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바역의 이소노료타로 회전초밥집에서 든든히 배를 채운 후 이동한 곳은 오사카 도톤보리 중심가에서 북쪽에 위치한 헵파이브 대관람차였습니다. 오사카에서 야경을 즐길 수 있는 포인트들은 무척 많습니다. 저희가 들렀던 헵파이브 대관람차와 스카이 빌딩이 위치한 우메다 근처가 야경의 핫 포인트라고 할 수 있는데요, 연인과 조금은 차분하면서 고급진 야경을 즐기고 싶다면 스카이 빌딩의 공중정원을, 가족과 함께 야경을 즐길 계획이라면 헵파이브 대관람차를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헵파이브 대관람차는 주유패스로 알려진 오사카 어뮤즈먼트 패스를 이용하여 무료로 탑승할 수 있기 때문에 주유패스를 구입했다면 꼭 들러야 하겠죠!


우메다역은 한큐선을 타고 이동하는 경우 한큐우메다 역에서 하차하면 되고 한큐선은 주유패스를 이용해서 무료로 탑승할 수 있는 구간입니다. JR 을 이용하는 경우에는 오사카역에서 하차하면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헵파이브가 주유패스의 무료 탑승 시설로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지하도의 이정표를 찾아가도 어렵지 않고 직원들에게 문의해도 쉽게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운영시간도 나름 늦게까지 하는 곳이기 때문에 다른 일정을 소화한 뒤 들러도 괜찮습니다.



지하철에서 하차후 이정표에 적힌 헵파이브(Hep Five) 표기를 따라가는 것이 일단 첫번째 숙제입니다. 숙제 치고는 그리 어렵지 않기 때문에 헵파이브는 어렵지 않게 찾으실 수 있을 겁니다. 다만 늦은 시간에 도착한 경우 헵파이브의 쇼핑몰로 들어가는 입구가 닫혀 있어 당활할 수 있습니다. 그때는 헵홀(Hep Hall) 표기를 찾아 이동하시거나 길을 물으시면 또 다른 루트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엘레베이터는 사용하라고 있는 것이니 적극 이용하실것을 권장드립니다!




한자와 일본어로 많은 알 수 없는 많은 내용이 적혀있지만 대충 마지막 입장 시간이라던가 한번 탑승후 걸리는 시간, 돈을 내고 탑승하는 경우 초등학생 이상을 기준으로 500엔 정도의 비용을 받는 다는 내용이 확인됩니다. 8층 헵홀에 내리면 된다는 친절한 안내까지, 우리는 일본어를 제대로 알지 못하지만 이 모든 것을 너무나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목적지가 8층이라는 것이 확인되었으니 엘레베이터를 이용해서 8층까지 이동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층마다 카타카나와 영문으로 안내가 자세히 되어 있지만 늦은 시간에 방문한 덕분인지 아직 영업을 하고 있는 헵파이브 대관람차의 8층 등을 제외하면 아예 버튼이 눌리지 않도록 사용자 에러를 최소화 해 두었습니다. 덕분에 헤메지 않고 8층까지 바로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다소 늦은 시간이라 생각했지만 주유패스의 힘인지 아니면 정말 이곳에서 볼 수 있는 야경이 절세의 경관이기 때문인지 뱀 처럼 몇 바퀴를 늘어선 탑승 대기줄을 만났습니다. 주유패스를 쓰는 경우 간단히 입구의 직원에게 패스를 보여주며 끝!




시간이 시간인지라 가족 단위의 여행객은 저희 가족을 제외하고는 찾아보기가 어려웠습니다 ^^ 대부분 커플이나 친구들끼리 여행온 경우가 많았고 한국인, 중국인은 물론이고 유럽의 어느 나라에서 왔을범직한 사람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역시 주유패스의 무료 탑승 대상 시설물이라는 것이 큰 역할을 한것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낮에 오사카 도착후 탑승했던 덴포잔의 대관람차가 그냥 그랬던 것에 비하면 헵파이브 대관람차는 시설의 깔끔함은 물론이고 에어컨-_-의 빠방함과 대기 시간의 압박까지 모든 것이 덴포잔 대관람차에게 압도적이었습니다. 









15분정도 소요된 대관람차 탑승은 사실 아주 대단한 감흥이 있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와이프, 아이들과 함께 시원한 관람차에서 일본 오사카의 야경을 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흐뭇해지는데는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뭔가 분주했던 하루를 이제 슬슬 마무리 하는 기분이 들어서 왠지 모르게 살짝 뭉클하기까지 했습니다. 기다리는 탑승객들은 어떤 이야기 꽃을 피우며 대관람차 탑승을 기다리고 있는걸까요? 





