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사람이 점점 게을러짐을 느끼고 있습니다. 특히 2014년의 삼분의 일을 보내고 나니 연초에 세웠던 많은 목표들과 스스로에 대한 다짐들이 약해지고 있음이 여기저기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다만 문제는 대부분의 목표 미달성 혹은 약해진 마음가짐이 머릿 속에서만 남아 있고 실제 행동을 하게 만들지는 못한다는 것에 있습니다. 말로는 다시 생활을 다잡아야겠다고 하고 있지만 실제 행동으로 옮겨지지는 않는 언행불일치의 단계!

이런 상황에서도 매주 스스로에게 다짐을 다지 하게 해주는 것이 있었으니, 언젠가 책에서 봤던 "작심 삼일을 120번만 반복하면 한해를 알차게 보낼 수 있다" 처럼 피트니스 트래커 핏빗(Fitbit)의 주간 리포트가 바로 그것입니다. 지난주는 늦은 시간에 술을 마시는 경우도 많았고 연휴라는 핑계로 아침 운동을 빼먹는건 일상이 되어 버렸고 나태한 삶(?)을 살면서 피둥피둥 옆구리 살이 다시 슬그머니 튀어나오는 경지에 이른 문제의 일주일이었습니다.

 
먹는 칼로리는 늘었는데 운동량은 일주일 동안 최고 걸음수가 7,008 걸음에 불과할 정도로 적었습니다. 당연히 옆구리 살, 뱃살 할 것 없이 튀어나는 것이 인지상정이고 무거워진 몸 때문에 늦잠에 게으름까지 생기는 악순환은 피할 도리가 없는 타격이 되었습니다. 체중 측정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는 않지만 불과 열흘전 쯤 66kg 대에 진입했다고 와이프한테 자랑했던 것이 다시 69kg 정도까지 급증하면서 급격한 체력 저하를 배가 시키는 근본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핏빗을 사무실에 놓고 온 적도 있고 움직일때마다 차고 다니지 않았다라는 핑계를 대더라도 너무 저조한 실적이라 이번주에는 다시 마음을 다잡고 강한 정신으로 운동량을 늘릴 수 있는 전략을 짜야 할 것 같습니다. 간신히 줄였다가 다시 늘어나버린 허리 사이즈를 어떻게 만회할 것인지도 중요한 목표가 되겠네요. 여름이 다가오고 있는데 이게 왠 망조인지 모르겠습니다 ㅜㅜ. 다이어트 프로그램, 가벼운 근육 만들기 프로그램을 같이 운영해야 할 시점인 것 같습니다.

굶지 않으면서 하는 다이어트, 요요현상이 두렵다면? [무료 다이어트 전문가 상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둘째가 태어난지도 50일이 다 되어갑니다. 첫째가 세상에 나오고 나서 키우는게 참 만만치 않았던 것 같은데 둘째라 그런지 상대적으로 더 수월한 느낌입니다. ^^;; 왠지 둘째라서 대충 키우는 듯한 기분도 가끔들긴 합니다만 뭐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둘째인 NoPD 역시 그런 대충 놔두고 알아서 크게 했던게 결론적으로 더 도움이 되었기 때문이랄까요?

첫째를 낳고 나서는 와이프가 특별히 출산후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음에도 임신중에 불었던 살이 생각보다 빨리 잘 빠졌던 것 같습니다. 와이프가 첫째를 가지고 있는 동안 대학원에 TESOL 에... 이것저것 하는게 많아서 많이 찌지 않았던 것도 하나의 이유일거고, 처음 해보는 육아가 생각보다 힘들어서 살이 빨리 빠졌던 것도 있는 것 같습니다.

목표는 출산전 체중과 체형!


둘째도 첫째때와 마찬가지로 특별히 출산후 다이어트를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게 상황이 조금 달라졌습니다 ^^;; 모유수유를 하느라 이것저것 잘 챙겨먹는 상태에서 이 즈음 추워진 날씨로 인한 활동량 감소 등이 겹쳐서 생각만큼 임신중 불었던 살이 빠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지요.

그래서 남편이 먼저 나서서 하나씩 정보를 정리해 보고자 포스팅을 시작했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허릿살과 술로 인한 뱃살 (절대 심하지 않다고 자부합니다만 ㅜㅜ) 관리, 30대 중반으로 슬슬 넘어가기 시작하면서 나잇살 관리도 필요한 시점이라 이래저래 비슷한 고민을 하시는 분들께 정보도 될까 싶어서 포스팅을 시작해 봅니다!

