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5.12 09:11
스마트 기기의 영역이 점점 더 많은 영역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독립적인 스마트 기기의 시대를 넘어서 일상의 재화들이 하나 둘 스마트의 영역으로 넘어오는 중입니다. 사물 인터넷, 만물 인터넷의 세상이 한 걸음씩 우리 앞으로 다가오는 과정이라 생각됩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최근 많은 화두가 되고 있는 영역중 하나인 문(Door) 시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키시(Kisi)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얼마전에 킥스타터(Kick Starter)를 통해 펀딩 진행중인 스마트 초인종 프로젝트 "츄이(Chui)" (관련글 :
2014/04/21 - 스마트 초인종(?) 츄이(CHUi), 현관문 초인종의 진화!)를 소개해 드렸었는데요, 이와는 또 다른 접근을 하고 있는 곳이 바로 키시입니다. 츄이가 별도의 장치를 통해 기존 초인종 시스템, 도어락 시스템에 별도의 기능으로 접근하는 형태였다면 키시는 보다 실질적으로 현재 존재하는 수많은 도어락, 출입제어 시스템에 에드온(Add-on) 형태로 동작하여 실제 출입 제어에 관여하게 됩니다

스마트 도어락 키시 (http://www.getkisi.com/)

 
키시는 아파트의 도어락 시스템이나 기업의 출입 시스템과 연동되어 물리적인 잠금에 관여하게 됩니다. 개별 홈 오토메이션 시스템이나 기업의 출입제어 시스템 및 하드웨어와 연동되는 방식은 따로 확인을 더 해봐야 하는 부분입니다. 다만 현재의 시스템에 부가적인 확장 기능으로 동작한다는 점에서 키시의 접근 방식은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존의 사용자 경험을 해치지 않기 때문입니다.

키시는 아이폰의 "밀어서 잠금해제" (Slide to unlock) 기능처럼 연동된 각 문을 실제로 밀어서 잠금 해제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각 문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관리자가 발급한 키(Key)를 가지고 있어야 하며 이 키는 전용 어플리케이션에 설치하여 사용이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큰 빌딩의 보안팀 담당자는 회사 전체 도어락에 대한 액세스 키를 가지고 있을 수 있고 각 사무실별로 근무자에게 필요한 키만 배포하는 형태로 접근 제어하는 시나리오를 상상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관리자는 각 엑세스 키를 간편하게 이메일로 전달할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메일의 해킹이나 전달받은 키를 또 다시 재전송하는 경우에 대한 악의적 접근 등이 충분히 보안된 채널, 일회성 토큰(Token) 등으로 안전하게 보안되고 있는지는 도입전 중요한 검토 포인트가 될 것 같습니다. 실시간으로 출입하는 사람들의 기록을 확인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출입 제어의 효율성이 증가한다는 관점에서 가정용보다 기업용으로 더 큰 어필이 될 것 같습니다. 

