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PD는 서울의 서쪽, 김포공항 근처의 등촌동에 살고 있습니다. 서울에 살면서 강서구에 가본적이 없다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도심에서 접근성이 꽤 떨어지지만 대규모 주거단지가 위치해 있고 생활이 편리해서 젊은 사람들이 많이 사는 동네입니다. 저도 결혼 하면서 이곳에 처음 터를 잡고 산지 어느새 4년이 훌떡 지나가 버렸습니다.

이 동네가 젊은 부부도 많고 아이들도 많아서 생활하기는 참 좋은데 단점이 교통이었답니다. 직장은 강남쪽에 위치해 있는데 집은 강서니, 출근에만 빠르면 1시간 (버스부터 지하철까지 타이밍이 아주 좋은 경우에만 해당하는 것으로 로또 당첨과 맞먹는 확률을 가지고 있음) 에서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한달간 남미, 북미 출장을 다녀오니 9호선이 개통되어 생활의 윤택함을 더해주고 있었는데요, 귀국후 1주일간 9호선을 타보니 이게 여간 편리하고 마음에 쏙 드는 노선이더군요. 아마 강서구에 살면서 직장이 강남쪽에 있는 많은 분들이 비슷한 기쁨을 누리고 있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위의 지도는 NoPD 의 As-Was, As-Is 를 나타낸 그림입니다. 출발지는 왼쪽 상단에 위치한 강서구 등촌동이구요 목적지는 지하철 2호선 강남역입니다. 빨간색은 9호선 개통전에 이용하던 대중교통 (마을버스, 지하철 2호선) 노선이고 파란색은 서울을 동서로 관통하는 아름다운 9호선을 이용한 대중교통 노선입니다. 말 그대로 아름답지 않습니까?

9호선의 급행열차는 삶의 윤택함을 두배로 더해주고 있습니다. 급행을 타는 경우 신논현에서 가양역까지 25분에 주파할 수 있답니다. 물론, 신논현역이 강남역과 블럭 하나를 지나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운동삼아 하루에 왕복 20분 정도면 할만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늦은 퇴근시에 술취한 취객들과 함께 하는 단점은 있긴 합니다만...)

진작에 뚫렸어야 하는 노선인데 이제서야 뚫린 것이 야속하긴 하지만, 대중교통을 타면서 이렇게 만족해본 적이 없었고, 혜택의 중심부에 서있는 것도 처음인지라 지난 1주일간 9호선을 이용한 경험은 말 그대로 200% 만족이라고 표현해도 모자르지 않을 것 같네요. :-)


잊을만 하면 나오는 NoPD의 지하철 유실물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l.icio.us/Restaurant2008.09.17 08:12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7 14:09:24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하면 떠오르는 것들이 참 많이 있다. 김치찌개, 된장찌개 처럼 서민적인 느낌의 음식도 있고 갈비처럼 이름만 들어도 살짝 지갑이 긴장하는 고기류도 있다. 그렇다면 서민들이 즐기는 고기류도 있을까? 물론 있다. 바로 불고기! 흔히 불고기를 생각하면 조금 허름해 보이는 식당에서 된장찌개, 밥과 같이 시켜먹는 정도의 이미지였다. 이렇듯 서민적이고 저렴하다는 느낌의 불고기를 단아한 분위기로 승격(?)시킨 곳이 바로 불고기 전문점 "불고기 브라더스" 가 아닐까?

