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Travel!2010.12.15 14:57
추운 겨울입니다. 차가운 날씨에는 따뜻한 커피도 좋지만 따뜻한 곳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면 이보다 좋은 것은 없을 겁니다. 적도에 가까운 동남아 지역도 좋고 이제 여름이 한창일 남반구의 호주, 뉴질랜드로 좋겠지만 우리나라의 남쪽나라 제주도 역시 고위도 지역 보다는 포근함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제주도를 다녀 온다는 것은 늘 동남아 패키지 여행상품, 에어텔 상품과 비교되면서 " 너무 비싸다 " 라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는게 사실입니다. 항공권을 따로 끊는 비용도 만만치 않고 제주도에 가서 사용하는 비용을 고민하면 차라리 동남아가 더 메리트 있다는 말들도 많이 합니다. 하지만 항공권 비용을 극단적으로 줄일 수 있다면 제주도 여행도 그리 비싸지만은 않을 것 같습니다.

떙처리 항공권, 여행상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떙처리 닷컴과 같은 서비스를 방문하시면 상상을 초월하는 저렴한 가격에 여행 상품,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다만 부지런 해야하고 열심히 클릭질을 해야하는 단점이 있긴 합니다. 꼭 그렇게까지 해서 싸게 가는게 의미 있느냐 하시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간단한 사례를 준비해 봤습니다.


아시아나 항공 웹사이트에서 캡쳐해 봤습니다. 구간은 김포<->제주이며 12월 19일에 출발하여 12월 21일에 돌아오는 항공편으로 나름 저렴한 요일과 시간대의 화면입니다. 19일 오전 일찍 출발하는 요금이 할인을 적용하여 75,960원입니다. 돌아오는 21일 항공권 역시 오후 3시경으로 잡아 73,400원의 요금이 보여지고 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의 성인1명 기준 왕복 항공요금은 149,360원

동일한 날짜와 시간대, 그리고 같은 항공사를 사용해서 할인 항공권을 이용하면 요금이 어떻게 나오는지 한번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생각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이 나오니 일단 마음의 준비를 하시고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동일한 조건으로 땡처리 닷컴에서 요금을 확인해 봤습니다. 출발편 10% 할인을 제외하고 157,800원 정가인 항공권이 86,790원으로 할인금액 기준으로 42%, 정가 기준으로 45%의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가 가능하군요! 

물론 땡처리 항공권을 많이 이용해보신 분들은 아실것이고 바로 위의 캡쳐 화면에서도 간접적으로 확인이 가능합니다만 이런 항공권은 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날짜와 시간대, 이용가능한 항공사가 정해져있습니다. 일정을 유연하게 짜는데는 조금 불리한 감이 없지 않지요. 하지만 일정이 얼추 맞아 들어간다면 아주 저렴하게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찬스가 되기도 합니다.

땡처리 항공권의 또 다른 장점은 급하게 상품이 나온다는 점입니다. 간혹 다음날 출발하는 해외 항공편이 저렴하게 나오기도 하니 리프레시만 잘하면 시세차익(?)을 엄청나게 벌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제주도, 결코 동남아보다 비싸지 않습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홍콩은 쇼핑으로 가장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 유명한 것을 꼽으라면 아마 많은 분들이 도시의 야경을 꼽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전세계 유수의 금융 회사들이 아시아의 거점 혹은 본사를 둘 정도로 재경 분야에서도 유명한 동네라, 건물들 또한 그 영향력을 과시하려는 듯 하늘 높이 솟아 멋진 마천루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워낙 이런저런 영화에도 많이 등장했던 모습이라 한번 보시면 " 아 여기! " 할 정도지요.

피크 트램을 타고 빅토리아 피크에서 내려오면 사람들이 내려오는 방향으로 좀비 걸어가듯 움직이면 5C 번 (번호가 맞는지 잘 기억이 안나네요 ^^;;;) 버스를 탈 수 있는 정류장이 나옵니다. 이 버스는 스타페리 선착장까지 연결되는 2층이 개방된 버스입니다. 비만 오지 않는 다면 홍콩의 밤거리를 스쳐지나가면서 선착장까지 가장 빠르게 갈 수 있는 방법이랍니다. 늘 그렇듯 요금은 가볍게 옥토퍼스로 지불!

