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서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한번쯤 느끼는 것이겠지만 육아 및 교육에 소요되는 비용이 생각보다 엄청납니다. 출산을 장려한다고 하는 정부를 비롯한 지자체에서는 딱히 큰 도움이 될만한 정책이 없기 때문에 고스란히 관련한 비용들을 부모들이 짊어저야 하는 것이 현실이기도 하구요. 때문에 육아/교육 시장은 한국에서 결혼 산업과 맞먹는 엄청난 규모의 시장이 되어왔습니다. 


아이를 셋 키우고 있는 저한테는 맞지 않는 이야기이긴 합니다만 아이를 하나 혹은 둘 정도만 키우는 가정이 많다보니 아이를 위한 육아용품, 교육용품을 구입할 때 조금 더 돈이 들더라도 좋은 것을 해주고 싶어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런 심리를 노려 교육, 육아용품 가격이 많은 거품이 끼여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어느정도 공감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조금이나마 더 할인된 가격 혹은 프로모션의 혜택을 받기 위해 유아교육전이 있을때마다 부모들은 전쟁을 치르곤 합니다.



오는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서울국제유아교육전은 한국에서 개최되는 많은 육아, 교육 관련 전시회들 중에서도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전시회입니다. 최근에는 일산 킨텍스나 학여울 세텍에서 열리는 다른 유아교육전도 많이 생겨 다소 사람들의 관심이 분산된 감도 없지 않지만 오랜 기간 사랑받고 있는 전시회이다보니 여전히 참여 업체가 가장 많은 전시회이기도 합니다.


이번 행사 소식에 바로 달려가 확인한 것이 역시나 전시회 참가 회사별 할인, 프로모션이었습니다 ^^;; 아이셋을 키우다보면 가장 중요한 것이 비용효율적으로 셋이 필요로 하는 것들간의 지출 균형을 맞추는 것이기 때문이죠! 워낙 독서광인 일곱살 큰 딸래미는 이제 스스로 원하는 전집을 엄마, 아빠에게 주문할 정도가 되어 큰 고민이 없지만, 둘째는 아직 그런 경지에 이르지 못한 관계로 필요한 책을 아직은 선택해 줘야 하는 입장입니다


프로모션/이벤트를 진행하는 곳들중 역시나 출판사도 꽤 있습니다만 최근 관심을 좀 가지고 있던 디즈니 월드 잉글리시에서는 체험교재 증정 이외에는 딱히 할인행사 등이 기술되어 있지 않아 좀 아쉽습니다. 현장에서는 또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직접 내방해봐야 할 것 같네요. 늘 그렇듯 ^^;;; 사전 등록을 통해 무료 입장을 할 수 있으니 미리 등록해야겠습니다. 안그래도 비싼 코엑스 주차비용을 생각하면 입장이라도 무료로 해야겠지요..!


제32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 무료입장신청 및 전시회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노피디
NoPD 는 본사가 외국에 있는 조그만 회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 사무실은 지사장도 한국 사람이고 위치고 한국이기 때문에 다른 한국 회사들과 별로 다르진 않습니다. 다만 본사가 국외에 있는 회사이다 보니 가끔 한국 회사들과는 사뭇-_-다른 복지 체계와 임직원 혜택들로 깜짝 놀랄때가 있습니다. 보통 한국 기업들이 자녀 탄생시에 축하금과 같은 형태로 금전적인 지원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저희 회사의 경우 자녀 탄생 기념 "은수저"를 보내주는 프로그램이 있어서 소개해 볼까 합니다.

국내, 국외를 막론하고 "잘사는 집"의 의미로 은수저를 물고 태어났다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아마도 추정컨데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도 그런 의미에서 임직원들이 출산을 하면 은수저를 선물로 주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신청한지 한참 되었고 셋째도 태어난지 벌써 백일을 훌쩍 넘은터라 신청을 다시 해봐야 하나 생각하던 찰나, 집에 덩그러니 와있는 페덱스 상자를 보고 흐뭇한 마음에 사진을 좀 찍어봤습니다.


