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03.05 16:23
세계적인 경제 전문지인 포브스(Forbe's)紙에서 매년 발표하는 많은 통계들 중 사람들이 가장 관심있어 하는 통계는 "세계의 부호" (The World's Billionaires) 라는 통계입니다. 기업이 발표하는 주요 인물의 주식 보유량이나 시장에 알려져 있는 풍문, 공식적으로 리포트 되는 재산 보유 금액등을 근간으로 세계 주요 경제인들의 재산 순위를 매겨 발표하고 있는 자료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세계의 부호 차트(?)가 발표 되었습니다. IT 업계에 종사하고 있고 창업, 대박(!)을 꿈꾸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좋아하는 인물이 몇 위를 기록했고 얼마나 많은 재산을 가지고 있는지 관심이 가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차근차근 살펴보면 일부 누락된 사람들도 있는 것 같지만 대략적으로 부호들의 서열을 매겨볼 수 있어 무척 재미있는 통계입니다.

 
먼저 전체 분야를 통틀어서 산정한 부호 순위를 한번 보겠습니다. 1위를 기록한 사람은 우리가 많이 이름을 들어본 사람은 아닙니다만 멕시코에서 이동통신사를 가지고 있으면서 부를 축적한 Carlos Slim Helu 와 그의 가족들이라고 합니다. 73조 달러이니 우리돈으로 생각하면 정말 어마어마한 규모가 아닐까 싶습니다.

2위는 일선에서 은퇴했음에도 여전히 엄청난 부를 가지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출신의 빌게이츠입니다. 올해 57세라고 하니 얼마나 어린 시절부터 성공을 해서 지금까지 그 성공을 누리고 있는지 부러울 따름입니다. 그 외 눈에 띄는 인물로는 스페인의 SPA 브랜드 자라(Zara)를 가지고 있는 Amancio Ortega 와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 오라클의 악동 래리엘리슨도 눈에 띕니다.

경제의 다양한 분야를 통틀어서 백만장자를 순위지어보니 왠지 아는 인물들도 생각보다 많지 않고 (저처럼 IT Oriented 된 사람 기준으로의 이야기입니다!) 읽어보는 재미가 조금 덜하네요. 이번에는 기술분야 (카테고리 상으로는 Technology 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의 인물들만 추려서 순위를 한번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좀 재미있는 차트가 된 것 같습니다. 기술 분야만을 놓고 봤을때 가장 많은 돈을 가진 사람은 빌게이츠입니다. 그 뒤를 이어서 전체 차트 탑 텐에 입성한 래리엘리슨이 보이네요. 아마존으로 제2의 애플을 꿈꾸고 있는 제프 베조스가 전체 순위 19위, 기술분야 3위로 탑 랭커가 되었습니다. 그 뒤를 이어 구글의 공동 창업자인 래리페이지와 세르게이브린이 약 23조 달러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최근 주식시장에서 상장 폐지를 선언한 PC 업체 델(Dell)의 마이클델은 15.3조 달러로 전체 49위, 기술부문 6위를 기록했습니다. 마이클델도 48살로 생각보다 나이가 많지 않네요. 빌게이츠 이후 마이크로소프트를 혁신의 기업에서 끌어내린 일등 공신인 스티브 발머도 전체 51위를 기록할 정도로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 뒤를 이어 빌게이츠와 함께 마이크로소프트를 만들었던 일등 공신인 폴 앨런도 15조 달러의 돈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진 사대부(?)라고 할 수 있는 페이스북의 마크주커버그는 전년도의 15조 달러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13.3조 달러로 전체 66위, 기술분야 9위를 차지하며 강한 면모를 과시하고 있습니다. 기술분야 탑 텐에 들어 있는 사람들 중 마크 주커버그의 나이는 단연 돋보이는 20대입니다. 조만간 40대로 진입할 래리페이지와 세르게이브린만 없다면 세대차이가 엄청나게 큰 것을 알 수 있습니다. 

Forbe's 웹 사이트에서 다양한 백만장자 순위 살펴보기 [바로가기]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자세히보기]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2.22 08:56
마이크로소프트 윈도폰7이 하반기 (대략 10월) 에 한국 시장에 런칭할 것이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언론 인터뷰가 오늘 아침 지면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이제 2월인데 10월에 윈도폰7을 출시해서 어쩌냐 라는 의견부터 늦어도 좋으니 제대로 만들어서 출시해라 라는 의견까지 윈도폰7을 둘러싼 많은 트윗과 업데이트가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한동안 별 이야기가 없었던 윈도8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윈루머스에서 몇 일전에 올렸던 포스팅들을 조합하여 앞으로 윈도8이 걸어갈 길을 살펴볼까 합니다. 17일자로 윈루머스에 올라온 기사를 보면 컴퓨터 제조업체인 델(Dell)의 태블릿 출시 로드맵이 있습니다. 델은 현재 안드로이드 태블릿 뿐만 아니라 ARM 에 대한 지원이 확대될 윈도8 을 탑재한 태블릿도 출시할 예정인 것 같습니다. 


2011년 여름에 Rosemount 라는 코드네임을 가진 윈도7 기반 태블릿이 출시되고 2012년 1분기부터는 Peju 코드네임을 가진 윈도8 기반의 태블릿 작업이 시작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3개월만에 작업이 끝나지는 않을 것이고 빠르면 201년 여름에는 윈도8이 탑재된 ARM 기반의 델 태블릿이 출시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 볼 수 있습니다.

이같은 로드맵에 오늘 유출된 윈도8 개발 마일스톤 일정을 맞물려 보면 2012년 1분기 중에는 알파 내지는 베타 버전이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알파 버전은 보통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고 협력사들이나 내부용도로 사용되는 버전을 일컫습니다. ARM 기반으로 출시되는 첫 윈도 운영체제이니 베타는 하지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현재 시점에서 윈도8 마일스톤2는 완료단계입니다. 2월 28일부터 마일스톤3을 위한 코딩이 시작된다는 위의 일정표 대로라면 델과 함께 출시하는 윈도8 태블릿은 큰 차질이 없을 것처럼 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구글이나 애플과 다르게 지속적으로 데스크탑 OS 를 태블릿으로 활용하는 방향을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낙에 윈도폰7 운영체제가 WVGA 와 HVGA 만 지원하는 것으로 스펙이 공개되어 있고 현재의 메트로UI (metro UI) 는 더 큰 해상도에서는 조금 까리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 외에도 더 큰 이유들이 있겠지만 윈도8 이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태블릿 단말들의 두뇌가 되는 것은 자명한 사실인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1.03 08:34
윈도폰7 을 탑재한 단말이 시장에 출시된지 두달여가 지났습니다. 그동안 윈도 마켓플레이스에는 5000종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이 출시되었고 시장에 많은 물량이 풀리지는 않았지만 대부분의 단말들이 초도 물량을 다 소화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하드웨어 스펙의 표준화, 운영체제의 표준화를 통해 통제된 환경에서 안정적인 스마트폰 운영을 목표로한 윈도폰7. 같은듯 조금씩 다른 단말들이 헷갈리신다면 한장의 인포그라피를 통해 윈도폰7 단말의 모든 것을 확인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