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Travel!2014.09.11 08:44

얼마전 큰 딸래미의 유치원 방학이 끝나기 직전, 제주도에 계시는 아버지께서 더 나이 드시기 전에 아이들을 데리고 제주도 여행을 시켜주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아직까지 아이를 엄마, 아빠 없이 밖에서 재워본 적이 없어 한참을 망설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올해로 일곱살인 큰 딸래미는 혼자서 할아버지, 할머니랑 제주도 여행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용감하게도 가겠다고 하더군요. 여행을 떠나는 아침, 차를 가지고 오신 부모님께서는 아이를 태우고 고속훼리를 탑승할 진도로 향하셨습니다.

세월호 사고 이후로 인천-제주 구간의 훼리 노선 2개가 운항을 중단하면서 진도에서 차를 가지고 제주로 가는 훼리를 탑승하는게 어려워진 탓에 하루를 진도에서 묶는 큰 딸래미는 이튿날 제주로 가는 배에 몸을 실었습니다. 평소 배를 탈 일이 많지 않았던 탓에 흔들림이 비교적 큰 훼리가 큰 딸래미에게는 무척 힘들었나봅니다. 제주도에 도착후 했던 통화에서 심한 배멀미때문에 너무 힘들다고 하더군요 ㅜ 오는 길에는 꼭 비행기를 태워주겠다고 약속을 했습니다.

제주국제공항 전경 (출처 : 한국공항공사 웹 사이트)


그런데 막상 전화를 끊고 나니 "과연 애가 혼자서 비행기를 타고 돌아올 수 있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행기를 워낙 여러번 타봤기 때문에 비행기 탑승 자체가 걱정되는 것은 아니었지만 할아버지, 할머니는 제주공항에서 티켓팅을 해주는 것 까지만 해줄 수 있고 결국 게이트에 들어가서 비행기의 자기 자리를 찾아 앉고 김포공항에 도착하면 다시 나와서 짐 (심지어 캐리어도 하나 들고가신 큰 딸래미;;;) 찾는 것을 잘 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부랴부랴 항공사 항공사 고객센터에 티켓 예약과 어린아이 혼자 탑승하는 경우에 대한 안내를 받기 위해 전화를 걸어보았습니다. 결론을 먼저 이야기 하자면 "가능하다" 였습니다. 항공사마다 조금 다른 규정이 있을수는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만5세 이상의 아이들은 부모나 연상의 동반자가 없는 상태에서도 비행기를 탈 수 있었습니다. 인터넷이든 고객센터든 티켓팅을 할 때 나이를 입력하면 이에 대한 안내가 나옵니다. 다만 티켓팅만 하면 되는 것은 아니고 5세 이상 아이의 단독 탑승에 대하여 지원을 받기 위해 항공사에 요청을 해야 합니다. 이런 서비스를 UM(Unaccompaned Minor, 보호자 없이 여행하는 어린이) 라고 부르더군요.

Apple | 2014:08:31 17:43:04


UM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는 앞서 이야기 한 것처럼 티켓팅 후 이용하려는 항공사에 연락을 해야 합니다. 항공사에서는 1) 출발지 공항으로 배웅을 나오는 사람의 신원 정보, 2) 도착지 공항에서 아이를 인수(?)할 사람의 신원 정보를 요구하는데요 이는 공항에서 아이를 픽업하여 도착할때까지의 모든 과정은 항공사에서 맡아 주겠다는 의미입니다. 주의할 점은 등록된 사람은 꼭 신분을 증명할 수 있도록 신분증이나 관련한 서류를 들고 공항에 나가야 합니다. 아이를 맡을 때도 신원 확인을 하고 도착후에도 신원이 확인된 사람에게만 아이를 인도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아이는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보호자 없이 혼자 여행하는 어린이라는 목걸이를 걸어 주어 누구나 아이에 대해서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조치를 해주게 됩니다. 김포공항에서 딸랑거리며 저 목걸이를 걸고 나온 큰 딸래미가 참 대견하더군요! 국제선 구간에서 UM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는 경우 별도의 비용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다만 이번에 대한항공을 이용하여 제주공항-김포공항 구간에서 UM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는 않았습니다.