얇고 가벼운 것이 일단 내용물이 아주 대단하지는 않을 거라는 걸 암시해 줍니다 ㅎㅎ 물론 내용물의 크기나 무게가 중요한 것은 아니고 그 의미와 가치가 중요한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는 것이겠지요! 살며시 페덱스 상자 한쪽을 뜯어내고 상자안에 무엇이 들었나 궁금한 마음을 뒤로하고 천천히 사진을 찍으면서 열어봤습니다. 사실 사무실에서 같이 일하는 다른 차장님 은수저를 봤기에 뭐가 들어 있는지 알고 있다는 것은 없던 사실로 하고 열었습니다 ㅎㅎ

 
내용물을 표기해야 하는 국제 배송인지라... 페덱스 송장도 가까이에서 찍어봤습니다. 스터링 실버 베이비 스푼! 네, 맞습니다. 우리 인사팀은 왜 이리 늦은 것인지 모르겠으나 태어난지 백일도 더 된 NoPD 의 셋째를 위해서 회사가 준비해준 베이비 스푼이 바로 이 상자 안에 들어 있는 것이었습니다. 내용물의 금전적 가치는 뭐 일단 그냥 가리는 것으로 했습니다 ;;; 100% 은으로 만든 수저를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ㅋ

 
이게 뭔일인가 하는 표정으로 셋째가 떡~하니 엄마 발 위에 앉았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셋째는 벌써 허리를 꽂꽂히 펴고 않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 백일을 훌쩍 넘긴 큼직(?)한 아이랍니다 ㅎㅎ. 나중에 더 크고나서 은수저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면 어떻게 반응할지 사뭇 궁금해집니다. 요즘 오래전에 찍은 사진을 보면서 첫째, 둘째 딸래미가 보이는 반응을 보면서 쏠쏠한 재미를 느끼는 중이기 때문에 더 궁금해 지네요!

 

 
꼼꼼하게 포장된 상자와 비닐을 벗기니 공동 창업자이자 현재 CEO 께서 친히.... 프린터로 인쇄... 아니 HR 팀에서 프린터로 인쇄한 엽서가 보입니다. 엽서를 살짝 열어보니 좋은 이야기들이 적혀있습니다. 입사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을 때, 한국에 직접 방문했던 CEO 가 다른 분이 말아주신 쏘맥을 드시는 모습이 기억나는 터라 왠지 더 친근하게 느껴지는 엽서입니다 ㅎㅎ. 땡스 탐!

 
오늘의 주인공인 은수저가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페덱스 박스에 적혀있던 액면가로 추정해 볼 때, 대략 도금 정도로 비싼 물건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만, 곧 이유식을 시작할 셋째에게 은-_-수저로 이유식 떠먹일 생각을 하니 왠지 흐뭇해 지는 기분입니다. 아빠, 엄마도 은수저 안쓰는데!! 큰 누나, 작은 누나도 안써봤는데!! 막내는 아빠가 때마침 회사를 옮긴 덕에 이런 선물도 받고 말입니다...!!!!

 
회사에서 일하는 것은 자아 실현, 돈벌이의 의미도 있지만 새로운 관계를 맺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단순히 계약 관계의 갑과 을이 아니라 가족처럼 생각해주는 분위기도 무척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회사가 어려워지면 가차없이 감원을 하는 것이 외국에 적을 둔 기업의 생리이기도 하지만 평화로운 시기(?)에는 이렇듯 구성원들에게 "가족" 생각을 나게 하는 시스템들이 잘 되어 있기도 한 것이 또한 그들의 생리이기도 합니다. 간만에 외국발 소포를 뜯어보면서 다섯 가족이 하하호호 웃을 수 있는 시간이었네요~! - NoPD -

 
(추가: 2013.1.3, 11:06AM) 갑자기 방문자수가 폭증해서 보니, 다음 View 메인에 걸렸네요! 다음에서 주는 축하 선물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