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Restaurant2008.03.02 09:46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2008:03:01 17:53:55
햇볓이 따사롭게 비추이는 토요일 오후. 할일도 많고 할것도 많지만 왠지 어디론가 나가야 할 것 같은 생각에, 그동안 간다간다 생각만 하던 광화문 까페 ima를 찾았다. 와이프 출산이 한달여 남은터라 지하철을 이용하지 못하고 차를 이용해서 움직였다. 역시나 토요일 오후 광화문은 말그대로 교통 대란이었다.

가까스로 동아일보 사옥을 찾고 와이프가 먼저 뛰어(?) 내렸다. 검색과 지인들의 말을 통해서 기다리는 줄이 장난이 아니게 길다는 소문을 들었기 때문이었다. 주차는 동아일보 사옥 지하에 있는 주차장에 하면 되는데 대기시간을 생각하니 비싼 주차비가 조금 걱정스럽긴 했다. 주차는 1시간 무료에 10분당 1200원이다.

까페 정문을 들어서니 불안감을 더해주는 수첩이 눈에 띈다. 바로 사람들 순서를 적어둔 Queue Sheet. 토요일 한참인 시간대라 대기 순번은 가볍게 30~40 테이블에 육박한다. 먹고 갈 것이냐 말 것이냐를 -_- (주차비 걱정에;;) 한참 고민하는 사이 테이블 빠지는 속도가 생각보다 빨라보이는 것이 식욕을 자극하기 시작했다. 너무 맛있게 먹는 손님들의 모습도 일조한다.

40분정도 기다려 드디어 자리를 배정받았다. 자리래봐야 건물 1층 한켠을 유리로 살짝 막은게 전부. 까페라고는 하지만 원래 그 시작이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일종의 스탠딩 까페였는지라 인테리어나 분위기는 솔직히 별로다. 단지 커피와 와플의 맛으로 이렇게 유명세를 탔다는 것이 모든걸 용서해줄 수 있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2008:03:01 17:28:16
우리가 주문한 메뉴는 아이스크림이 얹어진 와플과 아메리카노 커피 한잔. 임신중인 와이프는 그냥 물을 먹겠다고 한다. 커피는 상당히 큰 사발(?)에 담겨져 나오는데 원두 출처, 블랜딩은 모르겠지만 일단 먹을만 하다. 같이 나오는 설탕은 넣지 않고 먹는것도 나쁘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2008:03:01 17:31:44
커피가 먼저 나오고 잠시후 오늘의 메인메뉴 와플이 나왔다. imA에서 파는 와플은 두가지 종류가 있는데 후르츠 칵테일을 얹은 1만원짜리 와플과 하겐다즈 아이스크림과 크림을 얹은 1만2천원짜리 와플이다. 워낙 유명한게 아이스크림을 얹은 와플이라 우리도 이걸로 주문을 했다. 맛은? 제목에 적은 것처럼 말그대로 입에서 살살 녹는다.

얼마전에 빈스빈스에서 와플을 먹어보고 와플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던 적이 있는데, 여긴 빈스빈스보다 한수위다. 와플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 NoPD 도 줄어가는 와플이 아쉬울 정도로 맛있게 먹었다. 한번도 사먹어 보지 않은 길거리 리어카의 와플을 한번 먹어보고 맛을 비교해 보고 싶은 충동-_-이 느껴졌다. (정말이다, 한번도 안사먹어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2008:03:01 17:29:13
사실 이곳 까페 imA의 가격은 싼편은 아니다. 아메리카노 커피가 4천원, 와플이 1만2천원. 부가세 별도라는 것을 감안하면 비싼편이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 하지만 끊임없이 밀려드는 손님은 이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맛'을 찾아서 비싼 돈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남녀노소 손님들이 뒤섞여 편안한 이곳. 오늘 아이들 손잡고 청계천도 구경하고 들르면 딱 좋을 코스로 강력 추천 한방 날린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l.icio.us/Restaurant2008.02.10 16: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들은 참 많다. 늘 우리 밥상에 함께 올려지는 김치와 함께, 한국식 육류 요리를 대표하는 갈비, 불고기는 이미 외국인들에게 널리 알려진 대표적인 한국 음식이다. 여기에 대한민국 국적기의 기내 서비스로 제공되면서 외국인들에게 발빠르게 알려지기 시작한 음식이 바로 '비빔밥'이다. 온갖 신선한 야채와 달콤하면서 매콤한 고추장에 향긋한 참기름을 섞어 먹으면 아무리 한국 음식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 이라도 금방 익숙해질 수 있다.

