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09.07 09:30
미국 서부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Tesla). 민간 우주여행에 대한 꿈을 실현하고 NASA 에서도 로켓 제작을 맡길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스페이스X(Space X). 온라인 결재에 대한 새로운 방법 제시를 통해 시장을 장악한 페이팔(PayPal). 이 회사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엘론 머스크(Elon Musk) 라는 인물입니다. 

엘론 머스크는 항공 엔지니어이면서 사업가이고, 디자이너 이면서 투자가이기도 합니다. 영화 아이언맨에 나오는 토니 스타크의 실제 모델이 엘론 머스크라는 이야기는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지요. 실험적인 것들을 이야기 하는 사람들은 많습니다. 엘론 머스크로 그런 사람들 중 한명이구요. 하지만 그가 다른 점이 있다면 실제 행동으로 옮기고 사람들에게 보여준다는 점입니다. 지난주, 트위터에 그가 올렸던 글에서 시작된 3D 모델링에 대한 동영상이 공개되어 화제입니다.


엘론 머스크는 8월 24일 트위터에 이런 글을 올렸습니다. "Will post video of designing a rocket part with hand gestures & immediately printing in titanium". 제스쳐를 이용한 로켓 디자인과 3D 금속 프린팅 기술을 이용하여 로켓의 부품을 즉시 만들어내는 동영상을 공개한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그의 트윗은 순식간에 리트윗되며 알려졌고 많은 언론들도 그의 트윗을 보도하면서 분위기를 고조시켰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동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동영상을 본 사람들의 반응은 두가지입니다. 대단하다, 역시 아이언 맨의 모델 다운 모습이다라는 긍정의 반응이 있는가하면, 립 모션(Leap Motion, 
2013/01/17 - 립 모션(Leap Motion) 혁신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시장공략)을 이용한 것 뿐이고 티타늄 3D 프린터도 그냥 사오면 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또 한가지입니다. 동영상에서는 실제로 모델링하는 장면이 나온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 모델을 네비게이션 하는 장면만 나와 있어서 반응이 극단적으로 나뉘었습니다.

그가 트위터에서 이야기 했던 것은 디자인이었기 때문에 부정적인 반응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기서 몇 가지 시사점을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테슬라나 스페이스X 에서 보여줬던 것처럼 이머징한 것들에 대해서 늘 공격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실제로 일을 하는데 이용하는 것이 그의 속성입니다. 스페이스X 에서 하는 것처럼 정밀함이 요구되는 일을 함에 있어서 3D 프린터와 효과적인 리뷰잉 도구는 분명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립 모션과 소프트웨어의 연동입니다. 립 모션은 혁신적인 입력 장치이지만 시판이 시작되면서 그 열기가 가라앉은 분위기입니다. 바로 써먹을 수 있는 것들이 많지 않고 뭔가 새롭게 바뀌어야 하기 때문에 데모에서 보았던 짜릿함이 현실에서는 그다지 큰 감흥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동영상에서는 디자인 도구와 립 모션이 상당히 잘 통합되있고 튜닝되어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마우스가 처음 그랬던 것처럼 립 모션이 그 길을 따라가지 말라는 법은 없습니다.

마지막으로는 금속 3D 프린팅입니다. 합성수지 기반의 3D 프린터는 이미 널리 알려져 있고 비싸긴 하지만 돈을 지불하면 실제로 물건을 받아서 사용할 수도 있을 정도입니다. 금속 3D 프린팅은 이와는 조금 다른 이슈들이 있어서 일반 대중이 쓰기는 쉽지 않아 보이지만 기업이나 정밀 산업 분야에서는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포지션을 확보하기 시작했습니다. 빠르고 정확하게 금속 산출물을 만들어 내는 것이 가능해진 것입니다.


13년전 피터 씨엘, 리드 호프만등과 함께 페이팔로 인터넷 역사에 한 획을 그으며 시작된 그의 여정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가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현실에서의 성공을 만들면서 불가능 하다고 하는 것들을 가능하다고 증명해 보이는 엘론 머스크이기에 뭔가 2% 아쉬운 동영상이지만 또 무언가를 시도하고 실험하고 있을거라는 생각에 박수를 보낼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당연하다고 생각한 것을 거부하고 안된다고 하는 것들을 되게 하는 열정이 참 대단하다고 생각되지 않나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0.11.15 13:29

여행, 레저전문 소셜커머스 팡스데이

그루폰에서 시작된 해외발 소셜커머스의 열풍이 한국을 뒤덮고 있습니다. 하루에도 3~4개 정도의 소셜커머스 서비스가 새롭게 오픈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포털 사이트의 소셜커머스 카테고리에는 200개가 넘는 웹사이트들이 자웅을 겨루고 있고 이 수치는 점점 올라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특색없는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은 조금씩 도태되어 가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이 초기에 유명상품으로 손해를 감수며 네임벨류 알리기에만 치중하다 보니, 이후 연속적으로 히트를 내는 상품이 없어지면서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잊혀져 가는게 현재 소셜커머스 분야의 현실입니다.

