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11.17 15:52

이미 출시된지 꽤 되었습니다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2016을 얼마전 설치하여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간혹 회사에서 일하시면서 개인 오피스365 계정으로 인증하고 오피스 2016을 쓰시는 분들을 봤습니다만 이는 라이센스 위반으로 곤란한 상황에 처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회사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꼭 회사에서 공식 배포되는 오피스 2016 및 인증 계정을 사용해서 설치해야 하며, 법적으로 허가된 범주 내에서 라이센스 위반을 하지 않기 위해 이제야 본격적으로 쓰기 시작했다고 스스로에게 칭찬을 해봅니다!


오피스 2016 을 처음 설치했을때는 큰 문제가 없이 이전 오피스 2011 계열에서 셋업 되어 있던 것처럼 영문으로 문제 없이 동작을 했습니다. 엊그제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운영체제, NXOE 등을 배포하면서 맥 환경의 오피스 2016에 대해서도 나름 대규모의 업데이트가 진행되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은 항상 보안 취약점에 대한 관리를 잘 해야한다는 동물적 감각으로 업데이트를 모두 설치하고 아웃룩을 재기동했습니다.





업데이트 후 실행된 아웃룩 2016은 업데이트 전과 뭔가 미묘하게 변화되었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기분 탓이려니하고 클라이언트를 한참 쓰던 도중, 고객사에 답메일을 보내려다 경악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아웃룩 2016은 분명 영문 모드에서 동작하고 있었으나 업데이트 이후에는 한글 모드로 변화가 되었고 메뉴와 리본에서부터 메일 본문에까지 한글화의 악영향(?)이 미치기 시작했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었습니다. 단축키가 일부 변경되고 폰트 변화에 따라 자간, 줄간격이 변하면서 UI 가 흐트러진 것은 괜찮습니다만 메일 본문의 일부 컬럼 한글화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고질적인 문제인 한글화의 실책을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뭐...뭔가 출발해야 할 것 같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메일은 누군가로부터 보내진(From) 것일진데 아웃룩 2016의 한글 모드에서는 메일 답장, 포워딩 시에 능수능란하게 From 부분을 "출발" 이라는 단어로 바꾸고 있었습니다. "받는 사람" 에 걸맞는 용어는 "보낸 사람" 정도일진데 어떻게 "출발" 이라고 번역 작업을 한 것인지는 묻고 싶지도 따지고 싶지도 않습니다 ^^;;; 다만... 언어를 운영체제의 환경에 무조건 맞추도록 한 정책으로 인해 이 사태를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는 고민에 대한 해답을 찾고 싶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공식 지원 사이트에 따르면 이 부분은 고정된 기능으로 변경이 불가하다는 답변이 있었지만 구글신의 도움으로 방법을 찾았고 이에 대한 공유를 해볼까 합니다.




먼저 작업을 위해서는 파인더에서 "응용 프로그램" 경로로 이동하여 언어를 변경하고자 하는 오피스 2016 어플리케이션을 선택해야 합니다. 제 경우는 아웃룩에 대해서 변경이 필요했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 아웃룩을 찾았고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 컨텍스트 메뉴를 띄웠습니다. 컨텍스트 메뉴에서 "패키지 내용 보기"를 선택하면 해당 어플리케이션을 구성하고 있는 세부 파일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겁먹지 마시고 고고씽!




