 포함하면 금액도 꽤 큽니다. 식당 업종에 대해서 높은 포인트 적립을 해주는 리워드360이 직장인에게 소중한(?) 카드인 이유입니다. 


이렇게 쌓인 포인트는 항공사 포인트로 일정 비율로 전환할수도 있지만 (사실 저도 이걸 생각하고 처음에 체크카드를 만들긴 했습니다만...) 쌓인 포인트를 단 1원도 버리지 않고 현금화하는 방법이 있어 리워드360의 가치는 더욱 빛이 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 방법이 유효한지를 확인하기 위해 적립된 포인트를 살펴보니 어느새 7만점이 넘어 있었습니다. 이 포인트를 현금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퍼스트 가계적금" 을 가입해야 합니다. SC은행 스마트폰용 앱을 설치해 두었다면 절차는 정말 간단합니다.




금융거래와 관계된 부분이다보니 뭔가 약관 동의 등의 절차가 필요합니다. 혹시나 "선택" 적으로 동의해도 되는 마케팅 항목이 있다면 스팸, 광고성 연락을 막기 위해 선택하지 않아야겠습니다. 적금 계좌이니 출금에 사용될 모계좌가 있어야 합니다. 리워드360을 가지고 계시다면 계좌가 있을테니 해당 계좌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전후 비교를 위해 잔액을 노출시켜 봤는데요, 네, 가난합니다. 고작 20만원 남짓 들어있는 계좌의 쓸쓸함을 포인트 현금화로 한번 불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불끈)




퍼스트 가계적급 신청의 상세 내용으로 진입하면 "포인트 사용" 이라는 토글 스위치와 "포인트 입금" 이라는 부분이 보입니다. 포인트 전액을 현금화 할 것이기 때문에 가입금액을 포인트 잔액 만큼인 71,800원으로 입력했고 포인트 사용 옵션을 켠 다음, 포인트 입금 역시 같은 금액을 입력했습니다. 가입기간도 중요한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넘어가도 무방하겠습니다. 자동이체니 뭐니... 영혼을 잠시 내려놓고 값을 입력하시면 되겠습니다.






무척 간편하게 퍼스트 가계적금의 계좌 생성 절차가 끝났습니다! 계좌에는 그동안 점심, 저녁 사먹으면서 열심히 쌓아둔 리워드360 카드의 포인트에서 이체된 71,800 원이 입금되었겠죠? 친절하게도 문자 메세지로 계좌가 무사히 개설되었음을 알리는 문자 메세지가 도착했습니다. 자, 이제부터 할일은 계좌를 해지하는 일입니다 -_-+ 1.9% 라는 이자율이 마음에 드신다면 계좌를 유지하셔도 되겠습니다만, 다음 포스팅에서 소개해 드릴 다른 은행의 고이율 상품에 돈을 넣는 것을 추천드리고자 합니다. (언제 포스팅을 올릴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열심히 계좌를 만드신 여러분의 다음 할일은 계좌 해지입니다. 앱의 좌측 상단의 샌드위치 아이콘을 눌러서 아랫쪽의 "가입상품 조회/해지"를 선택합니다. 물론 포스팅의 절차상 가이드 하는 것일 뿐이니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새로 개설하신 계좌 정보로 진입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목록에서 개설된 퍼스트가계적금을 선택하여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다음 버튼을 누릅니다.






가입 해지에 대한 확인을 하고 과감하게 통장을 멀리 보내고 말았습니다. 잠시 계좌가 사라졌다는 슬픈 마음을 뒤로하고 원래의 출금 계좌로 돌아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느 은행이나 마찬가지이겠지만 계좌 해지시 잔고는 출금 계좌로 이체되는 것이 인지상정이겠습니다. 리워드360 체크카드에 연결해둔 계좌 정보를 들어가보니 퍼스트 가계적금 계좌 해약을 통해 입금된 71,800원이 입금되 내역이 확인됩니다..! 기존의 다소 안쓰러웠던 잔액 22만원에서 급증한 30여만원에 달하는 잔고가 왠지 마음을 뿌듯하게 해주는 듯 합니다..!


