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의 한파가 전세계를 휩쓴지
꽤 오랜 시간이 흐른것 같습니다.
충격파로 무너졌던 여러 경제 지표들은
상당부분 회복을 한 것처럼 보입니다.

이러한 지표들을 근간으로 하여
일부 국가에서는 슬슬 출구전략의
실시 시기를 두고 조율하는 분위기입니다.

석유로 대란이 일어났던 60~70년대,
아시아발 금융위기로 전세계가 떨던 IMF,
금융 파생 상품에서 시작된 금융 위기까지
전세계적인 풍파가 지나고 나면
항상 기업과 산업의 흥망이 극명하게 갈리곤 했습니다.

한국의 기업과 경제 역시 이런 역사의 흐름속에
전통의 강자들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가고
새로운 패러다임이 경제 전반에 자리잡는 일들이 그동안 일어나 왔습니다.
금융 위기가 어느정도 수습이 된 것 같은 요즈음이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응하고 새로운 산업의 부흥에 예의주시해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 한국경제, 기회는 어디에 있는가? " 라는 책에서 필자는
이러한 시점에 우리가 어떤 기업들을 주목하고,
어떤 패러다임의 변화를 준비해야 하는지를 책 전반에 걸쳐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일반적인 경제 서적에서 볼 수 없었던 해박한 지식과 견해를 통해
일반 개인들도 어떤 관점에서 경제의 변화를 바라보는게 좋은지
필자는 그동안 한국 경제의 변화를 예로 들며 가이드 해주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경제서의 뻔한 이야기와 결론에 지쳐있다면 꼭 읽어야 할 필독서.
" 한국경제, 기회는 어디에 있는가? " 를 통해 미래를 예측해보는 혜안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뉴스에서 어려운 세계 경제 이야기를 듣기 시작한지도 꽤 오래 된 것 같다. 끝이 보이지 않는 불황 이라고는 하지만, 이 시간에도 목표를 향해 한걸음씩 나아가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어렵다는 말을 거꾸로 해석해 가며 남들이 머물러 있기에도 버겁다는 이 즈음, 승승장구하는 사람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IMF 때와는 다르다. 그러나 또 같다.

이번 불황이 시작되던 즈음, 많은 사람들이 " IMF 때와 같은 기회가 올 것이다 " 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 투자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일반인들 조차 어려울 때 인생 역전의 기회가 온다는 생각을 머릿속에 넣어두고 이번 어려움을 활용하고자 했다.

하지만, 그렇게 몇개월이 지난 지금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얘기는 전혀 다르다. " 직장 있는게 어디냐. 감사하며 다녀라 " 라던가, " IMF 때와는 달라. 몸 사려야해 " 와 같은 이야기들이 요즘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 얘기다. 회사의 임금이 동결되고 복리후생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모습들이 보인다. '고용된' 사람이 당연히 할 수 밖에 없는 선택이다.

하지만, IMF 때와 다를게 뭐 있겠는가? 어려운 시기가 얼마나 길지, 얼마나 깊을지의 정도 차이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결국 같은 것이고 생각한다. 생각을 조금만 바꿔서 '고용된' 이라는 단어 보다 '계약한' 이라는 단어를 적어 놓아 보자.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계약을 회사와 한 것이지 않을까?

노심초사. 남는 건 아무것도 없을지도 모른다

혹자는 그럴지 모르겠다. " NoPD는 아직 직장 경력이 오래되지 않아서 몰라. 내 직급정도만 되더라도 이런 상황이 올 때마다 조심해야 하거든 ". 반대로 혹자에게 물어보고 싶다. " 조심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자신 있으시면 되잖아요 ". 조금 건방진 생각일지도 모르겠다. 할줄 아는 것도 없고 잘난 것 하나도 없는 NoPD 가 이런 생각을 한다는 게 무개념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그렇게 살아볼까 한다. 지금 이순간 자신없다면, 영원히 끌려다닐 수 밖에 없고 늘 노심초사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으니까. 한번 뿐인 인생, 다들 걱정 없을 때 보다 지금처럼 걱정이 많을 때, 나를 만들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Background 를 만들어 가야 할 것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