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1.09.20 17:07
최근에 시간이 좀 생겨서 책을 좀 읽고 있습니다. 한동안 너무 바빠서 손도 대지 못했던 비전문서적들을 중심으로 읽으려고 노력하는 중인데요, 와이프가 어디선가 구해왔던 "서울, 단골가게" (부즈펌 출판 / 박진주 글,사진) 라는 책을 소개할까 합니다. 제목에서 풍기는 것처럼 일종의 여행 가이드처럼 필자가 추천하는 서울의 매력적인 단골 가게들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단골가게는 특별한 매력이 있어서 지속적으로 가게 되는 가게를 말합니다. (너무 당연한가요? ㅎ) 이 책에서 소개하는 단골가게들은 필자의 개인적인 단골가게입니다. 하지만 추천하는 까페와 샵에 대한 이야기를 읽다보면 "가보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드는, 왠지 우리에게도 단골가게가 될 것 같은 곳들이 심심치 않게 발견되곤 합니다.

 

얼마전에 읽었던 후배가 쓴 책 "도쿄 카페 여행 바이블" 과 비슷한 컨셉을 가지고 있는 책이지만 "서울,단골가게"는 비단 까페 뿐만이 아닌 빈티지 샵, 의류 샵 등 그 대상의 제한이 없습니다. 말 그대로 두고두고 방문할만한 매력이 있는 곳들을 소개한 책입니다. 다만 "도쿄 카페 여행 바이블" 과 비교해서 아쉬운 점은 너무 다양한 타겟들을 소개하다 보니 조금 지루함이 느껴진다는 정도 일 것 같습니다.

사람들은 장소와 사물에 추억을 담습니다. 늘 가는 곳, 비록 그곳이 의무감에 갈 수 밖에 없는 곳이라 할지라도 추억이 남고 기억이 남습니다. 어디엔가 내 기억의 아련한 곳을 자극해주는 곳이 있다는 것은 행복함 일까요 아니면 부담스러움 일까요? 시간이 지나고 추억의 강렬함이 부드러워 지고나면, 그 어디라도 행복한 사색에 잠길 수 있게 하는 곳이 되지 않을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대학시절 디지털카메로 동호회에 창립 멤버로 참여한 적이 있었다. 그 때 같이 사진을 찍던 친구들은 이제 다들 회사원이 되어 세상의 찌듬속에 푹 빠져 있다. 한참 뜨거웠던 동호회 홈페이지도 이제는 폐쇄되었고 연락이 닿는 몇 안되는 친구들만이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소식을 전하고 있는 중이다.

공부와는 거리가 있던 대학생활을 하면서 동호회 사람들과 사진을 찍고 술잔을 기울이던 시간은 참 소중했다. 사진만 잘 찍는 친구들이라 촬영에 대해 많은 걸 배울 수 있던 것은 물론이고 다들 한가닥(?)씩 할 수 있는 능력들이 있었기에 나이라는 계급장 떼고 보면 참 배울게 많은 친구들이었다는 생각을 여전히 하고 있다.

 
오늘 소개하는 " 도쿄 카페 여행 바이블 " (2011, 랜덤하우스 코리아 [책소개 바로가기]) 은 그 친구들 중 한명이 쓴 책이다. 이 친구는 많은 대학생들이 선망하는 기업인 삼성전자에 입사했다가 2년만에 꿈틀거리는 열정을 참지 못하고 뛰쳐나온 열혈 청년이다. 물론 이제 30대에 접어들면서 청년이라는 말을 붙이긴 좀 애매하지만 ;;; (30대는 아저씨 아줌마가 더 잘 어울린다)

일반적인 여행서, 테마 여행서는 시중에 참 많다. 회사에서 출장으로 다녀온 수많은 나라들과 개인적인 여행을 합쳐서 10여개국을 넘게 다니면서 참 많은 여행서를 사고 참고했지만 딱 마음에 드는 책, 감성을 자극하는 책은 없었다고 생각된다. 그런데 이 친구, 리미군이 적은 책은 좀 달랐다. 물론 리미군의 감성을 어느정도 알고 봐서 이런 느낌을 받았을 수도 있겠지만 정보와 여행을 충동질하는 글의 오묘한 조화는 근래에 보기 드문 역작이라고 생각된다.

까페. 조금은 된장스럽고 스타벅스, 커피빈에 물든 Fast, Fast, Fast 시대에 쉬어가는 느낌이 드는 소재다. 그런 편견을 깨주는 책이 바로 도쿄 카페 여행 바이블이다. 일본 됴코라는 실존적인 공간에 한정된 책이지만 카페라는, 어쩌면 상당히 오타쿠적인 공간을 감성이라는 해석으로 전달해주는 수준급의 글과 사진은 사람의 마음을 몽실몽실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한참 어수선한 일본이 정리가 되면 꼭 여행을 떠나야 겠다는 생각이 들게 한 책.
리미군의 도쿄 카페여행 바이블이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