각자의 소비 패턴에 따라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는 그 용처가 달라집니다. 수십만원의 연회비를 내야만 하는 플래티넘 카드에서부터 연회비가 없는 체크카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카드들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소개해드린 포인트 현금화도 좋지만 내게 가장 적절한 카드를 고르고 수입에 맞는 합리적인 지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먼저일겁니다. 어려운 시기, 이자도 많이 못주겠다는 은행들이 얄밉다면 결제전 한번 더 생각하고 카드를 긁는 여러분들이 되시면 좋겠습니다!


사회생활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면 다가올 결혼에서부터 목돈 마련, 투자, 부동산에 이르기까지 인생의 금융 설계를 꼼꼼히 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정제되지 않은 인터넷상의 정보보다는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무료 상담을 통해 어떤걸 놓치고 있는지, 어떤걸 더 잘해야 하는지 제대로 챙겨보는 건 어떨까요?[전문가 무료상담 받아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매년 세법 관련한 변동이 무척 많습니다만 연말정산과 연계하여 변동이 올해처럼 많았던 적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오늘은 부양가족과 관련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연말정산, 소득공제를 준비하면서 부양가족을 등록하는 것은 신고를 하는 당사자의 소득 및 지출 뿐만 아니라 부양가족이 사용한 신용카드, 의료비 지출 내역등을 하나로 합산하여 신고하겠다는 의미입니다. 당연히 혼자 사용한 지출 내역을 증빙하는 것보다 더 유리한 경우가 많고 인적공제 등 부가적으로 얻는 효과도 무척 큽니다.


하지만 부양가족 등재를 위해서는 주의해야 할 점들이 있는데요 그건 바로 등재를 하고자 하는 사람의 연소득 수준이 얼마나 되고 이를 세법 기준으로 봤을때 인정되는 소득금액이 얼마나 되느냐 하는 점입니다. 작년과 올해 연말정산에서 달라진 주요한 내용중 하나가 "근로소득공제율"이고 이로 인해 부양가족의 소득이 얼마인지를 조금 더 꼼꼼히 살펴봐야만 합니다. 그렇다면 부양가족의 소득금액은 어떻게 확인하고 계산해야 할까요?





2014년도 귀속, 2015년 연말정산에서는 근로소득과 관련한 공제율과 적용 구간의 변화가 다소 많습니다. 예년에 적용하던 기준으로 생각하면 연말정산에서 낭패를 보기 쉬운 대목입니다. 특히 부양가족 등재의 기준이 되는 최하위 구간 소득에 대해 근로소득공제율이 예년의 80% 에서 70%로 하향 조정된 부분에 유의해야 합니다.


예년의 경우 연소득(즉 연봉입니다) 500만원 이하의 근로소득자의 경우 80% 의 근로소득공제율을 적용하여 400만원을 제하고 나머지 100만원을 과표 기준으로 삼았습니다. 하지만 올해 연말정산에서는 이 근로소득공제율이 70% 로 조정되어 500만원의 연소득을 기준으로 할 때 350만원을 제한 나머지 150만원이 과표기준이 됩니다. 부양가족 등재와 연관하여 생각해보면 연소득 500만원 이상인 가족은 더이상 부양가족으로 등록할 수 없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렇다면 부양가족으로 등재할 수 있는 연소득 기준이 얼마인지를 정확히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초, 중학교에서 배우는 1차 방정식을 이용하여 간단히 계산을 해보면 3,333,333 원 이하의 연소득을 가진 가족만 부양가족으로 등재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예년에 비하여 소득이 더 낮아야만 부양가족으로 등재를 할 수 있고 3,333,334원 이상의 소득이 확인된다면 잘못된 연말정산 신고로 오히려 이에 대한 돈을 토해내야 할 수도 있으니 주의를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전문가와의 무료 재무상담으로 재테크와 세테크를 제대로 해보세요! [자세히 살펴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드디어 12월 입니다. 열심히 달려온 2009년의 마지막 달. 그 첫날을 야간 당직과 함께 했더니 정신이 몽롱합니다 ^^; 몽롱한 정신으로 뉴스를 검색하다보니 어느새 연말정산을 하나씩 챙겨야 할 시기가 온 것 같네요. 연말정산 간소화 사이트가 2009년 업무를 시작하면 간편하게 정산을 진행할 수 있겠지만, 내용은 잘 알고 있어야 13번째 월급을 최대로 받아낼 수 있겠지요? ^^