Apple | 2014:08:31 17:06:24언니가 나오길 기다리는 둘째 딸래미


공항을 자주 이용하지만 한번도 아이를 혼자 태워본적이 없었던 우리 가족! 하필 이날따라 큰 딸래미가 탄 비행기가 30분 정도 연착되면서 괜히 한번 더 가슴을 졸였는데요, 정작 본인은 비행기 타자마자 잠을 자서 주스 한잔도 못 마셨다는 이야기에 박장대소를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던 승무원들이 우리 가족을 발견하고 아이에게 친절하게 인사해주는 모습에서 다시 한 번 대한항공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갖게 되었습니다!

부산에 계시는 장인, 장모님께도 이런 이야기를 해드렸더니 앞으로 방학 등이 되면 UM 서비스로 비행기를 태워 보내도 괜찮겠다며 반가워하시더군요. 혹시나 아이를 혼자 비행기 태워 보내는 것에 대해 걱정이나 어려움이 있으시다면 지금 바로 이용하려는 항공사에 문의해 보세요. 생각외로 편리하면서도 유용한 서비스, UM 에 대한 안내를 받으실 수 있을 겁니다!

Apple | 2014:08:31 17:41:56한시간 반동안 푹~ 주무시고 나오신 큰 따님 ;;;

(2014-09-12 업데이트)

갑자기 레퍼러에 다음(Daum)이 많이 잡히길래 살펴보니 첫 화면에 노출되고 있군요 :-) 소소한 일상 글에도 관심을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비행기가 사고날 확률은 얼마나 될까? 분석한 사람이나 기관, 시기에 따라서 그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일반적으로 육상 교통수단 보다 훨씬 안전하다고 합니다. 다만 문제점이 있다면, 한번 사고치면 제대로 사고를 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지요. 제가 아는 지인 한분은 이런 이유로 죽어도 해외출장을 안가시는 분이 계실 정도입니다. 해외 관련된 팀에 있으면서 그렇게 출장을 안나가시는 분은 또 처음이었다지요. 여튼...

브라질에서 국내선 항공편을 이용할 때 가장 자주 이용하게 되는 항공사가 TAM 항공입니다. 후발주자인 GOL 이나 Webjet 등이 저가 항공이라는 무기를 들고 시장점유율을 무섭게 빼앗아 가고 있지만, 출장을 가면서 해외의 저가 항공을 이용하라고 하는 경우는 흔치 않겠지요?

NoPD 도 브라질 마나우스~상파울로 구간을 이용한 적이 한번 있습니다. 물론 글의 제목에서도 느끼셨겠지만 TAM 항공을 이용했었답니다. 이용할 당시에는 사고가 이렇게 많은지 몰랐는데, 오늘 포스팅을 적으면서 찾아보니 정말 다양하고도 유명한 사고를 많이 친 항공사더군요. 어쩌면 NoPD가 경험한 " 왠지 부실해 보이는 모습 " 역시 일환이 아닐까 싶습니다.


보통 항공사 이름을 치면 이런 난리가 보여지는 경우가 드뭅니다. 그런데 TAM은 추락부터 터빈 폭발, 활주로 이탈 등 다채로운 사고 소식이 먼저 검색 결과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태국의 저가 항공사인 원투고(One, Two, Go!) 이후 이런 항공사를 간만에 만나보는 것 같습니다!

KONICA MINOLTA | 2009:07:23 04:52:02

여튼, NoPD는 공항 같지도 않은 마나우스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이륙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국내선이지만 땅덩어리가 워낙에 큰 나라이다 보니, 비행시간이 생각보다 길었습니다. 어설픈 영어 실력으로나마 영화를 감상해 보려고 하는데, 좌석의 Display가 아무런 동작을 하지 않았습니다. 색감도 이쁘고 참 있어보이는데 왜 동작을 안할까... 고민하는데 순간 까맣게 변하는 화면. 그리고 등장한 화면은...

KONICA MINOLTA | 2009:07:23 04:54:19

어디서 많이 보던 글자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RedHat 이라는 선명한 회사이름과 함께 열심히 커널을 올리고, OS 이미지 압축을 풀고... 네 그렇습니다. 좌석 Display 가 Red Hat 기반으로 구동되고 있었던 것입니다. 보통은 승객들이 탑승하기 전에 시스템 부팅을 마쳐놓기 때문에 이런 장면을 보기 쉽지 않은데, TAM 에서 회사 이미지에 맞게 이런 모습을 일부러 보여준게 아닐까 싶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