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Restaurant2015.06.05 10:23

미국 여행을 가면 종종 놀라는게 먹는 것들의 사이즈가 기본적으로 다 크다는 점입니다. 대형 마트에서 사는 물건들도 도매형 매장이 많아서 그런지 큰 편이고 햄버거 가게나 커피 전문점을 가더라도 기본적으로 크기가 참 큽니다. 상대적으로 단위 크기당 가격은 그리 비싸지 않은 편이라(현지 물가에 비하여) 부담 없이 큰 사이즈를 즐기게 되곤 하는데요, 한국에도 빅사이즈를 이용한 가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매머드커피는 그런 트렌드의 하나로 커피를 비롯한 음료를 빅사이즈로 판매하며 은근한 인기를 얻어나가고 있는 프랜차이즈입니다. 매장의 대표 매뉴는 프랜차이즈의 이름을 딴 "매머드커피". 매머드커피는 1리터의 액체를 담을 수 있는 대형 테이크아웃 잔에 에스프레소 4개 샷을 넣은 커피입니다. 잔을 가득 채워 나오는 커피를 들고 있는 것 만으로도 무거움을 느낄 정도이니 그 양이 어느정도인지 가늠하실 수 있겠죠? 흔히 마트에서 구입하는 1리터 우유만큼의 커피를 한잔에 4천원에 팔고 있으니 가성비도 그리 나빠보이지 않습니다.








매머드커피에서 판매하는 과일 음료들은 매장안 선반에 비치된 과일들 중 마음에 드는 것을 두개 고르면 즉석에서 갈아서 음료를 만들어주기 때문에 나름 음료 제조 과정에 적극 참여한다는 재미를 느끼실 수도 있습니다. 과일을 가지고 만드는 음료들도 기본 사이즈 자체가 꽤 크기 때문에 마시다 보면 금새 배가 차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ㅎㅎ.






개인의 정보는 소중하니까 페인트로 ;;;




매머드커피는 샷이 4잔이 들어가긴 하지만 물의 양이 워낙 많기 때문에 약간 커피가 싱겁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진하지 않은 커피를 즐기지만 많은 양의 커피를 찾는 분들에게 딱 좋은 커피가 아닐까 싶네요. 프랜차이즈가 아직 초기라 매장을 쉽게 찾아보기는 어렵습니다만 주요한 번화가들에는 속속 들어서고 있으니 더운 여름 빅사이즈의 시원한 커피, 음료가 생각난다면 한번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매머드커피 공식 웹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싱가폴의 대표적인 쇼핑 중심가 오차드로드.
하지만 생각보다 비싼 가격 (7%의 GST) 때문에 아이 쇼핑 하는 것이 다반사.
어쩌다 맘에 드는 물건을 찾더라도 가격이 참 쉽지가 않다.

그런데 이곳에서도 1달러만 있으면 할 수 있는 것이 있다.
허접하지도 않고 나름 더운 날씨에 만족도도 최고인 1달러짜리 선택.
바로 길거리에서 파는 칼로 썰어주는(?) 아이스크림이다.

KONICA MINOLTA | 2009:10:24 18:34:36

오차드로드 중심 도로의 양편으로 이어지는 긴 인도.
중간중간 파라솔을 펼쳐든 할아버지들이 눈에 띈다.
파란색과 빨간색 파라솔에 들어가면
나이 지긋하신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해 준다.

KONICA MINOLTA | 2009:10:24 18:35:35

그림으로 그려진 메뉴에서 먹고 싶은 아이스크림의 맛을 하나 고르자.
약간 샤베트 느낌의 사각거리는 아이스크림.
개인적으로 라즈베리를 강력 추천~!

아이스크림 종류를 고르고 나면 빵과 웨이퍼(웨하스)중 하나를 고르라고 한다.
배가 좀 출출하면 빵(식빵 한조각임)을 고르고 아니라면 웨이퍼를 고르자.
긴 아이스크림을 칼로 썰고 종이 포장을 벗겨내는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노란 1달러 짜리 동전 하나를 건내면 끝.

KONICA MINOLTA | 2009:10:24 18:35:59

NoPD 는 배가 별로 고프지 않았던 터라 웨이퍼를 선택했습니다.
라즈베리 아이스크림인데 생각보다 크기도 좀 됩니다.
비닐로 살짝 들 수 있도록 싸주는 센스까지~!
1달러로 즐기는 오차드로드의 즐거움 이랍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