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7.08.22 00:08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프로그래밍 언어는 무엇일까요? 사람마다 다양한 의견들이 있지만 어느정도 수긍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 많이 있습니다. 전세계 적으로 사랑(?)받는 자바(Java)를 비롯하여 북미 등지에서 여전히 힘을 발휘하고 있는 C#과 새로운 신진세력으로 자리잡은 파이썬(Python)등은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만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언어들이 사용자들의 눈앞에 나타나기 위해서 꼭 사용되어야 하는 언어(?)가 있으니 바로 자바스크립트(Javascript)가 그것입니다.


자바스크립트를 언어로 볼 것이냐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의견들이 있지만 근래의 분위기를 생각해보면 언어로 보는 것에 큰 무리는 없어 보입니다. 노드JS(Node.js)를 필두로 서버사이드 영역에서도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했고, 사용자가 웹 기반의 컨텐츠와 효과적으로 인터렉션 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프론트엔드의 자바스크립트 라이브러리는 웹 개발에 빼놓을 수 없는 기술이 된지 오래이기 때문입니다. 



한빛미디어에서 출간한 "타입과 문법, 스코프와 클로저, YOU DON'T KNOW JS" 는 시중에 많이 출간되어 있는 일반적인 자바스크립트 책과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쓰여진 책입니다. 자바스크립트를 다루는 책들이 대부분 문법이나 라이브러리를 다루는 반면 이 책은 자바스크립트를 이용하여 개발하는 과정에 부딪힐 수 밖에 없는 다양한 자바스크립트의 특성들을 이야기하면서 스크립트 표준별로 특징을 비교해주어 실무 개발에서도 도움이 많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자바스크립트를 처음 접하는 개발자 보다는 자바스크립트를 어느 정도 다루어 보았고 조금 더 심도 있고 완성도 있는 코드를 만들고 싶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책이기 때문에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이해도가 어느정도 있는 분들이 읽기에 좋은 책입니다. 물론, 초심자라고 하여 이 책의 내용이 유용하지 못한 것은 아니겠지만 가슴에 와닿는 정도는 분명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을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자바스크립트 실력을 따지지 말고 한번쯤 읽고 사무실에 비치해 놓을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YES24 에서 "You don't know JS" 책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1.06 06:30

새해초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한해동안 이루고자 하는 많은 계획들을 세웁니다. 작년부터 진행되오고 있던 공부나 과제라면 그 연장선상에서 쉽게 올해 해야 하는 것들을 정의할 수 있지만 뭔가 새로운 것을 시작하고자 한다면 다소 뭉뚱그려진 계획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이럴때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거나 다른 사람들이 어떤 선택을 하고 있는지를 보는게 중요한데요,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생활코딩" 역시 그런 아이템들 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컴퓨터의 세계에는 정말 많은 언어들이 존재하고 각 언어별로 장단점이 각기 다를 뿐만 아니라 적용할 수 있는 분야들도 정말 많고 난이도 역시 천차만별입니다. 최근 생활코딩이라는 일상에서의 프로그램 만드는 행위가 널리 퍼지기 시작하면서 꼭 상업적이고 대단한 과제를 하기 위해서가 아닌 재미와 취미로 일상 생활에서 즐거움을 찾으려는 분들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변을 보면 잘못된 첫 단추(언어의 선택!)로 인해 프로그래밍에 흥미를 잃게 되는 경우도 종종 보곤 합니다.



출처 : CarlCheo.com (http://carlcheo.com/startcoding)



소프트웨어와 개발 도구에 관한 좋은 글들이 많이 올라오는 기술 블로그 CarlCheo.com 에서 프로그래밍을 하고자 하는 목적에 따라 적절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재미있는 인포그래픽을 내놓았는데요, 조금 의도된 것 같기도 하지만 여러가지 관점에서 볼 때 파이썬(Python)이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파이썬은 특유의 간단한 문법체계와 쉬운 구현방법으로 프로그래밍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선택이라는 평을 많이 받아온 언어입니다.


수년전만 하더라도 자바와 닷넷의 진영논리(?)에 따른 싸움이 한참 있기도 했었습니다만 이후 춘추전국시대처럼 플랫폼이 다양해지고 프로그램이 구동되는 환경도 복잡해지면서 자바스크립트를 비롯하여 Objective-C 와 같은 신진세력들이 주요한 자리들을 많이 차지하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오랜 역사를 가진 언어의 경우 생각보다 진입장벽이 높은 경우들도 많기 때문에 편하게 코딩할 수 있는 언어들이 최근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기도 하네요.


프로그래밍을 처음 시작한다면 어디서 뭘 공부하면 좋을까?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8.07 09:11
전문가들만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다양한 개발환경, 개발언어, 그리고 개발에 대한 지식 공유가 점점 일반인에게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얼마전 뉴스에서 봤던 영국 초등 교육과정의 프로그래밍 코스 채택 소식은 더 이상 개발이 전문가들만의 영역이 아닌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도구로서 개발이 자리잡기 시작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물론 IT 기업들이 로비와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개발을 장려하는 것일수도 있지만 자신이 필요한 것들을 직접 표현하고 만드는 것이 사람들 특히 아이들에게 나쁠리는 없을거란 생각이 듭니다.

2004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의 개발 기술을 중심으로 개발자 동영상 강의를 서비스 해오고 있는 PluralSight (http://www.pluralsight.com) 의 최근 행보가 무척 고무적입니다. 지난 6월 오픈소스 중심의 동영상 교육 전문 서비스였던 PeepCode (http://www.peepcode.com) 를 인수한데 이어 엊그제 IT Pro/IT Certification 전문 동영상 교육 서비스인 TrainSignal (http://www.trainsignal.com/) 을 인수하면서 개발과 컴퓨팅 전 분야로 제공하는 강의 범위를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개발자라는 직종이 3D 업종으로 치부되는 경향이 있고 실업난 해소라는 명목으로 학원 중심의 IT 인력 양산의 폐헤로 그 가치나 위상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한동안 창궐하던 수많은 IT 교육기관들은 이미 문을 닫은지 오래고 그나마 남아 있는 교육 기관들도 최근 모바일 기획, 개발 과정이 인기를 끌면서 근근히 명목을 유지하는 듯하여 무척 안타깝습니다. 우리나라에도 PluralSight 처럼 동영상 강의를 제공하는 IT 교육 서비스들이 있지만 생각만큼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왜일까요?

PluralSight 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것은 이런 언어와 배경의 차이도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컨텐츠의 퀄리티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PluralSight 는 고화질의 깨끗한 육성이 녹음된 동영상 강의를 제공합니다. 오프라인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을 제공하고 오프라인 뷰(Offline View)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다양한 컨텐츠들이 트렌드에 맞추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가 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기술에 대한 실력을 쌓고 싶어하는 개발자, 기획자, IT Pro 들이 혹할 수 밖에 없는 생태계를 만들어 두었습니다.


근래에 진행되는 두 건의 인수를 통해 PluralSight 가 제공하는 강의의 범위는 엄청나게 넓어졌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구독료(Subscription)만으로 이 모든 강의를 들을 수 있게 할 거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단기간에 시장을 몰아치는 그들의 인수합병 방식과 사용자에 대한 배려가 오늘날 그들을 만들었고 앞으로도 더 기대하게 만드는 것은 아닐까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