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7.01 12:32

애플은 그동안 iTunes Store 를 통해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의 최강자로 군림해왔습니다. 기존 매체 중심의 음악 시장의 유통 카르텔을 흔들며 음원 소비에 대한 새로운 길을 개척한 사건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시대는 점차 다운로드하여 소유하는 개념에서 스트리밍(Streaming)으로 듣고싶은 음원을 필요한 시점에 요청하여 듣고 소비하는 패턴으로 바뀌어 가기 시작했습니다. 근래에 각광받는 많은 음악 서비스들이 음원 다운로드 보다는 스트리밍으로 소비하는 것에 촛점이 맞추어진 것은 그런 시대의 변화를 보여주는 좋은 예입니다.


애플 역시 이런 변화에 대응하는 방법으로 스트리밍의 전격적인 채택을 선언했고 그 산출물이 애플 뮤직(Apple Music)입니다. iTunes Store 의 다운로드 마켓에 대한 카니발라이제이션(Canibalization)이 당연이 예상되지만 시대의 흐름을 빠르게 따라가지 않으면 도태되는 것이 시장의 생리인만큼 애플 역시 빠르게 행보를 보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드렸던 믹스라디오(MixRadio)나 라인뮤직(LINE Music) 역시 스트리밍 방식의 서비스입니다.







애플 뮤직은 애플이 제공하는 스트리밍 서비스인만큼 음원 공급사들과의 관계도 경쟁 서비스들에 비해 압도적이고 왠지(?) 제대로 잘 준비해서 나왔을 것 같은 마음에 직접 설치해서 들어보기로 했습니다. 때마침 런칭 프로모션으로 3개월간의 무료 서비스 이후 4개월차부터 개인 결재 기준 9.99 달러, 가족 결재 기준 14.99 달러에 이용할 수 있으니 충분히 서비스에 대해서 이용해보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라인 뮤직 역시 런칭 프로모션이 3개월 무료 서비스후 유료 결재인데, 서비스 가격이나 무료 기간이 거의 동일한 것은 그냥 기분탓일겁니다 -_-;;


애플 뮤직 이용을 위해서는 한국 계정이 아닌 미국 계정이 필요합니다. 런칭 국가에 따라서 해당 국가의 계정을 가지고 있어도 사용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 계정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신용카드 정보가 등록되어 있지 않으면 애플 뮤직 이용이 불가합니다. 따라서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하고 이때 빌링어드레스 인증이 진행되기 때문에 사용중인 카드사의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해외 주소 등록 서비스를 통해 계정에 포함된 주소지와 동일하게 업데이트가 필요합니다. 미국의 경우 보통 우편번호 (Zip Code) 인증을 한다고 합니다.



각 카드사가 제공하는 영문 주소 등록 기능!






애플 뮤직이 좋은 점중 하나는 아이튠즈 스토어를 통해 구입했거나 컴퓨터와의 동기화를 통해 로딩해 둔 음원 파일들과 애플 뮤직에서 제공되는 음원 컨텐츠를 유연하게 재생목록 등으로 조합하여 감상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예를들면 재생목록을 새로 만들면서 로컬 음원 파일과 애플 뮤직에서 제공되는 스트리밍 컨텐츠를 같이 추가해서 들을 수 있는 것이죠. 사용자 입장에서는 애플 뮤직이든 내 컨텐츠든 가리지 않고 감상할 수 있는 간단하지만 중요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음악은 걸그룹 -_-시스타 셰이킷도 있군요!



애플 뮤직은 이제 막 런칭한 서비스이고 성패를 가늠하기 위해서는 무료 서비스 기간 이후 유료로 잔류하는 사용자가 얼마나 될 것이냐에 달려있습니다. 개인 플랜과 별도로 가족 플랜을 내놓은 것은 여러개의 아이(i) 기기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는 패턴을 고려한 적절한 요금 정책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라인뮤직이 학생들을 위하여 40% 정도 저렴한 스튜던트 플랜을 내놓은 것과 비슷한, 자신들의 고객 구성에 맞춘 전략입니다. 애플 뮤직의 앞으로의 3개월을 지켜보도록 하면서... 오늘부터 3개월간, 애플 뮤직으로 최신곡을 섭렵해 보겠습니다! 위, 아래, 위위, 아래, ...


