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PD의 올해 목표중 하나는 영어 듣기 / 말하기 능력을 수준급으로 끌어올리는 겁니다. 해외 출장을 많이 다녔음에도 생계형 영어 (Live English -_-) 만 늘어난 터라, 제대로된 영어를 구사해 보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 은 둘째치고, 회사에서 영어 말하기 능력에 대한 평가를 본격적으로 인사고과에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되었기 때문이지요.

영어가 최고는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할 줄 알아야 하는 언어처럼 인정되다 보니 아이에게도 영어 교육을 어떻게 시켜야 하는가가 와이프와 저에겐 큰 화두입니다. 물론 와이프가 영어교육쪽과 좀 밀접한 관계가 있어서 큰 걱정은 안하지만, 아무래도 영유아 교육은 또 다른 세계이기 때문에 적당한 교재를 수소문 하고 있었답니다.



그러던 중 NoPD 가족에게 꽂힌 것이 바로 노부영! 노래 부르는 영어동화라는 긴 제목의 약어를 가진 영유아용 영어 교재입니다. 구성이 아주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맘 까페에서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스테디셀러의 반열에 올라있는 책이더군요.

요즘 돈 만원이 아쉬운터라 여기저기 수소문 해서 자정이후 13% 할인이 되는 곳을 발견하여... 이시간 지름과 함께 포스팅을 남기고 있는 중입니다. 적절한 제휴카드가 있다면 추가 할인이 가능하겠지만... 카드는 가위로 잘라내는 것이 제맛인지라, 그냥 구매 진행했습니다 ㅎㅎ...

영유아 교육의 세계는 유명한 것이 가장 괜찮은 선택이라는 명제가 성립하는 것 같습니다. (경험상...) 이번 노부영 선택도 그 명제를 벗어나지 않겠지요...?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절묘한 곳에 위치한 호반도시 혹은 산악마을 인터라켄에서 맞이한 새로운 아침은 포근하다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릴 만한 따뜻한 햇살과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이 어울어진 모습이었다. 전날까지 잔뜩 찌뿌렸던 하늘은 언제 그랬냐는 듯 방긋 웃는 모습으로 뭉실뭉실 뭉게구름을 가득 하늘에 펼쳐놓은 모습이었다. 이슬비가 촉촉히 내린 한산한 거리의 모습이 이국적이다.


KONICA MINOLTA | 2006:03:26 16:10:04

오늘은 인터라켄을 떠나 쮜리히로 가야하는 날이기 때문에 아침부터 부산하게 움직였다. 서양식 호텔 조식을 대충 챙겨먹고 짐을 챙겨 로비에 맡기고 거리로 나갔다. 알프스 산맥을 타고 내려온 깨끗한 공기가 폐 구석구석의 폐포에 산소를 불어 넣어주는 느낌은 무척 색다른 경험이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6 19:30:33

파랗다 못해 시퍼렇기 까지한 하늘과 햇살을 온몸으로 받아 넘기는, 금새 있었다가 잠시 돌아보면 사라지는 구름들은 꿀꿀했던 날씨의 기억을 하나도 남김없이 저 멀리 융프라우요흐 너머로 날려보내주는 시원한 느낌이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6 20:08:33

인터라켄을 감싸고 흐르는 강물위로 이름모를 새들이 분주히 움직이며 아침식사를 하는 모습이다. 인위적으로 만든 콘크리트 뚝 같은건 이곳에 없다. 아니, 있다해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풍경이라고 해야할까? 단아한 모습으로 줄지어 서있는 스위스 풍의 집들 너머로 어느새 하얀 구름이 가득 차있다. 휴일 아침 베란다에서 기지개 한번 시원하케 켜면서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향기 가득한 커피 한모금을 마시는 상상을 해본다.

KONICA MINOLTA | 2006:03:26 20:37:09

한적한 거리에는 지나다니는 차를 구경하는 것도 쉽지 않다. 가끔 동네 주민(?)으로 보이는 사람들의 끼익~ 거리는 자전거 소리가 요란할 뿐. 길 건너편에 삼각대를 세워두고 만년설 가득한 산을 배경삼아 간만에 신혼여행 분위기를 내본다. 그래도 역시나 배낭여행의 느낌이랄까 ㅋ

KONICA MINOLTA | 2006:03:26 20:44:16

아마도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맥도날드가 아닐까 싶은 이곳. 흔히 생각하던 맥도날드의 붉은 거대한 간판대신 조촐한 글자로 McDonald`s 라고 적힌 간판이 이색적이다. 이곳에 있는 모든 것들은 스위스다운 향을 머금고 스위스 안으로 녹아든 느낌이다. 조그만 마을의 산장같은 느낌의 맥도날드 마저 마음을 사로잡는 이 곳.

KONICA MINOLTA | 2006:03:26 21:36:49

한참을 돌아다니고 기차 시간에 맞추어 맡겨둔 짐을 찾았다. 인터라켄 동역으로 가는 길에 펼쳐진 드넓은 초원. 그 뒤로 그림처럼 펼쳐진 만년설과 새파란 하늘의 향연. 도저히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에게 진 우리는, 따스한 햇살을 맞이하며 모닝 맥주-_- 한캔씩을 이곳에서 마셨다. 낮술을 마셔도 전혀 취하지 않는 색다른 경험. 조금은 지루할지 모르지만, 삶에 찌든 우리들에게 인터라켄이 주는 너무 큰 선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6 19:56:34

아쉬움을 뒤로하고 베른을 거쳐 쮜리히로 다시 넘어가는, 짧은 8일간의 프랑스,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플랫폼으로 데려다줄, 유레일에 몸을 실었다. 꼭 다시 오자는 다짐과 함께.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사진으로 죽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김치군의 세계여행 채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유럽 여행 따라잡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