Canon | 2010:04:10 19:54:56

빅토리아 피크 정상에서 꽤나 활동량이 많았던 아가는 내려오는 트램에서 잠이 들더니 완전히 곯아떨어져 깨어날줄 모르는 군요. 다들 시끌벅적 야경을 즐기느라 정신 없는데 혼자 완전 숙면 모드로 돌입했습니다 ㅎ. 중국쪽에서 오신 관광객들이 많은지 연신 시끌시끌하네요!

Canon | 2010:04:10 20:06:28

홍콩에서 지나다니면서 본 최고 규모의 루이뷔통 매장입니다. 츄리닝에 슬리퍼 질질 끌고 들어갔다가는 입구에서 제지당할 것 같은 분위기죠? 언뜻보면 압구정동 갤러리아 백화점 같은 삘이 나기도 합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오직 루이뷔통만 파는 매장이라는 정도 ㅎ. 이탈리아 밀라노 출장때 잠깐 들렀던 로마 근교의 아울렛 매장이 생각나네요. 광활한 벌판에 펼쳐진 명품 샵들의 향연 -_-;

Canon | 2010:04:10 20:01:35

날이 점점 어둑어둑 해지면서 도시의 답답함이 불빛의 향연으로 바뀌어 갑니다. 흐린 날씨지만 오늘 보기로 한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위해 분위기를 잡아주는 홍콩의 모습. 때마침 러시아워가 겹치면서 차는 막혔지만 시원한 바람을 가르는 기분은 최고였습니다. 우리 아기 유모차도 잠시 포즈를 ;;;

Canon | 2010:04:10 20:00:48

정신없이 하늘 높이 솟은 빌딩들. 빌딩 구경하는게 무슨 매력이겠냐 했었는데, 뉴욕 맨하탄에서 시티 투어 버스를 타고 돌면서 " 이야~ " 했던 것 만큼의 매력이 있습니다. 맨하탄은 워낙에 유명한 빌딩과 스팟들이 많아서 확인하는 즐거움이었다면 이곳은 뭔지 잘 모르겠지만 그냥 " 워오! " 하는 매력이 있네요. 스타페리를 타고 홍콩 여행의 마지막을 장식하기 위한 심포니 오브 라이트 공연을 보러 가는 길, 왠지 모를 아쉬움이 남았다는!

신고
Posted by 노피디
디즈니랜드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에버랜드, 서울랜드, 롯데월드 등에서도 매일매일 펼쳐지는 행사의 핵심은 퍼레이드가 아닐까 합니다.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신나는 음악과 춤이 어울어지는 테마파크에 놀러온 모든 사람들과의 교감이 이루어지는 자리이기 때문이지요.

정체성을 알 수 없는 러시아 언니 오빠들이 가득한 우리나라 테마파크의 그것과 다르게 디즈니랜드는 자사(?)의 다양한 캐릭터들이 총 동원되는 퍼레이드로 유명합니다. 홍콩 디즈니랜드는 절대적인 공원 크기가 크지 않아 오히려 퍼레이드를 감상하기도 편했던 것 같습니다.

퍼레이드가 시작되기 전부터 공원 전체에 안내방송이 계속 나오며 행사 코스에 통행을 제한하기 시작합니다. 이미 볼 것 다본 사람들은 일찌감치 자리에 앉아 간식을 먹으며 퍼레이드를 기다리고 있더군요. NoPD 와 저희 가족은 들어간지 얼마 되지 않아 바로 퍼레이드가 시작하는 바람에 일단 자리깔고 앉아 봤습니다 ^^

FUJI PHOTO FILM CO., LTD. | 2010:04:14 12:18:00

채 잠에서 덜깬 혜린아기는 부시시한 눈빛으로 힘차게 티셔츠를 걷어 올리며 다시 배꼽을 잡을 자세입니다. 날씨가 아주 맑은 날이 아니라 그나마 퍼레이드를 기다리기가 어렵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날이 덥고 햇볕까지 뜨거웠다면 퍼레이드 근접 감상을 포기했을지도 모르겠네요!

