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Restaurant2015.06.05 10:23

미국 여행을 가면 종종 놀라는게 먹는 것들의 사이즈가 기본적으로 다 크다는 점입니다. 대형 마트에서 사는 물건들도 도매형 매장이 많아서 그런지 큰 편이고 햄버거 가게나 커피 전문점을 가더라도 기본적으로 크기가 참 큽니다. 상대적으로 단위 크기당 가격은 그리 비싸지 않은 편이라(현지 물가에 비하여) 부담 없이 큰 사이즈를 즐기게 되곤 하는데요, 한국에도 빅사이즈를 이용한 가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매머드커피는 그런 트렌드의 하나로 커피를 비롯한 음료를 빅사이즈로 판매하며 은근한 인기를 얻어나가고 있는 프랜차이즈입니다. 매장의 대표 매뉴는 프랜차이즈의 이름을 딴 "매머드커피". 매머드커피는 1리터의 액체를 담을 수 있는 대형 테이크아웃 잔에 에스프레소 4개 샷을 넣은 커피입니다. 잔을 가득 채워 나오는 커피를 들고 있는 것 만으로도 무거움을 느낄 정도이니 그 양이 어느정도인지 가늠하실 수 있겠죠? 흔히 마트에서 구입하는 1리터 우유만큼의 커피를 한잔에 4천원에 팔고 있으니 가성비도 그리 나빠보이지 않습니다.








매머드커피에서 판매하는 과일 음료들은 매장안 선반에 비치된 과일들 중 마음에 드는 것을 두개 고르면 즉석에서 갈아서 음료를 만들어주기 때문에 나름 음료 제조 과정에 적극 참여한다는 재미를 느끼실 수도 있습니다. 과일을 가지고 만드는 음료들도 기본 사이즈 자체가 꽤 크기 때문에 마시다 보면 금새 배가 차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ㅎㅎ.






개인의 정보는 소중하니까 페인트로 ;;;




매머드커피는 샷이 4잔이 들어가긴 하지만 물의 양이 워낙 많기 때문에 약간 커피가 싱겁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진하지 않은 커피를 즐기지만 많은 양의 커피를 찾는 분들에게 딱 좋은 커피가 아닐까 싶네요. 프랜차이즈가 아직 초기라 매장을 쉽게 찾아보기는 어렵습니다만 주요한 번화가들에는 속속 들어서고 있으니 더운 여름 빅사이즈의 시원한 커피, 음료가 생각난다면 한번 들러보시기 바랍니다! 


매머드커피 공식 웹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싱가폴의 대표적인 쇼핑 중심가 오차드로드.
하지만 생각보다 비싼 가격 (7%의 GST) 때문에 아이 쇼핑 하는 것이 다반사.
어쩌다 맘에 드는 물건을 찾더라도 가격이 참 쉽지가 않다.

그런데 이곳에서도 1달러만 있으면 할 수 있는 것이 있다.
허접하지도 않고 나름 더운 날씨에 만족도도 최고인 1달러짜리 선택.
바로 길거리에서 파는 칼로 썰어주는(?) 아이스크림이다.


오차드로드 중심 도로의 양편으로 이어지는 긴 인도.
중간중간 파라솔을 펼쳐든 할아버지들이 눈에 띈다.
파란색과 빨간색 파라솔에 들어가면
나이 지긋하신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해 준다.


그림으로 그려진 메뉴에서 먹고 싶은 아이스크림의 맛을 하나 고르자.
약간 샤베트 느낌의 사각거리는 아이스크림.
개인적으로 라즈베리를 강력 추천~!

아이스크림 종류를 고르고 나면 빵과 웨이퍼(웨하스)중 하나를 고르라고 한다.
배가 좀 출출하면 빵(식빵 한조각임)을 고르고 아니라면 웨이퍼를 고르자.
긴 아이스크림을 칼로 썰고 종이 포장을 벗겨내는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노란 1달러 짜리 동전 하나를 건내면 끝.


NoPD 는 배가 별로 고프지 않았던 터라 웨이퍼를 선택했습니다.
라즈베리 아이스크림인데 생각보다 크기도 좀 됩니다.
비닐로 살짝 들 수 있도록 싸주는 센스까지~!
1달러로 즐기는 오차드로드의 즐거움 이랍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