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2.24 09:06
러시아에서 열린 소치 올림픽이 폐막했습니다. 목표했던 성적을 거두지 못한 나라도 있고 그 이상을 해낸 나라도 있습니다. 많은 논란도 있고 승리의 기쁨과 패배의 아픔이 있었지만 보름여의 기간동안 스포츠라는 하나의 주제로 사람들이 이야기 꽃을 피울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폐막의 허전함을 달래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가 있기에 그 공허함을 달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예년처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막을 올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는 이제 명실공히 CES 와 함께 IT 분야의 최고 전시회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기조연설에서부터 각 기업들의 신제품 발표에까지 화두가 되는 모든 것들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행사에서 발표되고 진행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되었습니다.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 참여하는 기업들과 발표되는 신제품은 당연히 여러 매체를 통해 알려지는게 당연하지만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경쟁 업체 혹은 경쟁 제품의 뉴스들도 유독 이 시기에 물밀듯이 쏟아져 나옵니다. 

구글의 더블린 오피스 로비 (출처 : www.designboom.com)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첫날 이벤트중 가장 관심을 끄는 것 중 하나는 삼성의 스마트워치인 갤럭시 기어의 새로운 버전, 갤럭시 기어2 입니다.  사전에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갤럭시 기어2는 전작의 안드로이드를 벗어나 자사가 직접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타이젠(Tizen) 운영체제를 이용하여 개발되었다고 합니다. 타이젠으로 운영체제를 변경한 것과 관련하여 구글과의 불화설도 돌고 있는가 하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지나치게 무거워서 방향을 전환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여튼 제품 공개는 곧 진행될테니 잠시만 기다리면 그 실체를 알 수 있겠지요.

스마트워치와 관련하여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 돌고 있는 또 하나의 이야기는 구글의 스마트워치를 LG전자가 개발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의 블로그에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그동안 넥서스 등 구글의 레퍼런스 기기를 만드는 파트너로 활동해온 LG전자가 구글의 스마트워치 개발에도 참여하고 있고 6월에 있을 구글 개발자 행사인 구글 I/O (Google I/O)에서 공개될 것이라고 합니다. 조금 아쉬운 것은 LG전자가 단독으로 레퍼런스 모델을 개발하는 것은 아니고 다수의 제조사들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 http://blogs.wsj.com/digits/2014/02/23/google-readying-android-smartwatch-with-lg/)


사실 LG전자는 작년 초에 파이어폭스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워치를 준비중이라는 루머가 있었습니다. 1년여가 지난 현 시점에 자체적으로 준비하던 스마트워치 소식은 온데간데 없고 구글의 레퍼런스 모델을 준비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스마트워치라는 카테고리가 아직 어떤 방향으로 무엇을 만들고 사용자에게 경험을 제공할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는 것을 반증해 주는 것 같습니다. 가장 먼저 시장에 기기를 내놓은 삼성전자 역시 첫 모델의 씁쓸함을 맛보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기어2를 내놓은 시점은 시장의 예상보다 무척 빠릅니다. 아직 사용자들이 손목에 차고다닐 스마트기기에 대해 스스로 요구사항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갤럭시 기어가 나온 이후에 확인된 것이라고는 기기가 제공하는 기능과 그 동작 방식이 사용자들이 기대했던 것은 아니다라는 명제 하나 뿐입니다. 때문에 갤럭시 기어2가 타이젠 프로젝트가 지연되면서 함께하던 기업들의 이탈이 많아지는 현상을 타개하고자 발표하는 것이라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물론 삼성전자가 프론티어로써 시장의 니즈를 개척해 나가고 있다는 점은 높이 살만합니다. 그만큼의 여력이 있고 자금이 있기 때문에 이런 시도를 할 수 있고 지속적으로 스마트워치에 대한 헤게모니를 쥐고 있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현실적인 선택을 하고 있는 LG전자. 구글이 어떤 스펙과 기능을 정의해서 그들에게 제조를 요청했을까요? 많은 전문가들이 올해 안에 애플의 아이워치(iWatch)를 비롯하여 구글의 스마트워치, 그 외 많은 제조사들이 웨어러블 장치로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우리 일상에는 또 어떤 변화가 생길지 무척 기대가 됩니다. 이번 한주동안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 들려오는 소식에 귀를 기울이며 미래를 조망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9.10 06:35
생태계(Eco-system)라는 것은 자연의 먹이사슬을 기반으로 생명체들이 살아가는 시작과 끝을 이야기하는 용어입니다. 자연과학 시간이나 생물시간에 나옴직한 용어지만 IT 를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일상처럼 쓰이는 용어가 된지 오래입니다. 생태계를 가장 잘 꾸렸던 대표적인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로, 한 회사는 수년전까지 자신의 운영체제를 중심으로 다양한 소프트웨어가 개발될 수 있는 환경을 개발자들에게 제공했고 다른 한 회사는 현재 진행형으로 가장 잘 준비된 소프트웨어/컨텐츠 공급망을 통해 개발자와 컨텐츠 제공자들이 효과적으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두 회사의 사례가 이야기하는 가장 중요한 성공 요인은 생산자와 공급자, 그리고 실사용자가 유기적으로 조화를 이루어 마치 자연의 먹이사슬이 외부의 인위적인 사슬 파괴가 없으면 순환하며 자생하는 것과 같은 환경(Environment)을 만들었다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근래에 새로운 기기나 플랫폼을 내놓는 사업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자신들이 내놓은 상품을 중심으로 생태계가 조성되도록 하는데에 있습니다.

