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5.20 06:30

노키아(Nokia)의 음악 서비스로 시작을 했고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로 서비스가 인수되었다가 다시 작년 하반기 네이버의 라인(LINE) 서비스로 인수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믹스라디오(MixRadio)가 조금전 믹스라디오 라이브(MixRadio Live) 행사를 시작하면서 애플의 iOS 기기와 안드로이드 기반 기기들에 대한 서비스를 개시했습니다. 그동안 믹스라디오는 그 태생적인 제약아닌 제약으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Windows Phone) 운영체제를 탑재한 기기에만 서비스를 제공해 왔습니다.


작년 라인 서비스에 인수된 이래 "서비스를 다른 운영체제 플랫폼으로도 확대하지 않겠느냐" 라는 이야기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라인 서비스가 믹스라디오를 인수한 목적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해석이 가능하겠지만 자체 서비스로도 네임벨류가 있고 사용자층을 많이 확보하고 있었기 때문에 다른 플랫폼으로의 서비스 확대는 기정사실처럼 인식되어 왔습니다. 다만 그 시기가 언제이냐에 대해서는 베타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었음에도 정확히 알려진바가 없었는기에 오늘의 서비스 확대는 다소 전격적인면이 없지 않습니다.





믹스라디오는 다른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긴 했지만 음원서비스의 특성상 이용 가능한 국가는 다소 제약이 있습니다. 애플 iOS 기기를 기준으로 봤을 때 한국 앱 스토어에서는 다운로드가 불가능하며 미국 등 서비스 대상 국가의 앱 스토어에 접근해야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다만 다운로드를 성공적으로 받는다 할지라도 서비스 자체적으로 접속 국가를 식별하여 서비스를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은 다소 난망해 보입니다.



믹스라디오 라이브 페리스코프이제 서비스 런칭쇼도 페리스코프로 방송하는 시대!



믹스라디오는 사용자가 좋아하는 가수를 검색하고 노래를 스트리밍으로 들을 수 있게 해주는 동시에 최대 4개의 믹스(Mix)를 다운로드 받아 오프라인에서 들을 수 있도록 해줍니다. 믹스(Mix)라는 컨셉을 일종의 플레이리스트로 사용자가 여러 가수들의 트랙을 하나로 모아 한때 유행하던 히트곡 모음처럼 만들어 내는 산출물(?)을 이야기 합니다. 믹스라디오 사용자들이 만든 믹스는 서로 검색, 공유될 수 있기 때문에 취향에 맞는 믹스를 찾는다면 즐겁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게 됩니다.





믹스라디오는 스트리밍 자체에 대해서 별도 과금을 하지 않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정책을 기존에도 가지고 있었고 믹스를 재생하는 동안 스킵(Skip)하는 횟수의 제한, 다운로드 할 수 있는 믹스(Mix)의 제한등을 두고 있었습니다만 라인으로의 인수 이후 서비스 플랫폼 확대 이후에는 이러한 정책들이 어떻게 유지되는지 조금 더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공식 웹사이트에서는 4개의 믹스를 별도 과금 없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표기되어 있습니다만 기존의 믹스라디오+ 와 같은 유료 모델들의 적용 등은 한국에서 확인하기는 다소 힘들어 보입니다.


믹스라디오 공식 웹사이트에서 보다 자세한 소식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2.04 07:21
우리 옛 속담중에 "10년이면 강산이 바뀐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10년이라는 세월동안 세상은 몰라볼 정도로 새롭게 바뀐다는 이야기입니다. 요즘은 어떨까요? 10년은 고사하고 5년 아니 1년만 지나도 세상은 전혀 새로운 것들로 바뀌곤 합니다. 인터넷이라는 세상에서는 이런 현상이 더욱 강합니다. 1년이 아니라 한달이라는 길지 않은 시간 동안에도 삼라만상이 바뀌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때가 참 많습니다.ㅇ

디지털 커뮤니케이션&마케팅 그룹인 SYZYGY (http://www.syzygy.net/)에서는 2010년부터 매년 "인터넷에서 일어난 20가지 사건들" 이라는 일종의 픽셔너리(Pictionary)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픽셔너리를 하나씩 보고 있으면 인터넷이라는 공간이 얼마나 다이나믹하게 바뀌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깜짝 놀라게 됩니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2012년 인터넷에서 일어난 20가지 일들에 대한 픽셔너리를 발표했습니다.


