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7.03.03 06:30

기술의 발전은 언제나 흥미롭습니다. 모든 기술의 변화와 진화가 일상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많은 기술들이 "언제(When)"의 이슈가 있을지언정 어떤 방법, 어떤 모습으로든 우리 앞에 다시 나타나곤 합니다. 지난 2~3년 동안 사람들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었던 기술들이 많이 있었지만 그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하나 혹은 두가지 정도를 꼽아본다면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과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가 아닐까 싶습니다.


가상현실은 여러가지 현실적인 제약과 한계에 대한 극복하며 대중화에 대한 시도들이 반복되는 중이고 초기의 뜨거웠던 관심에 비하면 아직까지 의미있는 규모의 대중 기술이 되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반면 인공지능의 경우 우리나라에서도 뜨거운 화제가 되었던 이세돌과 구글 알파고의 대결이라는 빅 이벤트가 있었고, 애플의 시리(Siri), 구글의 어시스턴트(Assistant),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Cortana), 그리고 아마존 알렉사(Alexa)를 필두로 주요 IT 기업들이 모두 참전(?)한 규모 있는 시장이 된 분위기입니다.



일본과 아시아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라인(LINE) 역시 모기업인 네이버(NAVER)와 손잡고 인공지능 기술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동안 네이버랩스와 라인이 인공지능 개발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었고, 기업공개와 함께 조달한 자금으로 개발 산출물을 내놓을 하드웨어 기술 기업들에 지분 투자 등을 진행해 왔습니다.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2017 의 키노트 세션으로 발표된 클로바(Clova)는 그런 노력으로 탄생한 인공지능 비즈니스를 위한 출사표였습니다.


클로바는 서로 다른 기술과 역량을 가진 기업들, 그리고 개발자들이 인공지능 플랫폼을 통해 보다 쉽고 빠르게 기술을 활용하여 일상의 유용한 경험을 만들어 내는 것을 목표로 제안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클로바 인터페이스 커넥트(Clova Interface Connect)라는 하드웨어, 모바일 앱과의 연동을 위한 모듈을 제공하고 서비스, 컨텐츠와의 연동을 위한 클로바 익스텐션 킷(Clova Extension Kit)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클로바는 네이버와 라인이 주요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을 우선적인 타겟으로 보고 있습니다. 플랫폼이 지원하는 언어 셋이 한국어와 일본어로 되어 있는 것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겁니다. 근래 네이버가 내놓았던 파파고(Papago)와 같은 번역 플랫폼의 품질을 생각해보면 기대해도 괜찮지 않을까 싶습니다. 글로벌 경쟁 사업자들이 영어를 중심으로 시장을 두드려 보는 것과는 타겟 시장과 사용자가 나뉘어진다는 점도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되겠습니다.



라인과 네이버의 인공지능 콜라보레이션, 클로바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12.15 17:52

메세징 서비스 라인(LINE)이 새롭고 강력한 기능을 업데이트 했습니다. 메세징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팀의 의사소통, 지인/가족과의 모임, 과제 수행을 위한 목적으로 단톡방을 만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톡방은 광장에서 떠드는 것처럼 방에 속해있는 사람들이 하나의 컨텍스트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만, 가끔은 글/이미지 보다 말로 하는게 좋을 때가 있습니다. 조금 더 나아가면 가끔은 서로의 얼굴을 보면서 이야기 하면 주제에 대한 집중도를 올릴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라인의 이번 업데이트는 바로 단톡방에서 다자간 영상통화의 제공입니다. 이미 단톡방에서 다자간의 보이스 콜 (Voice Call) 기능을 제공하며 자사의 위성 앱인 팝콘버즈(Popcorn Buzz, 참고 : 

2015/06/08 - [IT's Fun] - 라인 팝콘버즈(Popcorn Buzz)로 200명까지 무료로 동시통화를 해보자!)의 영역(?)을 침범했었는데요, 다자간 영상통화를 통해 구글 행아웃(Hangout)이나 마이크로소프트의 스카이프(Skype)의 영역까지 넘보기 시작했습니다. 




다자간 영상통화를 최대 200명까지 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필요한 네트워크 대역폭이 얼마나 되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마음 같아서는 라인 친구로 등록되어 있는 모든 분들을 초대해서 200명 다자간 통화를 테스트 해보고 싶지만 생면부지인 지인들이 서로의 얼굴을 보면서 무슨 말을 할지 몰라하는 상황은 아닌 것 같아서 일단 포기했습니다. 혹시 회사에서 단톡방을 사용하고 계신다면 얼마나 원활하게 서비스가 되는지 시도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라인 단톡방에서 다자간 영상통화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단톡방 화면 상단에 있는 전화 모양의 아이콘을 누릅니다.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가 되어 있다면 "멤버들과 그룹통화를 시작합니다" 라는 안내가 있고, 아래에 "음성통화"와 "영상통화"를 선택할 수 있는 아이콘이 보이실 겁니다. 영상통화 버튼을 누르면 단톡방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영상통화 참여에 대한 안내 메세지가 전송되고, 사람이 참여함에 따라 화면의 배치가 조금씩 바뀌며 단체 영상 통화를 하게 됩니다. 특정한 사람을 크게 보고 싶다면 가볍게 더블 탭을 해주면 레이아웃이 한번 더 변경됩니다.




