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6.13 10:01

드디어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 주식회사(LINE Corporation.)의 기업 공개가 본격화 되었습니다. 뉴스로는 이미 미국과 일본 주식시장에 동시 상장한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만 실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에 이를 위한 서류를 제출한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네이버의 자회사이기 때문에 그동안 라인의 실적은 네이버의 실적 발표에 함께 포함되어 있었고 중요한 섹션으로 자리잡고 있었기에 대략적인 정보는 대부분 공개되어 있는 편입니다. 하지만 이번 신청서 발표를 통해 보다 정확한 상세 내역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라인은 2015년 기준으로 연간매출 10억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일본 엔화의 약세로 인해 1달러에 120엔대에 거래되고 있어 달러 기준으로 다소 작게 계상되는 효과가 있습니다만 우리돈 기준으로 대략보더라도 1조 이상의 연간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겠습니다. 네이버가 분기 매출이 9000억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라인이 정말 많이 성장했고 이를 통해 그동안 네이버도 체질개선을 많이 하고 있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라인의 매출과 이익을 살펴보면 매출은 지난 3~4년동안 폭발적으로 성장했고 근래 시장 확대 경쟁이 소강 국면으로 들어서면서 성장율 자체는 초기 서비스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던 시기에 비하면 많이 줄어든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는 스마트폰 시장이 급격히 성장율 하락에 진입하기 시작했고 메신저 서비스들이 각자의 핵심 국가와 영역을 공고히 하고 있는 근래의 시장 환경을 생각해보면 나쁜 데이터라고만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출처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 글자가 정말 작으니 웹 사이트에서 직접 보시는 것을 권고....



이익의 경우 임직원들에 대한 주식 보상금이 지속적으로 크게 발생하고 있어 이로 인한 착시 효과가 일부 있습니다. 실제 이런 부분을 감안한 이익이 얼마나 되는지는 SEC 로 제출된 리포트를 상세히 살펴보실 것을 권고드립니다. 재무재표 관점에서는 이런 부분도 비용이기 때문에 같이 감안하여 보는 것이 정확하다고 생각됩니다. 이를 제외한 경우 라인은 수익을 내고 있는 기업이며 주식 보상금을 포함하면 비용 지출이 크다 하겠습니다.


YoY 는 매출에 대한 YoY 이며, 2016년 데이터는 1분기 매출의 4배에 보정계수 1.1 을 적용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의 등장, 유니콘의 흥망성쇄가 교차하면서 히트작이 없던 기업공개 시장에 라인의 상장은 최대의 이벤트가 될 것으로 많은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습니다. 확실한 수익모델을 기반으로 이익을 만들어 내고 있는 기업이기에 더욱 시장의 관심이 많은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상장 이후 사람들의 관심사는 네이버의 주가 추이가 어떻게 될 것이고 (지분율이 얼마로 떨어지는지 살펴봐야겠습니다) 라인은 그동안처럼 탄탄한 성장을 계속 할 수 있을 것인지가 될것 같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된 라인 상장 서류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3.28 09:44

지난주 목요일, 라인(LINE)의 비전 컨퍼런스인 라인 컨퍼런스 2016 (LINE Confernce 2016) 이 일본에서 열렸습니다. 라인 컨퍼런스는 기업 실적을 공개하는 IR 이나 개발자들을 위한 행사는 아닙니다. 이 행사에서는 라인의 주요한 사용자 성장과 서비스별로 새로운 소식을 전하는 한편, 앞으로의 비전과 출시를 준비중인 서비스들에 대하여 공식적인 소개를 하는 일종의 대외향 비전 컨퍼런스라 보면 적절할 것 같습니다. 사실 실적 발표나 어닝 콜(Earning Call)을 통해 어느정도의 성장과 관련한 소식들은 전해지지만 새로운 서비스와 구체적인 계획들이 소개되지는 않습니다.


이번 라인 컨퍼런스는 2년전 행사와 마찬가지로 유스트림(Ustream)을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방송 되었지만 올해 행사는 작년에 출시한 라인의 새로운 실시간 방송 플랫폼인 라인 라이브(LINE Live)를 통해서도 방송되며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라인의 새로운 이야기들을 전해줄 수 있었습니다. 행사 중간에 라인 CEO 가 직접 실시간 라이브 방송 화면을 프레젠테이션으로 보여주기도 하면서 서비스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라인 라이브는 한국 네이버의 브이(V)와 같은 형태의 실시간 방송 서비스입니다.






이번 라인 컨퍼런스에서 소개된 새로운 소식들이 참 많은데요 핵심 사업중 하나인 스티커 샵에서는 브라운의 동생인 쵸코가 새로운 여성 캐릭터로 등장하면서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올 여름을 타겟으로 새로운 스티커 형태인 팝업 스티커를 출시한다고 합니다. 정적인 스티커와 움직이는 스티커, 여기에 소리가 나는 스티커까지 보유하고 있던 라인은 새로운 팝업 스티커를 통해 스티커의 지속적인 성장과 새로운 크리에이터들의 참여를 독려할 것으로 보입니다.