 
지난주 삼성(Samsung)이 공개한 갤럭시 기어(Galaxy Gear)는 그런 관점에서 볼 때 더더욱 생태계 조성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줄 바로미터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현재까지 갤럭시 기어는 독립적인 기기라기 보다는 갤럭시 노트 등과 연동하여 보조적인 수단으로 사용하는 기기의 성격이 큽니다. 우스갯소리로 갤럭시 단말을 사면 언젠가 갤럭시 기어를 껴주지 않겠느냐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기기의 성격과 제한적인 스펙, 사용처 등이 복합적으로 해석되어 나온 결과입니다. 아직까지 갤럭시 기어가 어떤 효용가치를 줄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직설적인 해석도 가능합니다.

삼성은 단말을 런칭하면서 Path 를 비롯하여 Evernote 등 다양한 서비스들과 제휴를 맺고 갤럭시기어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였습니다. 그런데 그 제휴 서비스들중 우리가 가장 눈여겨 봐야 할 것은 스냅챗(Snapchat)이 아닐까 싶습니다. 스냅챗은 미국의 10~20대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자체폭파(?)형 메세징 서비스입니다. 사진을 전송하면서 자동 파괴 시간을 설정할 수 있어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는 특장점을 가지고 있어 가볍게 쓰고 쓴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갤럭시 기어가 가지고 있는 휴대성과 편의성, 그리고 1.4 메가픽셀에 불과하긴 하지만 카메라를 이용하여 스냅챗을 쓸 수 있다면 어떨까요? 조금 뒤 삭제될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수백만 화소의 카메라는 필요 없습니다. 사진을 잠깐 보고 즐기고 잊어버릴 수 있다면 사실 커다란 화면에서 친구가 보낸 사진을 볼 이유도 없을 것 같습니다. 스냅챗에서 생산하고 소비하고 파괴하는 일련의 프로세스는 길어야 10초 안에 끝납니다. 


스냅챗이 내놓은 갤럭시 기어용 어플리케이션, 스냅챗 마이크로(Snapchat Micro)는 갤럭시 기어의 특성을 십분 활용하는 어플리케이션으로 포지셔닝 했습니다. 기기의 성격에 가장 잘 어울리는 어플리케이션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으시나요? 갤럭시 기어용 SDK 가 공개된 마당이니 누구든 기기를 위한 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겁니다. 다만, 만드는 어플리케이션은 가볍고 쉽고 즉시성이라는 성격을 가져야 하는 허들(Huddle)이 있습니다. 

갤럭시 기어가 현재까지 목표로 하는 위치에 자리잡기 위해서는 스냅책 마이크로와 같은 류의 어플리케이션이 얼마나 많이 나와주느냐 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삼성이 얼마나 그 생태계를 잘 만들어 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그저 안드로이드 기반이니 전세계의 많은 개발자들이 뛰어들 것이다라고 긍정적인 추측을 하고 있을까요? 아니면 여느 피쳐폰이나 스마트폰 초기 개발과 마찬가지로 컨텐츠 소싱을 위해 백방으로 기획자들이 뛰어 다니고 있을까요? 전자든 후자든 결국 생태계 조성이라는 절대 명제가 갤럭시 기어에게도 숙제임은 명확해 보입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