넘쳐나는 소셜커머스 서비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도권을 잡지 못한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이나 새롭게 런칭되는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은 자신만의 특색을 갖추는 모습이 요즘 눈에 띄고 있습니다. 그 중 오늘 소개해 드리는 곳은 여행, 레저 상품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팡스데이(http://www.pangsday.com) 입니다.

시장에 진출해 있는 기존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이 취급하는 상품중에 여행이나 레저와 관련된 것들은 분명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간혹가다 상품이 올라오는 수준이었고 팡스데이처럼 아예 이 분야만을 전문적으로 파고드는 소셜커머스 사이트는 없었기 때문에 더욱 눈에 띄는 것 같습니다.

오픈이후 매일매일 팡팡 터지는 상품들!


사실 여행, 레저상품이 취급하기 쉽지 않은 이유는 기본적으로 상품의 가격이 센편이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이 요식업에 집중하는 이유도 바로 이와 같은 문제 때문입니다. 한끼에 2만원하는 식사를 50% 정도 할인해서 1만원에 공급하는 것은 위험 부담도 적고 사람들의 관심을 끌끼에도 큰 무리가 없습니다.

요즘 가장 잘 나간다는 소셜커머스 사이트 중 한곳에서 판매하는 아메리카노와 간단한 간식꺼리에 대한 상품 판매 결과입니다. 14,500원짜리 상품을 52% 할인해서 7,000원에 판매했습니다. 934명이라는 엄청난 판매가 이루어 진 것이 보이시지요? 가격이 부담없으니 사람들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것이지요. 사이트 입장에서도 큰 부담이 없을 거라는 건 굳이 이야기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커피빈 갈 돈에 단돈 2천원만 얹어라! 매력적이지 않은가?


이런 측면에서 볼 때 팡스데이의 도전은 쉽지 않은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팡스데이에서 진행한 공동구매들도 이런 부담 때문인지 저렴함 당일치기 여행상품이나 레저 시설의 이용권이 주류였습니다. 하지만 금요일부터 진행하고 있는 상품은 진짜 여행상품으로 상품의 원래 가격이 460,000원에 이르는 제주도 2박3일 여행상품입니다.

제주도를 2박 3일로 다녀오려면 일단 왕복 항공권을 준비해야 하고 제주도에서의 2박, 그리고 렌트카, 식사비 등 고민할 것이 무척 많습니다. 요식성 지출을 제외하더라도 2명 기준으로 왠만한 동남아 여행 가격이 나오는 것은 다들 잘 아실겁니다. 팡스데이에서는 정말 여행상품 다운 첫 상품으로 제주도 2박3일 상품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 이건 정말이지 큰 도전이라고 생각됩니다.

46만원짜리 상품이 만오천원!?


46만원짜리 상품이 만오천원이라고? 네, 물론 아닙니다. 여행을 많이 다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부분 (특히 해외의 경우) 예약을 위해 예약금을 지불하고 일정 확정 즈음해서 원금을 냅니다. 그러면 실제 할인 가격은 얼마일까요? 70% DC 라는 문구에서 분위기 파악하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총 지불할 금액은 13만5천원입니다.

약간의 착시 효과를 노린 점도 없진 않겠지만 여행이라는 업의 특성을 감안하면 틀린 것도 아닙니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가격이 무척 착하기 때문에 용서해 줄 수 있습니다 ^^ 제주도 왕복 항공권만 끊더라도 가격이 꽤 됩니다. 거기에 숙박을 고민하면 답이 잘 안나옵니다. 이쯤되면 나올만한 이야기가 " 어차피 패키지니까 싼거 아니겠느냐? " 입니다.

패키지로 나온 상품이지만 상품 옵션을 보면 개별 자유여행도 가능하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항공과 숙박을 해결하는 방식의 에어텔 상품처럼 쓸수도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쯤되면 일단 상품의 기획이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문제는 이 가격이 사람들이 쉽게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살만한 가격은 이미 넘어 섰다는 점이지요. 아직까지 구매자가 53명이라는 점은 팡스데이가 얼마나 어려운 길을 걸어가는 것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하겠습니다.