헵파이브의 쇼핑몰은 오전 11시부터 21시까지 운영하지만 대관람차는 저녁 11시까지 운영하기 때문에 시간 오사카 시내 일정의 마지막으로 잡기에 딱 좋은 모습입니다. 입장 마감 시간은 운영 마감 시간보다 조금 더 앞서고 있으니 감안하여 방문 시간을 잡으시면 괜찮은 하루의 마무리를 하실 수 있겠습니다~! 


여담입니다만, 저희 가족이 여기서 실수해던 것중 하나는 관람을 마치고 유니버셜 스튜디오로 돌아가면서 주유패스를 무리하게 이용하려고 했던 점입니다. 사철의 우메다 역에서 주유패스를 최대한 활용해서 유니버셜 스튜이도로 돌아가는 것이 이 늦은 시간에는 열차 간격. 환승에 소요되는 시간등 때문에 정말 최악입니다. 조금 비용을 지불해야 하지만 JR 을 타고 니시쿠조 역을 통해 유니버셜 스튜디오까지 가는 것이 무조건 진리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여행중이라면 약간의 비용때문에 JR 대신 사철/주유패스를 이용하는 실수를 범하지 마시기 바라겠습니다!


호텔스닷컴 9월 10% 할인코드로 알찬 숙박 준비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요즘 엔화가 급격히 비싸지면서 일본 여행을 계획해 온 분들의 분노(?)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옵니다. 미리 예약한 호텔과 항공권 때문에라도 어쨌든 다녀오는 것이 이득인가 아니면 위약금을 지불하더라도 취소하는 것이 현명한가의 사이에서 고민하는 분들도 많이 보게 됩니다. 가족 여행으로 오사카(Osaka),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Universal Studio Japan), 교토(Kyoto)를 다녀올 계획이었던 NoPD 역시 비슷한 고민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와서 다른 곳을 선택하여 준비하기는 왠지 어려울 것 같아 그대로 계획을 다듬으며 엔화가 안정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이번 가족 여행의 핵심 코오스는 바로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입니다. 작년에 다녀온 도쿄(Tokyo) 디즈니랜드(Disney Land) + 디즈니씨(Disney Sea)의 감동이 아직 채 가시지 못했는데 그 여새를 몰아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도 확~ 다녀오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물론 규모면에서나 비용-_-면에서 압도적으로 비싼 곳이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이기 때문에 최대한 중요한 것들을 다 챙기면서 시간과 비용 효율적으로 돌아보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중입니다.


출처 :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 공식 웹사이트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은 다른 테마파크들 처럼 일자별로 개장시간이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 일출이라던가 일몰도 시간이 결정되는데 영향을 주겠지만 아무래도 계절적인 요인과 시기적인 요인으로 사람들을 언제부터 입장시키고 퇴장 시킬 것이냐가 매출과 직결되기 때문에 신중하게 결정하는 듯한 모습입니다. 보통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12시간동안 개장하지만, 날짜별로 시간이 달라질 수 있기에 미리 알아보고 가지 않으면 낭패를 입기 십상입니다.


이번달 7월 역시 날짜별로 다양한 개장, 폐장 시간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7월 23일 부터는 8시 30분에 개장하여 9시에 폐장하는 가장 긴 운영시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여름 휴가 성수기를 맞이하여 외국인 관광객들과 내국인 관광객들이 몰리면서 가능한 길게 운영시간을 잡으려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NoPD 의 일정에도 역시 비슷하긴 합니다만 8시 30분에 개장하여 오후 8시 30분에 폐장하는 일정으로 확인이 되네요!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은 입장료도 상당히 비싸지만 핵심 어트랙션을 빠르고 기다림 없이 타기 위해서는 익스프레스 티켓을 또 별도로 끊어야 합니다. 아무래도 아이들을 데리고 가는 여행은 더더욱 돈을 좀 바를 수 밖에 없게 되는 것 같습니다. 덕분에 예상치도 못한 주유패스 중심의 동선을 기획하고 있으니, 영락없는 월급쟁이의 가족 여행 계획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을 방문하시는 분들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운영시간을 꼭 챙겨보고 가시기 바랍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 2016년 7월 개장 시간표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