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0월에는 한차례 대한민국이 들썩인 일이 있었습니다. 각종 시민단체, 사회단체들에 대한 예산삭감이 진행되면서 반크(VANK)라는 단체의 예산이 같이 삭감된 일 때문이었습니다. 보수, 진보 할 것 없이 정부의 이런 결정에 엄청난 비난이 쇄도했고 행정부는 삭감건을 번복하는 것으로 해프닝이 되었던 사건입니다.

반크(VANK)가 뭐길래 이런 좌, 우를 아우르는 공감대가 있는 것일까요? 반크는 1999년 회사원 박기태 (현재 VANK 단장) 씨에 의해 만들어진 NGO 입니다. 한국에 대한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고 한국을 알리는 일에 매진하고 있는 비영리 단체입니다. 정부가 하는 국가 홍보활동은 국제적으로 민감한 사안이라던가 기타 이해타산을 따지다 보니 제대로 되지 못하는 반면, 반크는 민간인들의 움직임으로 그 유연성이나 효과면에서 훨씬 낫다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그 반크에서 지도로 우리나라를 알리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어서 동참했습니다. 적극적인 홍보활동은 아니겠지만 나 그리고 우리 아이들, 지인들에게 이 행사를 통해 많은 것을 알려주고 싶습니다. 반크가 이야기하는 사이버외교사절단의 기본이 되는 것은 바로 우리 스스로가 정확한 정보와 사실을 알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여기에 개개인의 삶에 연관되는 세계의 사람들, 그리고 그들과의 의사소통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이야기되는 우리나라의 이야기를 만드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


반크에서 보내준 세계지도 5부와 우리나라 지도 5부, 그리고 왠만한 한국 소개 자료보다 훌륭한 Heart Beating Korea 라는 영문으로 소개된 우리나라의 많은 것들에 대한 책입니다. 사실 이번행사에 참여하게 된 것은, 딸래미에게 세계속의 한국을 가르쳐 주고 독도, 북한과 같은 우리나라의 큰 그림을 보여주고 싶어서 입니다.


반크에서 제작한 우리나라 지도입니다. 어렵지 않은 영어로 되어 있어서 막연하게 알던 것들을 영어로 한번 더 되새김질 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외국인 친구를 만나거나 우연히 외국인에게 질문을 받았을 때 간단하게나마 우리나라의 소소한 것들을 이야기해 줄 수 있게 도와줄 것 같습니다. 동해(East Sea)와 독도(Dokdo)가 명확하게 표기된 것은 당연하지만 너무 중요한 부분이겠지요!

아직 딸래미가 지도를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하나씩 읽어주면서 올바른 정보를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당연하지만 현정부가 참 제대로 하지 못하는 독도, 동해에 대한 것들은 최근 중국과 일본 사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영유권 분쟁을 보면서 더욱 제대로 가르쳐 주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세계지도는 아이가 더 크게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시선을 줄 수 있겠지요? 지구촌에서 대한민국이 어디에 위치하고 있는지를 알려주고 독도가 너무 작아서 사람들이 무심할 수 있지만 얼마나 중요한 의미인지를 알려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끼리 사는 것이 아니라 세계속에서 어깨를 나란히 하고 살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아이에게 와닿았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같이 보내준 Heart Beating Korea 라는 책입니다. 아무래도 세계 곳곳에서 사람들이 모이게 되면 영어를 쓰게 됩니다. 우리나라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어떻게 대답할 수 있을까요? 우리나라를 스스로가 잘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겠지요. 여기에 아는 것을 어떻게 영어로 표현하면 되는지가 가미되면 딱입니다. 이 책은 우리가 사이버외교사절단으로서 세계인들에게 우리나라의 많은 것들을 어떻게 영어로 표현할 수 있는지를 알려줍니다.

사람에게는 가치관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자라온 환경과 받은 교육, 그리고 스스로의 생각이 합쳐져서 가치관이 형성됩니다. 어린 시절부터 올바른 가치관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부모의 역할입니다. 말로만 국격 외치는 것이 아니라 정확한 사실을 알고 이해하면서 늘 마음속에 간직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행동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오늘 아침부터 모든 방송과 인터넷이 고 노무현 前 대통령 영결식으로 뜨겁습니다. 오전 5시에 발인을 마치고 한참 서울로 올라오고 있다는 뉴스가 들려오네요. 이제 정말 가시는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이 다시한번 먹먹해 집니다.

월드컵의 열기가 한참 뜨거웠던 2002년, 16대 대통령 선거가 12월 19일에 있었습니다.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복학생 신분으로 1년을 지내고 생애 처음으로 투표를 했던 날이지요. 선거 전날인 12월 18일 친구들과 주점에 모여앉아 밤새 대통령 선거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선거 전부터 한참 부모님과 후보자의 자질이라던가 보수, 진보의 이야기를 하면서 한참을 싸웠던 2002년의 12월. 밤새 마신 술이 채 깨기도 전, 노무현 후보에게 한표를 던져야 겠다고 지하철 첫 차를 타고 집에도 들르지 않고 투표소를 향했던 12월 19일의 아침. 그 날 제가 던졌던 소중한 한표가 헛되지 않았음을 세상이 언젠간 말해주겠지요.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가신 곳에서도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부디 편히 쉬십시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인도에서 아침을 맞이한지 벌써 3주째가 되어 간다.
같이 출장중인 개발자 분들은 각각 2개월, 3개월째라 어디 명함 내밀기도 민망하다.
아침에 일어나면 먼지를 한웅큼 삼킨 것처럼 목이 칼칼하다.
이곳이 인도임을 느끼게 해주는 또 하나의 증거랄까.

행여나 수돗물이 입으로 튀어 들어갈까 입을 다부지게 물고 샤워를 한다.
아차... 온수기 스위치를 올리는 걸 깜빡했다.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면 제법 으스스한 것이, 
이곳 인도도 가을을 넘어 겨울로 가는 길목임을 느끼게 해준다.

아침부터 렌트카 기사의 비릿한 살내음을 맡으며 사무실로 향하면
한동안 유행처럼 번지던 폭탄테러의 여파로, 어쭙잖은 몸수색이 한참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녀석들은 너무 더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지만
무슨 말을 해도 알아듣지 못할 것 같아 그냥 빠르게 스치고 지나가 버린다.

Sir, Sir 를 연발하는 인도 각지에서 상경한 IT 담당자들과
한참을 프레젠테이션을 쳐다보면서 인도판 영어로 한껏 수다를 떨고나니
이마에 송글송글 맺힌 땀방울이 머리카락을 적시고 있는게 느껴진다.
어쨌거나 Inglish 로 의사소통을 했으니 목적 달성한 뿌듯함.

그렇게 몇시간이 훌쩍 지나가고 퇴근 시간이 되면
이유를 묻지 말라는 교통체증에 살짝 짜증이 밀려온다.
집에 제때 갈 수 있냐고 재촉하면 늘 그렇듯 돌아오는 대답은
" 노 프라블름 "

이제 일주일 남은 출장이, 왜 이리도 길게 느껴지는지...
서울 바닥의 매케한 매연이 이렇게 그리웠던 적이 언제였던가.
만원 지하철에 낑겨타도 즐거울 것만 같은 생각 머릿속을 가득 메운다.

오늘도 시큼한 킹피셔 맥주 한잔에 잠을 청해야겠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