이러한 비빔밥의 위상(?)에 걸맞게 프렌차이즈화 하려는 시도들이 많이 보이는데 그 선두주자는 '본 죽'으로 이미 시장을 평정한 바 있는 '본 비빔밥'이다. 이에 맞서 깔끔하고 고급스런 분위기로 비빔밥의 위상을 한층 올려 놓은 후발주자가 있었으니 바로 CJ 에서 운영하는 '카페 소반' 이다. 서울대 캠퍼스 안에 위치한 지점과 광화문 지점 두곳 밖에 없지만 벌써부터 입소문을 타고 많은 사람들이 찾는 비빔밥의 명소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뱃속에서 자라고 있는 `별`이에게 맛있는 비빔밥 한번 먹여 주기 위해서 회사를 5시 정각 1초에 퇴근하고 바로 와이프와 함께 광화문 카페 소반을 찾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4 19:23:08
퇴근시간이고 와이프가 몸이 무겁다 보니 차를 가지고 갔는데 서울 강북 지리에 익숙하지 못한 NoPD 인지라 네비게이션이 열심히 가는 길을 알려주었지만 계속 들리는 소리는 '경로를 이탈했습니다' 라는 카랑카랑한 목소리. 가까스로 위치한 건물은 찾았으나 일방통행의 압박으로 다시 크게 한바퀴 돌고 건물 지하 주차장에 무사히 입성할 수 있었다.

방문전에 미리 전화 연락을 해보니 1시간 무료 주차권을 제공해 준다고 한다. 식사를 하는 곳 치고는 조금 짧은 시간이 아닌가 싶었지만 비빔밥이라는 특성을 감안하면 1시간도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의외로 카페 소반 광화문점은 크지 않은 점포였다. 5분정도 기다려 자리로 안내를 받았다. 메뉴판 사진을 좀 찍었어야 하는데 막히는 도로 탓에 무척 배가 고팠던 터라 바로 주문을 하고 메뉴판을 반납해 버렸다. 우리가 시킨 메뉴는 비빔밥 셋트 메뉴와 비빔밥 메뉴였는데 차이점은 셋트 메뉴에는 두가지 정도의 사이드 메뉴가 같이 따라나온다는 점이다.
비빔밥, 콩나물국, 김치국이 비빔밥 메뉴, 비빔밥 셋트 메뉴의 공통 구성이다. 널찍한 나무 판에 가지런히 나오는 모습이 무척 정갈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4 19:22:57
사진 왼쪽 상단의 비빔밥은 매콤한 맛이 일품인 `낙지 비빔밥`이다. 고추장이 들어가지 안은 대신 매콤한 양념으로 버무린 낙지가 신선한 새싹들과 함꼐 담겨 나온다. 오른쪽 상단은 고추장과 반숙 계란 후라이가 얹어진 보통 `비빔밥` 이다. 역시 신선한 나물들이 밥을 먹는 내내 입안을 향긋하게 만들어 준다. 사이드로 나온 두개의 음식은 치킨 샐러드와 고구마 맛탕(?). 본 메뉴나 사이드 메뉴의 양이 많지 않아서 생각보다 배가 부르지는 않았지만 맛은 기대 이상이었고 차분한 분위기가 의외의 조화를 이루어 즐거운 식사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4 19:47:20
하나 인상적이었던 것은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새싹 수경재배 모습을 손님들이 직접 볼 수 있도록 해둔 재배시설이었다. 보다 청결한 재료 사용을 통해서 맛을 배가 시켰다는 점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해주어 왠지 더 신선한 밥을 먹고 나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듯 했다. 우리가 늘 쉽게 먹을 수 있는 비빔밥에 분위기를 합쳐놓은 카페 소반. 함께 일하는 외국인 친구가 있다면 이곳에서 매콤한 한국의 비빔밥을 대접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가격대가 조금 비싸긴 하지만 다양한 예술적(?)인 요리들도 준비되어 있으니 여러명이 함께 간다면 요리들도 한번 도전해 보자.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