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PD 와 풀빛소녀는 육아에 대한 수많은 -_- 원칙을 세우고 있습니다. 많다라고 해봐야... 조금 즉흥적인 것들이 대부분 이지만, " 아이의 입장에서 주눅들지 않을 수 있게 키우기 " 를 추구하는 건 모두 똑같습니다. 그런 일환 중 하나가 길을 가다 너무 갖고 싶은 것이 있으면 하나만 사주기 입니다.

아이를 키우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놀이동산 혹은 공원의 적재적소에 배치된 기념품 샵을 보면서 원망을 할 때가 참 많습니다. 머리가 가장 좋은 분들이 공원의 구조를 만드는지, 꼭 지나갈만한 장소에 아이들이 혼-_-을 뺏길 정도로 매력적인 것들을 가져다 놓습니다 ; 쩝.


홍콩 디즈니랜드도 마찬가지입니다. 사실 입장료 수입이 얼마 되겠습니까? 그 보다는 자신들의 강점인 캐릭터를 이용한 다양한 소품과 상품들을 아예 대놓고 디즈니랜드 입구를 이용하려면 지나갈 수 밖에 없도록 구성해 두었습니다.

하지만 나쁘지 않습니다. 워낙 이쁜 캐릭터들이 많고 생각보다 판매하는 기념품들의 품질이 좋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랜드 시리즈들에 가보면 왠지 조악한 디자인과 품질의 물건들을 많이 보게 되는데, 그에 비하면 훨씬 훌륭한 물건들이 많이 있습니다. 가격도 조금 있지만 디즈니랜드에 또 언제 오겠냐는 생각에 혜린이에게 이쁜 인형을 안겨주고 다같이 쓸 이쁜 커플 컵을 한 셋트 샀습니다.


이후부터 지금 한국에 돌아와서까지 저 미니 마우스 인형은 외출의 동반자가 되었습니다. 잠을 잘때던 밖에 나갈때던 꼭 " 내 미니마우스 어디있지? " 하며 멘트를 꼭 날려주는 혜린아기. 여자 아이들이 인형을 좋아한다는 막연한 생각만 하던 NoPD 는 미니마우스를 통하여 확인해 볼 수 있었답니다. ㅎ 뒤로 즐비하게 보이는 다양한 상품들... 돈만 많다면 지르고 싶은 예쁜 물건들이 너무 많더군요!



미니마우스를 두 팔로 꼬옥~ 안고 다니는 모습이 너무 이쁩니다. ㅎ 나름 힘든 여행 기간동안 잠잘때나 돌아다닐 때 큰 의지가 되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손가락으로 V 를 해보겠다며 모든 손가락을 펴는 혜린아기~ 기분이 참 좋아보이죠? ㅎ



이후 모든 홍콩 여행 사진속에 혜린아기는 미니마우스와 함께 했답니다~ ^_^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얼마전 다녀온 홍콩여행을 전후해서 혜린이에게 생긴 가장 큰 변화는 글로벌-_- 캐릭터인 미키마우스와 미니마우스를 너무 좋아하게 되었다는 것. 어른들에게는 너무 오랫동안 친숙한 캐릭터였기에 조금은 식상한 감이 없지 않은게 사실이다. 그러나 까맣고 커다란 귀, 그리고 과도하게 커다란 눈망울이 아이들에게는 무척 매력적으로 보이는가 보다.

최근에 잠을 잘 때 입는 옷도 미키마우스 캐릭터가 그려진 얇은 옷이고, 신발에서부터 가방, 인형에 이르기까지 미키마우스나 미니마우스가 그려지지 않은게 없을 정도로 온통 디즈니 판이 되어 가고 있다. 가끔 옷을 빨아야 함에도 미니마우스가 그려진 옷을 벗지 않겠다고 땡깡을 부리기도 하니 조금 난감하기도 하다 ㅎ.

여튼, 홍콩에서 처음 맛(?)을 들인 혜린아가. 피크트램을 타고 시내로 내려가기 전, 디즈니랜드 입장권 판매소 앞의 미키마우스 조형물을 떠나지 못하는 걸 사진찍어 보았다. 한참을 저렇게 서서 " 브이 해볼까? " 하자 잘 안되는 손놀림으로 브이를 하는 모습이다. 어김없이 손에는 미니마우스 인형. 그렇게도 좋은가 보다. ^^


혜린아가의 전매특허는 뚱한 표정인데, 이토록 해맑은 표정도 나온다는 사실. ㅎㅎ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디즈니랜드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에버랜드, 서울랜드, 롯데월드 등에서도 매일매일 펼쳐지는 행사의 핵심은 퍼레이드가 아닐까 합니다.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신나는 음악과 춤이 어울어지는 테마파크에 놀러온 모든 사람들과의 교감이 이루어지는 자리이기 때문이지요.