Canon | 2010:04:09 16:40:40

분위기를 하도 오래전부터 잡아놔서 사람들은 한참 기다리고 있는데 퍼레이드 시작은 하지 않고 예상되던 행상들이 먼저 지나가기 시작합니다. 시원한 물과 음료수들은 기다리던 사람들의 갈증을 볼모로 독점 판매를 하고 있었습니다. 여기저기서 아이들과 부모들이 옥신각신하는 모습. 한국이나 홍콩이나 똑같더군요 ㅎ

Canon | 2010:04:09 16:43:43

결국 옆에서 버티다 못한 외국인 아주머니께서 풍선을 사러 나가셨습니다. 가격이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디즈니랜드표 풍선 하나 사고 싶은 생각은 저도 들더군요. 다만, 아직 기념품 샵을 들어가 보지 않아서 패스했습니다. 

Canon | 2010:04:09 16:49:50

기다림에 지루했던 혜린아기는 엄마의 썬그라스를 뺏어서 쓰면서 지루함을 달래고 있습니다. 간만에 데굴데굴님이 좋아하는 썬그라스샷이 하나 나와서 내심 기쁘군요 (음? -_-) 이마를 보시면 알겠지만 혜린아기는 기다리는게 무척 지루한지 조금 짜증이 나있는 상태였습니다 ㅎ

Canon | 2010:04:09 16:54:59

Canon | 2010:04:09 16:55:40

한참을 기다리자 음악소리가 시작되면서 멀리서 퍼레이드 행렬이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거대한 미키마우스 조형물과 함께 악단이 지나가기 시작하네요. 갑자기 저 미키마우스가 등장했던 애니메이션 제목이 생각나지 않습니다 ;;; 무슨... 마법, 심포니, 오케스트라... 뭐 이런 것이었는데 말이죠. 점점 감퇴하는 기억력 ;;;

Canon | 2010:04:09 16:56:47

애니메이션의 역사를 간직한 디즈니답게 초창기 셀 애니메이션 제작을 컨셉으로 만든 퍼레이드 마차도 지나갑니다. 마차 위에 이상한 소리를 내는 다람쥐 친구들 (역시 이름이 생각이 안난다는...) 이 서서 손을 흔들어 주고 있었습니다.

Canon | 2010:04:09 17:04:52

우리들에게도 익숙한 토이스토리 캐릭터 들입니다. 토이스토리는 스티브 잡스가 가지고 있던 픽사에서 만든 애니메이션인데, 픽사는 디즈니에 인수가 되어 CG 애니메이션의 대부로 자리잡고 있다지요. 그러나 디즈니의 대주주가 스티브 잡스라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요즘의 현실이랍니다. ㅎㅎ

Canon | 2010:04:09 17:06:43

중간에 지나간 몇 개의 마차는 혜린아기랑 즐기면서 보느라 못찍었습니다. 마지막 즈음에 나타난 마법의 성! 미키마우스와 그의 친구들이 등장하면서 퍼레이드의 막을 내렸습니다.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낮에 보는 퍼레이드가 멋있어봐야 얼마나 멋있겠습니까 ㅎ. 하지만 야간 퍼레이드를 보겠다고 마음먹으시면 안됩니다. 하루에 두번 진행되는 퍼레이드가 야간에는 없다는 점! ㅎ

FUJI PHOTO FILM CO., LTD. | 2010:04:14 12:18:00

퍼레이드가 끝나고 혹시나 배가 고플까봐 혜린아기에게 세븐일레븐의 완소 먹거리 우유를 먹였습니다. 어찌나 잘 먹는지 꿀꺽꿀꺽 원샷할 분위기지요? 디즈니랜드의 퍼레이드는 여기까지입니다.

혹시 홍콩 여행을 기획하고 계시면 아래 소개해드린 사이트의 상품을 먼저 검색해 보세요. 저렴하면서 다양한 일정과 금액(!!!!)을 가진 상품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2010/04/16 - [Trouble? Travel!] - 홍콩 여행을 저렴하게 다녀오는 방법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