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체온은 흔의 36.5도 근처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온도를 기준으로 높은 경우, 보통 열이 있다라고 이야기하지요. 아이들이 열이 있는지 없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마에 손을 대는 이유는 뭘까요? 아마도 비슷한 온도의 사람끼리 살을 맞대는 경우, 특별한 온도차를 못느끼기 때문일 겁니다. 아이가 열이 있다면 이마에 손을 댔을 때, 따뜻하거나 뜨거운 기운이 느껴지겠죠. 반대로 열이 없다면 살짝 차갑게, 혹은 시원하게 느껴질 겁니다.

그런데, NoPD 와 이쁜 혜린아가에게는 이게 좀 쉽지 않은 얘기입니다. 와이프와 NoPD는 혜린이를 " 뜨끈뜨끈한 아가 " 라고 부릅니다. 감기 기운이 없이 몸이 아주 쾌적한 상태 일 때도, 뜨끈뜨끈한 기운이 느껴지기 때문이지요. 원체 몸의 기본(?)온도가 높아서 태어난지 얼마 안됐을 때는, 지금보다도 걱정이 더 많았답니다.

그러던 어느날 신종플루라는 녀석이 나타났습니다. 어떤 의학적인 근거인지는 모르겠으나, 37.8도 이상이 되면 의심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_-;; 시간이 조금 지나니 온도가 37.8도 까지 안가도 신종플루일수 있다는 말도 나오더군요. 평상시 혜린아가의 평균 온도는 37도를 상회합니다 ;;; 이거 참 신경쓰이더군요. 원래 뜨끈뜨끈한 아가한테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야 하는 걸까요?

Canon | 2009:11:10 13:17:21

요즘 아침 저녁으로 한번씩 아가의 체온을 잽니다. 늘 그래왔듯 37~37.4도 사이를 왔다갔다하는 뜨끈뜨끈한 혜린아가. 아주 건강한 상태지만 뜨끈함이 사람을 놀래킵니다.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고... 하루하루 노심초사 데이즈! 언제쯤 끝날 수 있을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뉴스에서 어려운 세계 경제 이야기를 듣기 시작한지도 꽤 오래 된 것 같다. 끝이 보이지 않는 불황 이라고는 하지만, 이 시간에도 목표를 향해 한걸음씩 나아가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어렵다는 말을 거꾸로 해석해 가며 남들이 머물러 있기에도 버겁다는 이 즈음, 승승장구하는 사람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IMF 때와는 다르다. 그러나 또 같다.

이번 불황이 시작되던 즈음, 많은 사람들이 " IMF 때와 같은 기회가 올 것이다 " 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 투자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일반인들 조차 어려울 때 인생 역전의 기회가 온다는 생각을 머릿속에 넣어두고 이번 어려움을 활용하고자 했다.

하지만, 그렇게 몇개월이 지난 지금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얘기는 전혀 다르다. " 직장 있는게 어디냐. 감사하며 다녀라 " 라던가, " IMF 때와는 달라. 몸 사려야해 " 와 같은 이야기들이 요즘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 얘기다. 회사의 임금이 동결되고 복리후생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모습들이 보인다. '고용된' 사람이 당연히 할 수 밖에 없는 선택이다.

하지만, IMF 때와 다를게 뭐 있겠는가? 어려운 시기가 얼마나 길지, 얼마나 깊을지의 정도 차이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결국 같은 것이고 생각한다. 생각을 조금만 바꿔서 '고용된' 이라는 단어 보다 '계약한' 이라는 단어를 적어 놓아 보자.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계약을 회사와 한 것이지 않을까?

노심초사. 남는 건 아무것도 없을지도 모른다

혹자는 그럴지 모르겠다. " NoPD는 아직 직장 경력이 오래되지 않아서 몰라. 내 직급정도만 되더라도 이런 상황이 올 때마다 조심해야 하거든 ". 반대로 혹자에게 물어보고 싶다. " 조심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자신 있으시면 되잖아요 ". 조금 건방진 생각일지도 모르겠다. 할줄 아는 것도 없고 잘난 것 하나도 없는 NoPD 가 이런 생각을 한다는 게 무개념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그렇게 살아볼까 한다. 지금 이순간 자신없다면, 영원히 끌려다닐 수 밖에 없고 늘 노심초사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으니까. 한번 뿐인 인생, 다들 걱정 없을 때 보다 지금처럼 걱정이 많을 때, 나를 만들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Background 를 만들어 가야 할 것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