결론입니다. 참 쉽지 않을 것 같은 길을 선택한 팡스데이의 도전에 우선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아직 해외 상품이 없다는 것은 조금 섭섭하고 레저 상품에 치중하는 점은 아쉽지만 아이템 특성상 어려운 부분이 많다는 것을 알기에 이해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여행상품은 특히 클레임도 많고 사전에 여행사와 여행자간에 조율하고 문의할 것들이 참 많다는 것 잘 아실겁니다. 어느 여행사이트를 들어가보더라도 Q&A 게시판은 엄청난 양의 문의와 답변이 가득합니다. 그만큼 상품 하나 팔기가 정말 쉽지 않다는 것이겠지요?

팡스데이라는 여행, 레저 전문 소셜사이트가 사람들에게 " 거기 참 잘하더라! " 라는 인식을 주려면 많이 뛰셔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켜보고 있겠습니다. 천편일률적인 음식점, 피부관리, 손톱관리 상품은 이제 지겹습니다. 팡스데이처럼 전문적인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이 성공하면 이를 따르는 많은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이 등장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NoPD 의 여행컨텐츠는 우측 카테고리의 " Trouble? Travel! " 을 살펴보시면 됩니다 ^^

신고
Posted by 노피디
갑작스레 왠 새로운 회사 타령일까요? 네, 해석하기 나름이겠지만 2010년이 시작되면서 실제로 NoPD 에게 일어난 일들입니다. 하지만 오해는 하지 말아주세요 ^^;; 회사를 옮긴 것은 절대 아니고 그동안 하던일을 버린것도 절대 아닙니다. 바라보기에 따라서 새로운 회사, 새로운 일, 새로운 업무환경이 시작된 것이니까요.

새로운 회사

지난해까지 다니던 회사의 공식 명칭이 변경이 되었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NoPD가 다니던 회사가 다른 자회사에 흡수합병이 되었습니다. 이제 기존의 명함, 사번, 회사명을 모두 버리고 새로운 회사 이름과 사번, 직책으로 바뀌어 버렸습니다. 참 아쉽네요. 뭔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여건과 분위기는 이전의 회사가 나은데 말이지요. 인간은 적응하는 동물이라고 하니,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하도록 " 노력 " 은 해봐야겠지요? ^^

새로운 일

NoPD는 희안하게도 업무를 맡으면 최소한 1년 이상 쭉~ 같은 일을 하곤 합니다. 같은 일을 좀 더 상세히 설명하면 " 동일한 단일 프로젝트 " 로 해석하면 되겠네요. 2006년부터 3년간 해외를 싸돌아 다니면서 프로젝트를 수행했었는데, 2008년~2009년에도 역시 단일 프로젝트로 1년 반정도 반복되는 일상을 겪었던 것 같습니다.

합병 즈음해서 간부님들과의 면담을 통해 새로운 일을 병행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병행이라는 옵션이 붙어서 참 부담스럽기는 합니다만 (기존에 하던것도 하면서 새로운 일도 해라라는 ;;;) 그동안 전혀 해보지 않던 업무를 같이 하게 되어 나름 설레이면서 걱정도 되고 뭐 그렇습니다.

새로운 업무환경

회사가 합병되면서 Backend 의 시스템들이 완전히 갈아 엎히고 있습니다. 양 회사가 가지고 있던 장점들을 통합하는 과정이니 여지없이 적응해야만 하겠지요? ^^ 그러나, 그보다 더 흐뭇한 것은 프로젝트 종료와 함께 회사 업무 PC 의 OS 를 윈도우 7 으로 변경했다는 것일겁니다.

집에서는 진작부터 윈도우 7 을 쓰고 있었지만 (아시다시피, NoPD 는 윈도우7 내부 베타테스터로 오래전부터 활동했었지요 ^^) 회사에서는 구닥다리 윈도우 XP 를 한참동안 쓰고 있었답니다. 윈7에 혹시나 싶은 걱정에 VirtualBox 로 윈도우 XP 를 병행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집에서 개인용으로 스던 윈7과 회사에서 업무용으로 쓰는 윈7의 차이가 여기저기서 느껴지는군요.

새 술은 새 부대에...

옛말에 "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 는 말이 있습니다. 여러가지를 의미하는 것이겠지만, 새로운 일을 시작할 때는 완전히 새로와 져야 한다는 의미로 NoPD 는 해석할까 합니다. 2009년이 사실 인생에 가장 중요한 한 해로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미 물건너가 버렸고... 이제 2010년을 다시한번 제대로 " 획 " 으로 만들기 위해 달려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늘 밤에는 와이프와 맥주 한잔 하면서 아직 못만든 2010년 연간 계획을 한번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