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1.06 06:30

새해초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한해동안 이루고자 하는 많은 계획들을 세웁니다. 작년부터 진행되오고 있던 공부나 과제라면 그 연장선상에서 쉽게 올해 해야 하는 것들을 정의할 수 있지만 뭔가 새로운 것을 시작하고자 한다면 다소 뭉뚱그려진 계획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이럴때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거나 다른 사람들이 어떤 선택을 하고 있는지를 보는게 중요한데요,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생활코딩" 역시 그런 아이템들 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컴퓨터의 세계에는 정말 많은 언어들이 존재하고 각 언어별로 장단점이 각기 다를 뿐만 아니라 적용할 수 있는 분야들도 정말 많고 난이도 역시 천차만별입니다. 최근 생활코딩이라는 일상에서의 프로그램 만드는 행위가 널리 퍼지기 시작하면서 꼭 상업적이고 대단한 과제를 하기 위해서가 아닌 재미와 취미로 일상 생활에서 즐거움을 찾으려는 분들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변을 보면 잘못된 첫 단추(언어의 선택!)로 인해 프로그래밍에 흥미를 잃게 되는 경우도 종종 보곤 합니다.



출처 : CarlCheo.com (http://carlcheo.com/startcoding)



소프트웨어와 개발 도구에 관한 좋은 글들이 많이 올라오는 기술 블로그 CarlCheo.com 에서 프로그래밍을 하고자 하는 목적에 따라 적절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재미있는 인포그래픽을 내놓았는데요, 조금 의도된 것 같기도 하지만 여러가지 관점에서 볼 때 파이썬(Python)이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파이썬은 특유의 간단한 문법체계와 쉬운 구현방법으로 프로그래밍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선택이라는 평을 많이 받아온 언어입니다.


수년전만 하더라도 자바와 닷넷의 진영논리(?)에 따른 싸움이 한참 있기도 했었습니다만 이후 춘추전국시대처럼 플랫폼이 다양해지고 프로그램이 구동되는 환경도 복잡해지면서 자바스크립트를 비롯하여 Objective-C 와 같은 신진세력들이 주요한 자리들을 많이 차지하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오랜 역사를 가진 언어의 경우 생각보다 진입장벽이 높은 경우들도 많기 때문에 편하게 코딩할 수 있는 언어들이 최근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기도 하네요.


프로그래밍을 처음 시작한다면 어디서 뭘 공부하면 좋을까?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2.19 01:01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바일 OS 시장에서 완전히 밀린 이후 절치 부심하여 준비한 윈도폰7. 미주 시장에서 지난해 말 런칭하면서 200만대 이상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까지 윈도 마켓플레이스에 8000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이 서비스 되고 있으며 아직까지 런칭되지 않은 유명 앱들도 한참 준비중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최근 열린 MWC 2011 에서 공개된 다양한 안드로이드 단말을 포함하여 성능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를 놓고 많은 사람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LG 전자의 옵티머스3D 나 삼성의 갤럭시S2 와 같은 단말 뿐만 아니라 이미 출시된지 오래된 안드로이드 단말, 아이폰을 포함하여 테스트 한 결과가 예상보다 너무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다른 블로거 분들께서도 이미 지적한 부분이지만 이 테스트는 브라우저의 테스트 결과입니다. 현재까지 IE9 모바일 버전이 공개되지 않은 상태라 이후에는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겠습니다만 많이 충격적인 결과라 하겠습니다. 물론 역시 많이들 보셨을 윈도폰7에서 IE9을 구동하며 아이폰과 비교한 HTML5, 자바스크립트 수행속도 동영상을 보면 충분히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기는 합니다.



윈도폰7이 출시되기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던 것중 하나는 닷넷 프레임워크였습니다. 기존 윈도 모바일 OS 시리즈를 탑재한 단말이 한참 나오던 시절, 기업용 소프트웨어들은 상당수가 닷넷 컴팩트 프레임워크 위에서 구동되던 것이 아니라 임베디드 C++ 로 개발된 것들이었습니다.

안정성을 생각하면 메모리 관리까지 알아서 해주는 닷넷 프레임워크 환경에서 매니지드 코드(Managed Code)를 쓰는게 맞겠지만 속도 측면에서 결코 그렇게 할 수 없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그러다보니 핵심 모듈은 모두 임베디드 C++ 로 개발하고 이를 닷넷에서 참조하여 사용하는 방식의 어플리케이션 개발도 일종의 차선책으로 많이 활용되긴 했었습니다.


위의 그림에서 CLR 은 Common Language Runtime 의 약어로 닷넷 프레임워크의 런타임입니다. 윈도폰7의 UI 는 실버라이트가 전담하고 비지니스 로직은 C# (향후 VB.NET) 으로 개발된 비하인드 코드가 담당하게 됩니다. 윈도폰7의 기저에 깔린 커널은 닷넷의 코드를 바로 이해할 수 없고 한번의 번역 과정을 통해야만 수행이 가능한 상태가 되는 구조입니다.

기본적인 구조 자체가 다소 느릴 수 밖에 없는 한계를 앞으로 망고(Mango)와 같은 업데이트가 진행되면서 어떻게 더 최적화 해낼 수 있을까요? 다른 플랫폼들에게 빼앗긴 (가지고 있었을까요 라고 물어보신다면 ;;;) 시장의 주도권을 가지고 오려면 넘어야 할 산이 한 두개가 아닌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일요일 오전까지 부랴부랴 작업을 마무리 하고 (원래 기획의 1/3 정도밖에 구현을 못했지만) 출품을 했습니다. 12월 말 이태리 출장 복귀후에 부랴부랴 대회 소식을 접하고 작업을 시작한 터라 생각보다 시간이 많지 않아서 작품 퀄리티가 많이 떨어진게 아닐까 스스로 반성해 봅니다.

나름 회사 끝내고 2시간씩 출퇴근 하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12시 되면 칼같이 잠자리에 들고 -_- 했던 불성실함에 대한 댓가라 생각하고 다른 멋진 작품들 감상하는 것과 대회 출품에 의의를 두는 정도로 할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Flickr API와 구글 캘린터 API를 조합해서 작품을 만들어 봤는데 API 공부하는데 들어간 시간이 작업시간의 대부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개인화된 매쉬업들이 슬슬 대세인 것 같으나 아직까지 제각각인 API의 인증 체계가 큰 걸림돌이 더군요.

어찌도었건, 네티즌 심사도 시작되었고 그래도 이왕 출품한 것 많은 사람들이 구경하고 질타해줬으면 하는 바램에서 NoPD의 Mashup - Baby Diary 링크를 걸어둡니다. 리플로 질타도 해주시고 맘에 드시면 추천도 해주는 센스 부탁드리겠습니다 :)

NoPD 출품작 링크 : http://mashupkorea.com/2008/vote_detail.html?id=567
NoPD 출품작 소개 : http://203.254.192.152/Introduce.ppt 
매쉬업 경진대회 홈페이지 : http://www.mashupkorea.com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