매년 세제가 많이 바뀌기 때문에 잘 챙겨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요즘처럼 서민들의 세금을 쪽쪽 빨아내기 위해 안간힘 쓰는 정부가 있을때는 더욱 신경써서 하나하나 챙겨야 합니다. 2009년에 바뀐 연말정산 관련 내용들 중 굵직 굵직한 것을 먼저 모아봤습니다.


기본 공제 금액이 1인당 10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변경

연말정산을 시작할 때 가장 먼저 체크하는 것이 부양가족 입니다. 기존에는 연소득 100만원 이하의 부양가족 1명에 대해 100만원을 공제해 주었다면, 올해는 150만원으로 상향된 기준을 적용받게 됩니다. 지금이라도 부양가족으로 등재되지 않은 사람이 있다면 챙겨주시는 센스!

직계존속의 공제 대상 요건이 남녀 모두 60세로 통일

작년 까지는 남자 60세 이상, 여자 55세 이상으로 상이한 기준이 적용 되었으나 올해부터는 모두 60세로 통일이 됩니다. 어머님이나 장모님께서 올해 55세~59세가 되셨다면 안타깝게도 직계존속 공제 대상에서 제외가 되는군요.

혼인, 장례, 이사비용에 대한 특별 공제 폐지

제 기억이 정확하다면 이 세가지 공제 항목은 연소득이 2500만원 이하의 소득자를 대상으로 제공되던 혜택이었습니다. 왜 폐지했는지 이유는 모르겠으나 서민들의 공제가 줄어드는 항목이라 참 뭐라 말하기가 그렇네요.

의료비 한도는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상향 조정

올해 NoPD는 의료비로 공제를 좀 많이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와이프 통원치료와 아가 병원진료가 꽤 많아서 의료비 지출이 쏠쏠(?)한데, 서류 잘 정리해서 꼼꼼히 챙겨받을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의료비의 카드 중복 공제가 가능하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이건 조금 더 확인하고 말씀드려야 할 항목인 것 같습니다!

중, 고등학교 학생 교복 구입비용 인당 50만원까지 공제

요즘 교복 값이 참 비싸긴 한가 봅니다. 교복 구입비가 별도의 계정으로 연말정산에서 공제 가능한 항목이라고 합니다. 자녀가 여럿 있으신 분들은 자녀별로 50만원까지 공제가 가능하니, 꼭 챙기셔야 할 항목인 것 같습니다. (교복을 샀다는 것을 어떻게 증명할지는 저도 잘 ;;;)

대학교육비는 70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고등학교 이하 교육비는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대학교 등록금이 천정부지인 현 시점에 700만원이든 900만원이든 별로 만족스러운 금액이 아닌 것은 분명합니다. 그래도 전년도에 비해서 상향 조정된 금액만큼 잘 챙겨시면 좋겠습니다. 고등학교 이하 학생들에 대한 교육비도 300만원까지 공제 대상이 된다고 합니다. (학원비 이런 것인가요? 아직 학부모가 아니라서 ;;;)

2009년을 맞이하여 바뀐 주요 연말정산 내용을 알아보았습니다. 파고들면 더 많은 내용들이 숨어 있겠지만, 오늘은 이정도로 정리하고 내일은 개별 항목들이 어떻게 바뀌는지 한번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