애플 뮤직 공식 웹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5.20 06:30

노키아(Nokia)의 음악 서비스로 시작을 했고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로 서비스가 인수되었다가 다시 작년 하반기 네이버의 라인(LINE) 서비스로 인수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믹스라디오(MixRadio)가 조금전 믹스라디오 라이브(MixRadio Live) 행사를 시작하면서 애플의 iOS 기기와 안드로이드 기반 기기들에 대한 서비스를 개시했습니다. 그동안 믹스라디오는 그 태생적인 제약아닌 제약으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Windows Phone) 운영체제를 탑재한 기기에만 서비스를 제공해 왔습니다.


작년 라인 서비스에 인수된 이래 "서비스를 다른 운영체제 플랫폼으로도 확대하지 않겠느냐" 라는 이야기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라인 서비스가 믹스라디오를 인수한 목적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해석이 가능하겠지만 자체 서비스로도 네임벨류가 있고 사용자층을 많이 확보하고 있었기 때문에 다른 플랫폼으로의 서비스 확대는 기정사실처럼 인식되어 왔습니다. 다만 그 시기가 언제이냐에 대해서는 베타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었음에도 정확히 알려진바가 없었는기에 오늘의 서비스 확대는 다소 전격적인면이 없지 않습니다.





믹스라디오는 다른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긴 했지만 음원서비스의 특성상 이용 가능한 국가는 다소 제약이 있습니다. 애플 iOS 기기를 기준으로 봤을 때 한국 앱 스토어에서는 다운로드가 불가능하며 미국 등 서비스 대상 국가의 앱 스토어에 접근해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다만 다운로드를 성공적으로 받는다 할지라도 서비스 자체적으로 접속 국가를 식별하여 서비스를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은 다소 난망해 보입니다.



믹스라디오 라이브 페리스코프이제 서비스 런칭쇼도 페리스코프로 방송하는 시대!



믹스라디오는 사용자가 좋아하는 가수를 검색하고 노래를 스트리밍으로 들을 수 있게 해주는 동시에 최대 4개의 믹스(Mix)를 다운로드 받아 오프라인에서 들을 수 있도록 해줍니다. 믹스(Mix)라는 컨셉을 일종의 플레이리스트로 사용자가 여러 가수들의 트랙을 하나로 모아 한때 유행하던 히트곡 모음처럼 만들어 내는 산출물(?)을 이야기 합니다. 믹스라디오 사용자들이 만든 믹스는 서로 검색, 공유될 수 있기 때문에 취향에 맞는 믹스를 찾는다면 즐겁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게 됩니다.





믹스라디오는 스트리밍 자체에 대해서 별도 과금을 하지 않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정책을 기존에도 가지고 있었고 믹스를 재생하는 동안 스킵(Skip)하는 횟수의 제한, 다운로드 할 수 있는 믹스(Mix)의 제한등을 두고 있었습니다만 라인으로의 인수 이후 서비스 플랫폼 확대 이후에는 이러한 정책들이 어떻게 유지되는지 조금 더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공식 웹사이트에서는 4개의 믹스를 별도 과금 없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표기되어 있습니다만 기존의 믹스라디오+ 와 같은 유료 모델들의 적용 등은 한국에서 확인하기는 다소 힘들어 보입니다.


믹스라디오 공식 웹사이트에서 보다 자세한 소식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1.27 08:04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이하여 애플 앱스토어에도 할인 행사가 진행중인 앱들이 무척 많습니다.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 뿐만 아니라 비교적 고가에 팔리는 아이패드 어플리케이션들도 할인폭이 상당합니다. 블랙 프라이데이에 이어서 연말까지 Holiday 할인 시즌이 시작이니 유심히 봐야겠습니다.

아이패드를 고화질 아날로그 시계로 바꾸어주는 애플리케이션 Analog Clock HD 가 오늘만 무료 애플리케이션을 풀렸습니다. 아이패드의 주요 용도중 하나가 디지털 액자처럼 사용하는 것인데요 고화질 아날로그 시계로 멋진 시계 하나 책상위에 올려놓아 보세요!




라이브러리에서 사진을 끌어다 놓고 시계를 조그맣게 놓을수도 있고, 단순히 고전적인 아날로그 시계처럼 덩그러니 시계만 놓을수도 있습니다. 날짜표기, 알람설정까지 가능하니 말 그대로 아날로그 시계라기 보다는 아이패드형 아날로그 시계이겠지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