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실적발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24 마이크로소프트 2015년 3분기 실적발표, 매출 24조와 영업이익 7.3조
IT's Fun2015.04.24 09:34

마이크로소프트가 2015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회계년도가 전년도 7월부터 익년도 6월까지이기 때문에 2015년 1월부터 3월까지의 기간이 2015 회계년도의 3분기로 잡힙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어닝콜과 IR 자료에 따르면 매출은 환율을 1100원으로 가정했을때 24조(217억 달러)를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7.3조(66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워낙에 매출과 이익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숫자는 나빠 보이지 않지만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때, 그리고 세부적인 매출, 이익 구조를 살펴봤을 때 시사점이 여러가지 있을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매출 관점에서 전년 동기 대비하여 6% 정도의 신장을 했지만 영업이익은 5% 정도 줄어들면서 실속없는 장사를 했습니다. 물론 최근 해외 매출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부분의 미국 기업들이 겪고 있는 것처럼 달러화 강세에 따라 손해 보는 부분이 물론 많았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주당순이익을 계산했을 때는 주당 0.61 달러를 기록해서 전년동기 대비했을 때 10% 정도로 큰 감소폭을 보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분기의 어느 분야에서 매출을 늘리고 이익을 올렸는지 조금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실적자료를 살펴보면 전체적인 재무실적 장표 이후에 각 사업 부문별로 기록한 매출에 대한 정보들이 자세히 나와있습니다. 크게 D&C(Device & Consumer) 부문과 컴퓨팅&게이밍, 노키아 휴대전화 부문 합병 이후부터는 폰 하드웨어와 D&C 기타부문, 그리고 윈도 볼륨 라이센스, 서버 운영체제 등의 실적이 집계되는 커머셜(Commercial) 분야로 나뉘어 집니다. 각 부문별 성적표를 살펴보면 D&C Licensing 부문이 24%로 크게 감소했고 D&C Other 와 Commercial Other 가 큰 폭의 증가를 한 것이 눈에 띕니다.


이같은 결과는 오피스 365 구독과 같은 실적은 D&C Other 로 집계되고 애져(Azure)와 같은 클라우드 관련 제품, 서비스가 Commercial Other 로 집계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D&C Licensing 처럼 전통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캐시카우였던 오피스, 윈도 등의 판매가 PC 시장의 침체로 줄어들고 클라우드 기반으로 오피스 제품군의 이전이 가속화 되고 있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서비스 구독 기반, 사용량 기반의 과금 정책이 분명 기존 라이센스 기반의 정책보다는 아직까지 단기 숫자의 관점에서는 작을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한편 윈도폰의 경우도 판매 대수는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되었지만 실제 매출은 16%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윈도폰은 현재 고가의 플래그십 기종에 대한 출시가 PC-모바일 통합 플랫폼인 윈도10의 공개 이전까지는 없을 것이라는 발표와 연결지어볼 수 있겠습니다. 지속적으로 이머징 마켓에 대한 저가형 윈도폰 단말은 출시하고 있지만 고가 단말이 줄어들면서 판매 대수는 늘었지만 매출 규모가 줄어들고 있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윈도폰 사용자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것 정도는 긍정적인 신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속적으로 생산성 도구 시장에서의 우위를 놓치지 않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해오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답지 않게 공격적인 전략으로 애플의 iOS 와 같은 다른 플랫폼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앱,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내놓고 있고 자사의 라이센스 기반 커머셜 부문의 영향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강하게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습니다. 이번 실적 발표는 그같은 적극적인 방어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견조하게 매출과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 생각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공식 웹사이트의 실적 발표자료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