출산후 다이어트 시작은 언제부터?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출산후 21일 동안은 절대 바람을 맞지도 말고 오직 산후 조리에만 신경을 써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만큼 출산이라는 것이 엄청난 체력의 소진과 온몸의 영양소를 아이에게 전달해주는, 한마디로 기력이 빠지는 큰 일이기 때문일 겁니다.

까페나 블로그를 보면 출산후 1주일 정도부터 운동하시고 다이어트 하시는 분들이 있다고 하는데 이건 별로 좋지 않다고 합니다. 산후풍이라는 것이 바로 몸에 보여지는게 아니라 나이가 들면서 그 문제점이 하나 둘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이지요. 21일동안 전혀 씻지도 않는 독한 분들도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오는군요 ;;;

요렇게 늘어난 뱃살, 우째 잡을까요 -_-++


여기저기 자료를 취합해 보니 출산후 한달 정도 되는 시점부터 출산후 다이어트를 시작하는게 괜찮다 라는 것이 정설인듯 합니다. 둘째가 태어난지 50일이 다 되었으니 시작을 할 시점이라는 것이지요!

출산후 다이어트 전략을 만들자

이제 출산후 다이어트를 시작해야 한다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막상 와이프와 무슨 운동을 어떻게 해야할까 이야기를 하는데 뭐 뻔한 답밖에 안나오더군요. 간단한 요가를 집에서 하고 근처 체육센터에서 요가 수업도 듣고... 그냥 이렇게 하면 되는가 싶어서 또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모아봤습니다.

방법은 참 여러가지인데 (다이어트 식품, 다이어트 식단, 다이어트 운동...) 하나같이 이야기 하는 핵심은 출산후 다이어트도 전략이 필요하다는 점이더군요. 사실 개인적으로는 살찌는 체질이 아니고 늘 가벼운 운동만으로 군살 잘 빠지고 했던터라 전략이라는 것을 듣지도 보지도 못했습니다. 들려오는 여러 이야기를 종합하면,

출산후 다이어트에 달음질은 좋지 않습니다 -_- 뼈에 무리가 ;;;


1. 모유수유는 반드시 해라 : 모유수유가 엄청난 체력소진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게 정말 제대로 칼로리를 소비하는 지름길이라고 합니다. 일단 모유수유를 잘 하고 있으니 패스!

2. 가벼운 걷기 운동부터 시작해라 : 의식적인 걷기 운동은 유산소 운동으로 30분 이상하면 효과가 좋다고 합니다. 날씨가 추워서 하기 힘든 전략이긴 한데 가까운 마트 나들이를 오늘부터 시작할 생각입니다. 둘째도 이제... 사회생활 해야죠 ㅋ

3. 목표를 설정하라 : 무작정 무언가를 하면 성취감도 없고 생각만큼 잘 되지도 않는다고 하지요? 다이어트도 똑같더군요. 감량 목표를 정해놓고 약 3개월 정도 되는 시점에 임신전 체중을 목표로 하면 적당하다고 합니다. 둘째 100일 시점을 목표로 잡으라고 해야겠습니다.

4. 영양소를 다양하게 섭취하라 : 산모들의 출산후 다이어트가 일반 다이어트와 가장 큰 차이가 생기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육아와 모유수유를 같이 병행하기 때문에 굶기식 다이어트, 식사량 조절은 쥐약이라고 합니다. 음식의 질을 조절하고 영양 보조제를 적정량 섭취하는게 좋다고 하네요.

추천링크 : 부위별(?) 다이어트 전략! <내 체질에 맞는 다이어트 방법은 무엇일까?>

모유수유는 약 500kcal 의 열량 소모를 일으키는 가장 중요한 출산후 다이어트 방법이라고 합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를 위해 먹는 음식의 칼로리와의 양적인 비교인데 이건 좀 고민해봐야 할 부분인 것 같습니다.

남편이 도와주는 출산후 다이어트!

가벼운 걷기로 시작하여 요가를 통한 몸풀기와 살관리를 슬슬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해 주어야 겠습니다. 장보기도 시키고... 집안 구석구석 정리하는 것 시키면서 다양한 요가 동작 응용시키고... 쿨럭... 이러면 안되겠지요? ㅎㅎ...

요행히 집 근처에 구에서 운영하는 체육센터가 있고 요가 클래스도 있으면서 동시에 저녁 늦게까지 운영을 하는 상황! 늦은시간 혼자서 첫째와 둘째를 보는것이 만만치 않겠지만 와이프를 위해서 그 정도 희생은 해야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하고 있습니다.


겸사겸사... 제 뱃살도 좀 정리하는 3개월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박한 바램을 되뇌어 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