최근 스마트 도어락 관련 제품, 스타트업이 여럿 등장하고 있습니다. 아쉬운 것은 모두 보안에 대해서 생각보다 쉽게 접근을 하고 있어 자칫 큰 보안 사고가 발생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제품이 연동되는 방식, 서버와 클라이언트 간에 전송되는 데이터에 대한 보안 등 생각해 봐야 할 부분등이 많습니다. 이런 부분에 대한 해답을 스마트 도어락 사업을 전개하는 기업은 확실히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4.21 06:40
스마트라는 이름을 달기 시작하는 영역이 점점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스마트 폰에서 시작된 이런 움직임은 별도의 기기를 이용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어 점점 일상의 기기들로 그 영역이 넓혀지고 있습니다.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 혹은 만물인터넷(IoE, Internet of Everything)이 떠오르면서 보다 많은 기기들이 인터넷, 다른 스마트 기기와 연결되고 있고 조금씩 일상의 변화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우리가 집에서 하루에 몇 번씩 이용하는 것들 중 하나가 초인종입니다. 학교나 회사에 갔다 집에 올 때 내가 직접 누르기도 하지만 반가운 친구의 방문, 우유나 요구르트 배달, 가끔은 성가시기까지한 종교 복음 전파자들까지도 초인종을 이용하곤 합니다. 단순히 벨 소리만으로 사람의 방문을 알렸던 초인종은 홈 오토메이션 시스템과 연동되어 카메라를 이용한 방문자 식별이 대중화 되어 있기도 합니다.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자금을 모으고 있는 츄이(CHUi)는 한동안 더 많은 진화가 없던 초인종을 한단계 진일보 시키고자 하는 젊은이들의 의지로 만들어지고 있는 스마트 초인종 혹은 인텔리전트 초인종 제품입니다. 츄이는 현재의 화상 카메라가 설치된 초인종이 언제나 사람의 식별을 요구한다는 점에 착안하여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동일한 화상 카메라를 이용하지만 소프트웨어를 통해 사용자의 안면인식을 수행하여 친구나 가족이 방문했는지, 헤어진 남자친구가 구질구질한 변명을 늘어놓으려 방문했는지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츄이가 단순히 사용자의 얼굴만 인식하고 방문자를 식별하는 정도의 기능만 가지고 있다면 스마트나 인텔리전트라는 단어를 붙이기 조금 민망했을지도 모릅니다. 츄이는 네트워크로 사용자의 스마트 폰과 연결되어 집에 없거나 문을 열어주기 힘든 상황일 때 (화장실에서 볼일을 볼 때?) 양방향의 화상/음성 메세지를 이용하여 이야기를 주고 받을수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다른 스마트 가전들과 연동하여 쓸 수 있는 시나리오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네트워크를 이용한다는 것이 늘 장점만 있는것은 아닙니다. 네트워크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을때 츄이는 어떤 형태로 초인종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해야합니다. 스마트 시대에는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먼저 고민해야 하는 것이 네트워크가 없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이니까요. 생활을 조금 더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스마트 기술들의 일상속으로의 전진,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09.05.21 22:02
지난주 토요일, 한참을 기다리는 도어락 설치기사님께서 집에 내방하셨습니다. NoPD 의 집에는 기존에 두개의 도어락이 설치되어 있어서 먼저 설치가 가능한지 이리저리 현관문을 살펴보시더군요. 도어락을 설치할 때, 현관문에 타공을 해야하기 때문에 자칫 운이 안좋으면 기존 도어락을 제거한 후에 새 도어락을 설치하지 못하는 경우도 간혹 있는 것 같습니다.

보강판 없이 도착한 리뷰용 제품

한참을 살펴보던 설치 담당자 분께서 " 보강판은 같이 오지 않았나요? " 하고 질문을 던졌습니다. 생각해보니 리뷰 담당자가 기존에 설치된 도어락이 있는지 등을 물어봤었던 것이 기억이 났습니다. 그런데 무슨 사유에서인지 보강판이 오지 않았던 것이더군요. 부랴부랴 설치 담당자분께서 보강판이 있는지 보고 오겠다고 하셨습니다. 리뷰는 커녕 제품 설치도 못하는게 아닌가 걱정이 되더군요.

운이 좋았을까요? 설치 담당자께서 보강판을 찾아 오셨습니다. 사용하지 않는 보조키 때문에 보강판을 조금 잘라낸 후에 본격적인 설치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작업은 의외로 오래걸리진 않았습니다. 몰랐던 사실인데, 모든 현관문의 암놈, 숫놈은 동일한 규격이더군요. 그래서 어느 집에나 다양한 제품을 설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설치후의 모습입니다. 현관문이 페인트 작업을 한지 오래되서 빤짝거리는 Gateman 과 조금 어울리지 않는 듯합니다만 나름 자태가 나쁘지는 않아 보입니다. 쓸데없이 보조 도어락이 하나 더 있어서 거추장스러워 보입니다. 먼저 살던 주인집에서 왜 그렇게 설치해 두고 살았는지는 잘 이해가 안되네요 ^^; 여하튼, 이렇게 이쁘장~한 Gateman 의 설치가 완료되었습니다.

2009/05/01 - [Daily NoPD/rEvieW] - 내 집을 지켜줘, iRevo Gateman F100 (프리뷰)
2009/05/08 - [Daily NoPD/rEvieW] - 내 집을 지켜줘, iRevo Gateman F100 (프리뷰#2)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