이 그림 한장속에 20가지의 사건들이 숨어 있다고 합니다. 20가지의 사건들 중에는 우리에게 큰 의미가 없는 것 같은 사건도 있고 다분히 미국의 문화에 대한 이야기들도 많이 있어서 추정하기가 사실 쉽지는 않습니다. 친절하게도 SYZYGY 에서는 그림을 20개의 조각으로 나누어준 버전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20개의 조각으로 나누어줘도 도대체 뭐가 뭔지 알기는 쉽지 않습니다. 여기저기를 수소문하여 몇 가지 단서를 찾아본 결과... 20번은 최근 발생하기도 했던 트위터의 서비스 중단이고, 08번은 작년 한해동안 빅 이슈였던 애플의 저품질 맵(Map) 서비스에 대한 이야기다로 갛ㅂ니다. 01번은 요즘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에너지 음료 Red Bull 이 세상을 지배하기 위해 왔다? 뭐 그런 이야기라고 합니다. 07번은 그동안 루카스 필름에서 스타워즈 시리즈를 만들어 왔는데 디즈니로 그 역할이 넘어가면서 짐싸들고 이사하는 다스베이더의 모습이네요.

나머지 그림들에 대해서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나름 인터넷 세상에서 벌어지고 화제가 되는 많은 사건들을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글로벌한 관점에서 정리된 이 그림은 도대체 뭐가 뭔지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추상적이지 않은가라고... 퀴즈도 못맞추면서 괜히 남탓을 해봅니다 ^^;; 여러분들도 한 번 그림의 의미를 맞춰보시면 어떨까요? 공식 웹사이트에서 프린트 아웃 된 이 그림을 받기 위한 이벤트도 진행중이라고 하니, 영어에 자신 있는 분들은 한번 달려보셔도 될 것 같네요!

2010년, 인터넷에서 일어난 20가지 일들


2011년, 인터넷에서 일어난 20가지 일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11월이 시작된지 한주가 지났습니다. 곧 다가오는 11일은 많은 연인들과 사랑하는 사람들이 서로의 애정을 확인하는 빼빼로데이입니다. 빼빼로데이 자체가 모 제과업체의 상업적인 마케팅에서 출발했다고 싫어하는 분들이 많긴 합니다만 그냥 그들의 물건 사주지 않고 나름 즐기면 나쁘지 않은 우리만의 독특한 문화가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빼빼로데이와 같은 특별한 날이 다가오면 어떤 선물을 주어야 하는지 고민들 많이 하게 됩니다. 요행히 상대방이 좋아하는 선물을 잘 알고 있다면 (혹은 갖고 싶어하는 것을 안다면) 큰 문제 없이 돈만 고민하면 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정말 이런저런 고민이 많이 되겠지요? 


선물의 선택을 제가 가이드 해드릴 수는 없을 것이고, 다만 선물을 주면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오늘만 특가로 판매되는 꽃 바구니, 꽃 셋트 상품을 소개해 드립니다. 사실 NoPD군의 와이프는 꽃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이런 선물에 관심이 없습니다만, 최근에 주변 지인께서 이런 한마디를 저한테 해주더군요.

대부분의 여자는 꽃을 좋아해. 다만 별로 안좋아 하는 사람도 처음에는 좋아해! 


그런데 문제는 이 꽃의 값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지요. 왠만한 퀄리티 이상을 보여주는 꽃을 선물하려면 본 선물보다 꽃 값이 더 들어가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봉착하곤 합니다. 이런 고민을 해결해 주기 위해 소셜커머스 사이트인 위폰에서는 꽃바구니 50% 할인 행사를 오늘 자정까지 진행합니다. 오늘정도 주문을 해줘야 11일에 맞추어 선물할 수 있겠지요? 위폰 사이트로 달려가세요! (위의 이미지를 누르시면 친절하게 연결됩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