정체성을 알 수 없는 러시아 언니 오빠들이 가득한 우리나라 테마파크의 그것과 다르게 디즈니랜드는 자사(?)의 다양한 캐릭터들이 총 동원되는 퍼레이드로 유명합니다. 홍콩 디즈니랜드는 절대적인 공원 크기가 크지 않아 오히려 퍼레이드를 감상하기도 편했던 것 같습니다.

퍼레이드가 시작되기 전부터 공원 전체에 안내방송이 계속 나오며 행사 코스에 통행을 제한하기 시작합니다. 이미 볼 것 다본 사람들은 일찌감치 자리에 앉아 간식을 먹으며 퍼레이드를 기다리고 있더군요. NoPD 와 저희 가족은 들어간지 얼마 되지 않아 바로 퍼레이드가 시작하는 바람에 일단 자리깔고 앉아 봤습니다 ^^


채 잠에서 덜깬 혜린아기는 부시시한 눈빛으로 힘차게 티셔츠를 걷어 올리며 다시 배꼽을 잡을 자세입니다. 날씨가 아주 맑은 날이 아니라 그나마 퍼레이드를 기다리기가 어렵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날이 덥고 햇볕까지 뜨거웠다면 퍼레이드 근접 감상을 포기했을지도 모르겠네요!


분위기를 하도 오래전부터 잡아놔서 사람들은 한참 기다리고 있는데 퍼레이드 시작은 하지 않고 예상되던 행상들이 먼저 지나가기 시작합니다. 시원한 물과 음료수들은 기다리던 사람들의 갈증을 볼모로 독점 판매를 하고 있었습니다. 여기저기서 아이들과 부모들이 옥신각신하는 모습. 한국이나 홍콩이나 똑같더군요 ㅎ


결국 옆에서 버티다 못한 외국인 아주머니께서 풍선을 사러 나가셨습니다. 가격이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디즈니랜드표 풍선 하나 사고 싶은 생각은 저도 들더군요. 다만, 아직 기념품 샵을 들어가 보지 않아서 패스했습니다. 


기다림에 지루했던 혜린아기는 엄마의 썬그라스를 뺏어서 쓰면서 지루함을 달래고 있습니다. 간만에 데굴데굴님이 좋아하는 썬그라스샷이 하나 나와서 내심 기쁘군요 (음? -_-) 이마를 보시면 알겠지만 혜린아기는 기다리는게 무척 지루한지 조금 짜증이 나있는 상태였습니다 ㅎ



한참을 기다리자 음악소리가 시작되면서 멀리서 퍼레이드 행렬이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거대한 미키마우스 조형물과 함께 악단이 지나가기 시작하네요. 갑자기 저 미키마우스가 등장했던 애니메이션 제목이 생각나지 않습니다 ;;; 무슨... 마법, 심포니, 오케스트라... 뭐 이런 것이었는데 말이죠. 점점 감퇴하는 기억력 ;;;


애니메이션의 역사를 간직한 디즈니답게 초창기 셀 애니메이션 제작을 컨셉으로 만든 퍼레이드 마차도 지나갑니다. 마차 위에 이상한 소리를 내는 다람쥐 친구들 (역시 이름이 생각이 안난다는...) 이 서서 손을 흔들어 주고 있었습니다.


우리들에게도 익숙한 토이스토리 캐릭터 들입니다. 토이스토리는 스티브 잡스가 가지고 있던 픽사에서 만든 애니메이션인데, 픽사는 디즈니에 인수가 되어 CG 애니메이션의 대부로 자리잡고 있다지요. 그러나 디즈니의 대주주가 스티브 잡스라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요즘의 현실이랍니다. ㅎㅎ


중간에 지나간 몇 개의 마차는 혜린아기랑 즐기면서 보느라 못찍었습니다. 마지막 즈음에 나타난 마법의 성! 미키마우스와 그의 친구들이 등장하면서 퍼레이드의 막을 내렸습니다.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낮에 보는 퍼레이드가 멋있어봐야 얼마나 멋있겠습니까 ㅎ. 하지만 야간 퍼레이드를 보겠다고 마음먹으시면 안됩니다. 하루에 두번 진행되는 퍼레이드가 야간에는 없다는 점! ㅎ


퍼레이드가 끝나고 혹시나 배가 고플까봐 혜린아기에게 세븐일레븐의 완소 먹거리 우유를 먹였습니다. 어찌나 잘 먹는지 꿀꺽꿀꺽 원샷할 분위기지요? 디즈니랜드의 퍼레이드는 여기까지입니다.

혹시 홍콩 여행을 기획하고 계시면 아래 소개해드린 사이트의 상품을 먼저 검색해 보세요. 저렴하면서 다양한 일정과 금액(!!!!)을 가진 상품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2010/04/16 - [Trouble? Travel!] - 홍콩 여행을 저렴하게 다녀오는 방법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