플랫폼의 오픈 관점에서 그동안 닫아두었던 플랫폼을 열겠다는 전략 역시 이번 컨퍼런스의 주요한 소식 중 하나입니다. 그동안 공식계정들을 이용하여 플랫폼을 제한적으로 오픈하여 사용하던 정책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최근 슬랙(Slack)을 비롯한 기업용 메세징 서비스들의 가장 큰 강점으로 알려져 있는 오픈 API 의 제공 및 봇(Bot) 지원을 위한 API 를 개방하는 정책을 가져가면서 플랫폼이 보다 많은 사용자들에게 열리고 이용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컨퍼런스에서 소개된 정말 많은 업데이트들 중 화룡점정은 아마도 MVNO 형태의 이동통신 사업 진출 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라인 모바일(LINE Mobile)로 알려진 MVNO 사업의 파트너로는 NTT Docomo 를 선정했고 올해 여름부터 공식적인 가입자 유치를 시작한다고 합니다. 이동통신 사업이라는 단어에서 이미 예상하셨겠습니다만 기본적으로 라인 서비스를 이용하는 자사 가입자들에게 라인 데이터 트레픽 요금을 받지 않겠다고 합니다. 여기에는 스트리밍 서비스인 라인 뮤직(LINE Music)등도 포함되어 전반적인 사용자 충성도 강화와 함께 새로운 사용자 유치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사용자 요금 플랜에 대해서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500엔 (우리돈으로 5000원) 부터 요금제가 시작된다고 하니 일본과 같은 라인 천하인 시장에서는 파급력이 작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 더하여 일본에서 라인에 2위, 3위의 사용량을 보이고 있는 페이스북과 트위터까지 가입자들에게 데이터 프리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메세징 서비스들의 춘추 전국 시대가 서서히 마무리 되어가면서 시장에서 퇴출될 서비스들과 지속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서비스들이 어느정도 구분이 되었습니다. 급성장을 하던 각 메세징 서비스들이 사용자 증가수 관점이나 매출, 이익 등의 관점에서 정체 현상을 보이기 시작한것도 이런 분위기와 맥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서비스는 지속적으로 성장해야 하고 그 안에서 사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임과 동시에 더 많은 매출과 이익을 만들 방법도 찾아야 합니다. 라인 컨퍼런스에서 발표된 많은 내용들은 추가 성장에 대한 옵션들과 사용자 리텐션을 위한 옵션들이 적절히 배치되어 있습니다. 올 한해동안 이런 전략들이 시장에 적절히 파고든다면 정체되어 있는 라인의 성장은 다시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와 함께 IPO 에 대한 기대감도 더 키울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7.27 09:05

세상을 바꾼 혁신적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 중 개인적으로 단연 최고라고 생각하는 서비스는 트위터(Twitter)입니다. 정보의 유통속도에 엄청난 가속을 해왔고 기존 언론이 관심을 갖지 못했던 지구촌 생태계의 정말 많은 곳에 변화를 이끌어 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과의 이런 차별점은 스스로의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데 어느정도 제약 조건으로 작용했던 것이 사실이고 이로 인해 더 큰 규모의 사용자를 끌어들이거나 열성적으로 사용하는 서비스로 자리잡지는 못했습니다.


스타트업으로 시작했던 트위터를 기업 공개를 통해 상장시켰던 딕 코스톨로(Dick Costolo)는 얼마전 CEO 자리에서 내려왔고 현재는 창업 3인방중 한명이자 스퀘어(Square)의 창업자인 잭 도시(Jack Dorsey)가 임시로 CEO 자리를 맡고 있는 중입니다. 공식적으로 트위터의 CEO 는 공석인 상태이고 적절한 인물이 나타나면 잭 도시는 다시 2선으로 물러날 예정이기도 합니다. 분명 중요한 서비스이고 매력적인 서비스이지만 정체에 빠져 나아갈 방향을 정확히 정의하지 못하고 있는 트위터는 어떤 사람이 맡아 이끌어 나가면 좋을까요?



트위터...! (출처 : 트위터 공식 홈페이지)



테크크런치(Tech Crunch)의 벤 파(Ben Parr)는 기사를 통해 트위터의 차기 CEO는 세가지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트위터가 현재 상장회사라는 점에서부터 향후 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하기 위해서 어떤 자질을 갖춘 사람이 이끌어 나가는 것이 좋을가에 대한 한가지 관점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차기 CEO 로 거론되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연관지어 생각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차기 트위터 CEO 가 갖추어야 할 자질 세가지 ]

1. 월 스트리트(Wall Street)와 협상할 수 있는 대가여야 한다. (Must be a master at dealing with wall street)

2. 트위터의 제품을 정비하고 매출을 일으켜야 한다. (Must be able to clean up twitter's product and revenue dysfunction)

3. 트위터를 이끌고 있는 인재들을 붙잡아 놓을 수 있어야 한다. (Must be a magnet for top-tier talent and stop the twitter brain drain)


트위터는 상장사로서 서비스 자체를 만들고 이끄는 임직원들, 이를 이용하고 있는 수억명의 사용자들, 그리고 회사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투자가들과 주주들을 모두 만족시켜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세가지 자질이라는 이야기를 하긴 했지만 결국 회사가 더 많은 매출을 만들고 수익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사업을 정비하고 이를 위해 능력있는 사람들이 더이상 이탈하지 않도록 CEO 가 회사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하나의 명제를 위한 조건들이라는 것이 명백합니다.





트위터가 속해 있는 미디어, 소셜 네트워크의 영역은 쉬운 영역은 아닙니다. 보다 개인적이고 몰입도가 높은 페이스북이나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는 달리 "돈"과 연관지어 운영을 하기 힘든 측면도 분명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숙제를 해야만 하는 절체 절명의 상황이 작금의 트위터입니다. 트위터가 어떤 CEO 를 만나 새롭게 사업을 정비해 나갈지 한번 지켜봐야하게습니다.


[ Tech Crunch 원문 자세히 읽어보기 ]

#1. http://techcrunch.com/2015/07/25/the-three-qualities-twitters-next-ceo-must-have/?ncid=rss&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Techcrunch+%28TechCrunch%29

#2. http://techcrunch.com/2015/07/09/doesthismeantwitterboardisknightswatch/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