새로운 창이 열리면 컨텐츠 디렉토리 하위에 있는 리소스(Resources) 디렉토리를 찾아갑니다. 리소스 경로 안에는 아웃룩이 구동되는데 필요한 말 그대로 여러가지 자원들이 들어 있을거라는 느낌이 확 오실겁니다. 언어와 관련된 내용들도 이 경로 안에 차곡차곡 정리가 되어서 운영체제의 언어 설정에 따라 리소스를 로딩한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경로들중 *.lprof 확장자를 가지고 있는 폴더들이 바로 언어에 대한 정보가 담긴 곳입니다. 한글로 표현되지 않게 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한글 리소스가 담긴 경로명을 변경하는 것이겠지요? 저는 위와 같이 폴더 이름을 변경하여 한글 모드를 해제하고 영문 모드로 다시 컴백할 수 있었습니다. 만약 영문 운영체제 환경에서 한글로 아웃룩을 쓰고 싶다면 영문 lprof 폴더를 찾아 이름을 바꿔주면 되겠습니다! 공식적인 방법은 아니기에 작업으로 인한 영향(?)은 작업하시는 분께 책임이 있다는 점, 마지막 코멘트로 남겨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3.06 10:14

현재 직장으로 옮기면서 회사 업무 환경이 윈도(Windows) 기반 컴퓨터에서 맥(Mac) 환경으로 바뀌었습니다. 맥 운영체제가 워낙 쾌적할 뿐만 아니라 인터넷과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인트라넷이 구성되어 있어 맥에서 작업을 하는 것이 별로 불편함을 주지 않았습니다. 다만 한가지 가장 불편했던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산성 도구인 오피스(Microsoft Office)가 여전히 수년전 버전인 오피스 2011에 머물러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사실 이 문제는 회사의 문제가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가 맥용 오피스에 대해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지 않은 이유가 더 컸습니다.


하지만 지난 수년간 시장상황은 급격히 변했고 맥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윈도 운영체제의 위상이 흔들리기 시작하면서 모바일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존재감이 없어졌고 오랜 캐시카우인 생산성 도구 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런 상황 덕분에 마이크로소프트는 맥용 오피스에 대한 새버전에 착수했고 드디어 오피스 2016 프리뷰가 공개되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오피스 2016 프리뷰는 맥을 사용하고 있는 모든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합니다만 운영체제가 요세미티(Yosemiti) 이상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존에 오피스 2011이 설치되어 있다 하더라도 병행하여 설치가 되도록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새로운 기능을 맛보기 위해 별도의 환경을 준비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번 오피스 2016은 윈도 운영체제 버전으로 만들어진 최신의 오피스 제품군과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많은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ZDNet (http://goo.gl/1sOHHv)


윈도용 최근 버전 오피스를 사용했던 사람이라면 단지 오피스가 구동되는 환경만 다를 뿐이지 상단의 리본에서부터 디테일한 요소 하나하나까지 거의 동일하게 만들어진 맥용 오피스를 확인할 수 있을 겁니다. 맥용 오피스 2011과 윈도용 오피스의 간극은 무척 큰 편인데 어떻게 소프트웨어의 코드를 마이그레이션하고 UI, UX 를 동일하게 가져갈 수 있었는지 무척 궁급해집니다.



맥용 오피스 2016 - 엑셀(Excel)출처 : ZDNet (http://goo.gl/1sOHHv)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근 오피스 전략의 중심에는 오피스 365를 필두로한 클라우드 기반의 구독형 모델이 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원드라이브(OneDrive)라는 클라우드 기반의 저장소를 적극 마케팅하고 있는 중인데요 오피스 2016은 맥 환경에서 오피스와 원드라이브를 연계하여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다른 플랫폼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강한 시장전략이 엿보이는 부분이라 생각됩니다.



오피스 2016은 맥과 윈도 버전으로 올해 하반기에 출시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퍼블릭 프리뷰 버전이기 때문에 치명적인 문제점은 없을 가능성이 높지만 정식버전이 아니기 때문에 사용기간의 제한(60일)도 있고 예상치 못한 버그로 인해 중요한 업무나 문서를 만들때 사용할 것은 권고드리지 않습니다. 그래도 오피스 2011과 병행설치가 가능하니 원드라이브 환경에서 문서 작업이 많아 맥 환경에서 가상머신 등으로 윈도 + 오피스 최신버전을 쓰고 있었다면 이번 기회에 오피스 2016을 이용해 보시는 것은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맥용 오피스 2016 프리뷰 버전 다운로드 받으러 가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