메세징 서비스들은 최근 슬랙(Slack)이나 팀스(Teams)와 같은 생산성 도구 / 협업 분야로의 진출과 행아웃(Hangout), 스카이프(Skype) 등이 제공하고 있는 음성 / 영상 통화로의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 주는 시장에서의 경쟁이 잦아 든 것처럼 보였지만 특정한 기능이나 니치 마켓을 향한 도전은 여전히 계속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8.16 09:17

비즈니스는 감각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근래에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가 아니라면 시장에서 성공하기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만큼 데이터를 쥐고 있는 사업자들이 유리한 시장이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이든 빅데이터 분석(Big Data Analysis)를 잘 해내는 기업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아카마이는 전세계 인터넷 트레픽의 15~30% 를 소화하는 만큼 인터넷에 접근하는 기기의 데이터가 방대할 수 밖에 없는데요, 공식 웹사이트에서 제공되고 있는 IO INTERNET VISUALIZATIONS 페이지를 통해서 시장에서 인기있는 브라우저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브라우저의 시장 점유율에서 모바일과 데스크탑을 어떻게 분리해야 하는가가 고민이고 데스크탑 역시 와이파이나 브로드밴드망이 아닌 모바일 망(Cellular)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어 "이것이 정답이다" 라고 말하기가 참 쉽지 않습니다. 특히 모바일의 경우 사용자가 워낙 많이 때문에 데스크탑 사용자와 함께 그 수를 측정하는 것이 옳은 방법론인지도 판단하기가 어렵습니다. IO INTERNET VISUALIZATIONS 페이지에서는 이런 조건들을 옵션으로 선택하여 데이터를 추출해 볼 수 있으니 각자의 기준에 맞추어 데이터를 추출해 보시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7월 1일부터 8월 14일까지의 데이터를 가지고 브라우저의 시장 점유율을 뽑아봤습니다. 동종 브라우저를 합산하지 않고 별개로 표기하고 있어서 브라우저별 점유율을 보기에는 좀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아마도 사용자들의 User-Agent 값을 가지고 문자열열과 버전을 추출해서 표기하기 때문으로 생각됩니다. 대신 이 View 에서는 각 브라우저들의 세부 버전별로 추이를 확인해볼 수 있는 장점이 또 있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8월 초까지 3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던 가장 윗쪽의 Chrome 51 버전은 새로운 Chrome 52 버전의 출시와 자동 업데이트 기능등의 여파로 자연스럽게 손바뀜을 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엣지는 아직 시장에서 이렇다할 자리를 차지하고 있지는 못한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OTT/셋탑 기기/서비스나 게임 콘솔에서 유입되는 트레픽들입니다. Roku 라던가 엑스박스로 추정되는 Microsoft, 그리고 Netflix, PlayStation, Sony 까지 다양한 사용자 에이전트 값들이 추출되고 있으며 그 그들의 합산 수치도 무시하지 못할 수준이라는 느낌입니다. 물론 브라우저 코어가 무엇이고 자바스크립트 엔진이 무엇인지가 가장 중요한 팩터이고 동일한 동작을 제공하는데 핵심이기 때문에 개개의 브라우저를 대응할 필요는 그리 많지 않아 보입니다. 특히나 표준을 왠만하면 따라가는 것이 시장의 흐름이니 왠만해서는 큰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아카마이의 해당 페이지 하단을 보면 데이터를 CSV 로 추출할 수 있는 링크가 제공되고 있습니다. 브라우저별로 모아서 보면 어떤 추이가 보일지 궁금해서 굳이 데이터를 다운로드해서 브라우저별로 모아서 차트를 만들어 봤습니다. 크롬 브라우저가 35% 전후를 차지하며 가장 인기있는 브라우저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고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또 10% 정도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 뒤를 파이어폭스, 엣지 브라우저, 사파리등이 뒤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차트의 함정은 Etc 에 포함되어 있는 각 브라우저들의 하위 버전이 합산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아카마이 웹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상위 15개의 브라우저로 제한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 그렇다 하더라도 대략적인 시장의 분위기를 확인하는데는 부족함이 없어 보이네요!


아카마이 IO INTERNET VISUALIZATIONS 로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 확인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