아직까지 체인점이 많지는 않지만 서울 시내 주요 거리에서 하나 둘 목격되는 횟수가 늘고 있는 불고기 브라더스. 운좋게도 NoPD가 서식하는 강서구에도 지점이 있어서 전격 방문을 해 보았다. (와이프 임신 기간중에 영양 보충 좀 시켜주려고 방문했었다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7 14:51:32
지점마다 표준 인테리어 템플릿이 있겠지만, 일단 강서점의 첫 인상은 "깔끔". 흔히 고기집 하면 생각나는 시끌벅적한 소리와 활활 타오르는 숯이 연상되지 않는 단아한 인테리어다. 한쪽 벽에 커다란 액자에 고풍스러운 느낌의 그림이 위치해 있고 경양식 집에 돈까스 한접시 먹으러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7 14:09:32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7 14:11:04
메뉴 이름이 정확히 -_- 기억나지 않는데, 점심때만 가능한 2인 셋트가 있어서 그 메뉴를 주문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이래서 블로깅은 바로바로 해야한다는 ;;;) 주문을 하고 나니 한정식 집에 가면 흔히 준비되는 것처럼 조금씩 정갈하게 담은 반찬 6종 셋트가 먼저 셋팅이 된다. 특이하게도 불고기 브라더스는 연기가 나지 않는 가스 화로를 사용하기 때문에 그릇들이 거뭇한 그슬림 없이 단정한 모습이다. 당연히 매장에 짙은 고기 냄새도 없어 " 나 고기 먹고 왔어요 " 하고 사방팔방에 알리는 사태를 미연에 방지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7 14:12:51
손님이 적어서 그랬는지 고기가 꽤나 빨리 나왔다. 먼저 우리를 반겨준 것은 일반적인 불고기 -_-. 양념이 비교적 맛깔스럽게 잘 베어 있었고 맛도 나쁘지 않았다. (사실 불고기가 실패하기 힘든 메뉴이긴 하다) 양이 조금 작은 느낌이 들었는데, 정갈한 분위기에 너무 푸짐하게 나오는 것도 조금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생각도 든다. 배고픈 청춘들 보다는 정갈한 데이트가 더 어울리는 분위기라고 하는게 맞지 않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7 14:34:59
주문한 고기에 따라 불판을 갈아주는데, 유명한 언양식 불고기에 맞게 석쇠로 불판을 바꿔주었다. 신선한 양파로 석쇠를 닦아주고 고기를 올리니 군침이 절로 돌았다. 역시나 양은 만족스럽지 않지만 육질은 좋아 보였다. 셋트 메뉴라 메인 디쉬인 불고기 이외에 된장찌개와 공기밥이 같이 따라 나오는데 역시나 양은 살짝 작은 느낌이다. 그래도 분위기나 맛이 만족스러우니 눈감아 주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7 14:54:19
식사를 마치면 마지막으로 따뜻한 커피나 시원한 매실차를 골라 마실 수 있다. 임신중이었던 와이프는 매실차를, NoPD는 따뜻한 커피를 마셨다. 대충 내려주는 커피가 아니고 시내에서 어쩌다 한번씩 보이는 카리브 커피가 나온다. 향과 맛은 평이한 수준!?

불고기라는 음식이 워낙에 대중적이고 서민들이 즐겨먹는 고기의 종류라 너무 단아한 분위기는 어울리지 않을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괜찮았다는 느낌이다. 하지만 가격대가 있기 때문에 말한 것처럼 배고픈 청춘들이 어울려서 가기보다는 고기냄새 베지않고 깔끔하게 식사를 할 필요가 있을때 들리면 좋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4:13 21:15:26

돌아보면 짧은 듯 했던 10달의 기다림.
드디어 좁은 엄마 뱃속을 박차고 세상에 별이가 나왔습니다.

2008년 4월 11일, 오후 3시 53분.
강서구 미즈메디 병원 분만실에서 3.03kg의 별이가 탄생했습니다.
쉽지 않게 나왔고 눈물나는 순간들이 있었지만
아주 건강한 아이로 태어나 줘서 너무 고맙습니다.

이튿날 바로 브라질로 출장을 나와서
만 하루를 같이 있어주지도 못해서 참 미안합니다.
별이 낳느라 고생한 와이프 챙겨줘야 하는데
장인, 장모님께 부탁드리고 와서 참 죄송합니다.

둘이 아닌, 셋의 시작.

그래도 태어나는 순간을 같이 해서 참 기쁩니다.
어서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하지만... 6주후 귀국이라는 ... 흑...)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