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Slack2016.10.05 07:00

슬랙(Slack)을 본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서 어떻게 슬랙을 이용할 것인지를 고민해봐야 합니다. 슬랙은 다양한 기기와 환경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합니다. 별도의 클라이언트 프로그램 없이 웹 브라우저를 이용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부터 윈도우(Windows), 맥(Mac OS), 리눅스(Ubuntu, Fedora) 데스크탑 사용자를 위한 강력한 클라이언트를 사용하거나 모바일 환경에서도 불편 없이 협업할 수 있도록 iOS, 안드로이드, 윈도우 사용자를 위한 클라이언트도 제공합니다. 여러 클라이언트를 제공하는 이유는 아마도 협업이라는 것이 특정 사용자, 특정 기기에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가능한 많은 사람이 슬랙으로 협업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 아닐까 싶습니다. 

 

슬랙 클라이언트의 설치까지 마쳤으면 이제 협업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야 합니다. 슬랙을 처음 접하면 어렵고 헷갈리는 부분이 바로 이 부분입니다. 슬랙은 협업을 위한 도구이므로 팀(Team)을 중심으로 움직입니다. 각 팀은 도메인(Domain)으로 구분된 협업 공간을 갖습니다. 이 협업 공간은 다시 이메일(Email) 주소와 연결됩니다. 이메일 주소는 여러 팀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슬랙에서 이메일 계정과 팀과의 관계



 

각 팀에 속한 구성원이 같은 이메일 주소를 이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예를 들면 구글 메일과 같은 개인 이메일 주소로 여러 팀의 구성원으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예: 개발 코딩 모임, 독서 모임, 학교 팀 프로젝트 모임 등) 회사 이메일을 이용하여 소속 팀, 그룹, 혹은 TF의 구성원으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예: 개발1팀 협업 공간, 서비스 고도화 TF 협업 공간, 솔루션 사업부 협업 공간 등). 슬랙 클라이언트는 생각보다 똑똑해서 이런 복잡한 상황에서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스위칭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NoPD 소프트웨어 - 개발1팀” 에서 협업 공간을 슬랙에 개설한다고 예를 들어 봅시다. 먼저, 도메인으로 사용할 수 있는 문자를 조합하여 독립된 도메인을 만들어야 합니다. 도메인은 숫자나 문자, 하이픈 등 제한적인 문자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nopd-dev1”을 사용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에 슬랙 탑 레벨 도메인을 뒤에 붙인 nopd-dev1.slack.com 이 공식적인 팀 협업 공간의 주소가 됩니다. 당연히 이미 사용 중인 팀 도메인은 이용할 수 없겠죠? 

 

팀을 위한 도메인은 슬랙 웹 사이트에서 만들 수도 있고 데스크탑용 클라이언트나 모바일용 클라이언트를 이용해 만들 수 있습니다. 인증 등의 목적으로 이메일을 확인해야 하는 절차가 있으니 메일 확인이 간편한 환경에서 진행하는 것이 편리합니다. 

 

이 글은 "한빛출판네트워크"의 "기획연재"에 기고중인 NoPD 의 글입니다.

연재중인 글은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1.26 15:17
NoPD 의 메인 메일계정은 여전히 @empal.com 입니다. 엠팔이라는 이름이 아주 오래전 PC 통신 시절부터 익숙했던 이름이고 (아시는 분들은 다들 아시는!) 그 이름을 이어 받았던 엠팔 닷컴 서비스를 오래전부터 써오던터라 엠파스에 통합되고 다시 네이트로 통합되는 동안도 그 이메일을 버리지 못하고 여전히 사용하고 있는 중입니다.


사실 두 번의 통합을 거치면서 메일 서비스 자체가 질적으로 발전하지 못하고 퇴보만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중이었는데 (특히 네이트 통합 이후에는 정말 불편합니다) 오늘 갑작스레 DImming 이미지가 뜨면서 공지가 뜨길래... 설마 메일 서비스가 중단되나 싶었는데 다행히 그건 아니더군요. 오늘 뜬 공지의 내용은 메일 저장 용량의 확대였습니다.


왜 갑작스레 2G 에서 30G 로 메일 저장용량을 늘린 것일까요? 메일로 큰 용량의 파일을 많이 주고 받거나 많은 메일을 쓰는 분들꼐는 좋은 소식일 것 같습니다. 네이트에서는 공지사항을 통해 외부 서비스의 메일도 모두 네이트로 연계해서 사용하면 좋다라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네이트가 이같은 결정을 통해서 얻는 것과 잃는 것은 무엇일까요? 메일 서비스가 구색형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는 네이트에게 이같은 결정은 잘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만, 메일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으로서는 왠지 조그만 오피스텔에서 살다가 커다란 저택으로 이사간 기분이긴 하네요! 네이트 메일 쓰시는 분들이나 대용량 메일을 필요로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9.28 08:35
얼마전에 일관되지 못한 팝업창으로 네이버 메일을 살짝 까는(?) 포스팅을 올렸었습니다. 이후 조금 늦기는 했지만 관련 부서에서 다음번 메일 정기 작업때 즈음 업데이트 될 거라는 회신을 받았습니다. (사실 회신이 제대로 올거라 기대 안했는데, 의외의 액션에 이미지가 참 좋아졌답니다 ㅎ)

이후 별 생각없이 메일을 쓰고 있었는데, 오늘 아침 우연찮게 스팸 메일함을 들어갔다가 가벼운 센스에 "오.." 하는 반응을 저도 모르게 했답니다. 보통 스팸메일은 이런저런 기준, 사용자가 지정한 계정, IP 등으로 필터링을 많이 합니다만 간혹 정상적인 메일도 스팸 처리되는 경우가 분명 있습니다. 이런경우 제목만 보고 스팸 여부를 판단하기가 힘든 경우도 있는게 현실이지요.


그런데, 네이버 메일의 스팸 편지함에는 본문 내용 일부를 보여주는 센스를 보여주고 있더군요. (다들 알고 계신데 심한 뒷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제목을 먼저 보여주고 본문의 최상단 일부 텍스트를 가져오는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작지만 임팩트 있는 센스! 가 아닐까 싶네요. 다음 메일의 스팸 편지함은 어떻게 되어있었는지 한번 보겠습니다.


안타깝게도 제목만 보여주고 있더군요. Layer 로 MouseOver 시에 내용을 보여줄까 싶었으나 그것도 아니었습니다. 제목과 발송자 Fake 에 걸리면 얄짤없이 스팸의 내용물과 행여나 있을지 모르는 악성코드에 노출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작은 배려, 사용자의 감동을 이끌어 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