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7.01 11:42

최근 개인의 사생활과 보안 침해, 감청에 대한 이슈가 붉어지면서 많은 메세징 서비스들이 보안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소유하고 있는 와츠앱(WhatsApp)은 이미 모든 사용자들의 대화를 종단간 암호화(E2EE, End-2-End Encryption) 한다고 발표한바 있습니다. 상장 소식으로 요즘 버즈 키워드가 된 라인(LINE) 역시 이런 대열에 새롭게 합류하기로 결정하고 최신 업데이트부터 레터실링(Letter Sealing)으로 불리우는 자사의 종단간 암호화 기술을 사용자들의 1:1 대화에 기본적으로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라인의 경우 종단간 암호화 기능이 도입된지 오래되었지만 서비스 차원에서 이 기능을 강제하지는 않고 있었습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발표한 내용은 메세징 서비스 시장에서 "종단간 암호화는 기본"이라는 조류가 형성되는 것과 함께 상장을 앞두고 사용자들의 보안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인상을 주기위한 정책 변경이 아닌가 싶습니다. 종단간 암호화는 사용자들의 중간에서 메세지를 경유하는 서버가 메세지를 열어보지 못하게 하여 사생활의 노출을 막을 수 있는 기술입니다.




종단간 암호화는 보안이라는 관점에서 좋은 기능이긴 하지만 거꾸로 릴레이 서버에서 해줄 수 있는 동작, 예를 들면 메세지의 일부를 보여주면서 푸시 메세지를 노출시켜 주는 것과 같은 기능이 제한된다는 약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푸시 메세지를 통해 메세지의 일부를 확인하는 것과 내 메세지가 보호되는 것 사이에서 "보안"이 더 중요하다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한 조치라 생각됩니다. 


아직 단체 대화방에 해당 기능이 적용되는지의 여부는 (기술 구현의 관점에서 난해함이 다소 있을 것 같긴 합니다) 확인되지 않았지만 최종 타겟은 유통되는 모든 메세지를 중간에서 가로챌 수 있는 여지를 막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메세징 서비스는 최근 모바일 사용자 경험의 중심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중입니다. 그런만큼 더욱 보안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게 될 수 밖에 없을겁니다. 조만간 모든 메세징 플랫폼, 서비스들이 종단간 암호화를 전격 적용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라인 공식 블로그에서 종단간 암호화 전격 적용 포스팅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6.13 10:01

드디어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 주식회사(LINE Corporation.)의 기업 공개가 본격화 되었습니다. 뉴스로는 이미 미국과 일본 주식시장에 동시 상장한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만 실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에 이를 위한 서류를 제출한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네이버의 자회사이기 때문에 그동안 라인의 실적은 네이버의 실적 발표에 함께 포함되어 있었고 중요한 섹션으로 자리잡고 있었기에 대략적인 정보는 대부분 공개되어 있는 편입니다. 하지만 이번 신청서 발표를 통해 보다 정확한 상세 내역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라인은 2015년 기준으로 연간매출 10억 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일본 엔화의 약세로 인해 1달러에 120엔대에 거래되고 있어 달러 기준으로 다소 작게 계상되는 효과가 있습니다만 우리돈 기준으로 대략보더라도 1조 이상의 연간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겠습니다. 네이버가 분기 매출이 9000억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라인이 정말 많이 성장했고 이를 통해 그동안 네이버도 체질개선을 많이 하고 있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라인의 매출과 이익을 살펴보면 매출은 지난 3~4년동안 폭발적으로 성장했고 근래 시장 확대 경쟁이 소강 국면으로 들어서면서 성장율 자체는 초기 서비스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던 시기에 비하면 많이 줄어든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는 스마트폰 시장이 급격히 성장율 하락에 진입하기 시작했고 메신저 서비스들이 각자의 핵심 국가와 영역을 공고히 하고 있는 근래의 시장 환경을 생각해보면 나쁜 데이터라고만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출처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 글자가 정말 작으니 웹 사이트에서 직접 보시는 것을 권고....



이익의 경우 임직원들에 대한 주식 보상금이 지속적으로 크게 발생하고 있어 이로 인한 착시 효과가 일부 있습니다. 실제 이런 부분을 감안한 이익이 얼마나 되는지는 SEC 로 제출된 리포트를 상세히 살펴보실 것을 권고드립니다. 재무재표 관점에서는 이런 부분도 비용이기 때문에 같이 감안하여 보는 것이 정확하다고 생각됩니다. 이를 제외한 경우 라인은 수익을 내고 있는 기업이며 주식 보상금을 포함하면 비용 지출이 크다 하겠습니다.


YoY 는 매출에 대한 YoY 이며, 2016년 데이터는 1분기 매출의 4배에 보정계수 1.1 을 적용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의 등장, 유니콘의 흥망성쇄가 교차하면서 히트작이 없던 기업공개 시장에 라인의 상장은 최대의 이벤트가 될 것으로 많은 언론들이 보도하고 있습니다. 확실한 수익모델을 기반으로 이익을 만들어 내고 있는 기업이기에 더욱 시장의 관심이 많은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상장 이후 사람들의 관심사는 네이버의 주가 추이가 어떻게 될 것이고 (지분율이 얼마로 떨어지는지 살펴봐야겠습니다) 라인은 그동안처럼 탄탄한 성장을 계속 할 수 있을 것인지가 될것 같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된 라인 상장 서류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3.05 07:01

지난달 초, 네이버의 임원 인사가 진행되면서 라인의 조직 구조에도 일부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네이버의 CFO 였던 황인준 님이 라인의 CFO 로 임명된 것이었죠. 오래전부터 흘러나오던 라인(LINE)의 주식시장 상장과 관련하여 본격적으로 숫자를 챙겨 성공적인 주식시장 데뷔를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라인은 실적과 관련하여 숫자들이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만 일반적으로 기업들이 IPO 를 진행하기 직전에 실적이 더 좋게 보이게 하려는 것과 연관짓는 것 역시 어색한 일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글로별 경기 침체가 계속 이어지면서 작년 여름경 네이버에서는 라인의 상장은 기정 사실화 하면서도 1) 시장의 상황이 좋지 않다, 2) 라인의 매출과 이익이 더 좋아질떄까지 확정된 것은 없다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주식시장에 상장하는 것이 결국 자금을 끌어들이는 일일텐데요, 시장 상황이 좋지 않고 매출과 이익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 상장 효과가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라인의 핵심 시장인 일본의 경기와 글로벌 유가 급락으로 인한 불확실성의 증가, IT 기반 기업들의 거품론등으로 분위기는 상장에 우호적인 상태는 아닙니다.





반년정도 조용했기 때문에 뭔가 뉴스가 한번 나올 시점이 아닌가 생각하던 즈음, 라인이 일본과 미국 주식시장에 동시에 상장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 는 속담처럼 마더 컴퍼니의 CFO 가 자리를 옮기고 난 뒤 나온 소식이라 이번에는 정말로 상장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시장의 기대감을 일으키기에 부족함이 없어보입니다. 실제로 상장을 추진중인 것인지는 네이버/라인의 핵심 관계자들만이 알고 있겠지만, 다시 한번 상장설이 돌면서 네이버의 주가도 출렁이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옴직 합니다. 뉴스를 통해 전해진 라인의 상장 규모는 두 시장을 합쳐서 3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30억 달러는 우리돈으로 3조 6천억원 입니다. 


라인의 일본, 미국 주식시장 동시 상장설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작년 여름 나왔던 로이터의 라인 상장 연기 소식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