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2.26 06:30

지난 4분기는 모바일 운영체제 시장의 뜨거운 한판 승부가 벌어진 시기였습니다. 연말연시와 크리스마스 홀리데이 시즌이 겹친 대목이기도 했거니와 애플의 대화면 아이폰기기인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가 시장에 출시된 때였기 때문입니다. 애플은 이미 기록적인 판매량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는 것을 다들 알고 계실겁니다. 덕분에 애플의 주가는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며 금일(미국 현지시각 2월 25일) 기준으로 주당 128.78 달러에 시가총액 7500억달러를 기록중입니다.


애플은 iOS 만을 이용하여 기기를 만들고 출하하기 때문에 운영체제 시장 점유율 및 출하대수는 애플이 발표하는 iOS 기반 기기의 숫자와 정확히 일치합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를 비롯하여 다른 운영체제는 여러 제조사들의 물량을 합쳐야 하기 때문에 그 숫자 추정이 쉽지 않습니다. 고맙게도 IDC 와 같은 시장 조사 기관에서 그런 작업을 대신 해주고 있기 때문에 엊그제 발표한 IDC 의 스마트 기기 운영체제 시장 현황 자료를 참고하여 비교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IDC (http://www.idc.com/getdoc.jsp?containerId=prUS25450615)


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4분기 스마트 기기 시장은 총 3억 7750만대 규모였습니다. 이중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기기는 2억 8910만대 규모로 전체 시장의 76.6% 를 차지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6.6% 의 성장을 한 기록적인 수치이지만 애플의 폭발적인 성장세(출하량 기준 YoY 46.1%)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대화면 아이폰의 효과가 얼마나 컸던 것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게 해주는 대목입니다.


시장 전체의 성장율은 2013년 4분기 기준 2억 9220만대에서 3억 7750만대로 29.2% 라는 놀라운 성장을 보여 여전히 스마트 기기 시장은 뜨거운 감자라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안드로이드와 iOS에 한참 밀리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운영체제는 전년 동기와 비교하여 0.2% 줄어든 2.8% 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분기 출하량이 1천만대를 넘어섰다는데 큰 의미를 둘 수 있겠고 연간 성장율 관점에서 볼 때 21.6% 를 기록했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고 볼수도 있겠습니다. 다만 시장의 파이가 커지는 것에 대비하여 여전히 저조한 실적인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기타 운영체제는 노키아(Nokia)의 심비안(Symbian), 삼성전자의 바다(Bada)등이 포함된 수치로 추정되는데요 지난 몇 년간 그 존재감을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 나빠진 실적이 한눈에 보입니다. 이미 시장이 너무 한쪽으로 기울어버렸고 이런 추세가 단기간에 큰 폭의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안드로이드와 iOS가 서로를 계속 벤치마크 해가면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가 최근 타이젠(Tizen)을 자사 스마트TV의 주요 운영체제로 탑재하고 일부 신흥국을 중심으로 저가형 단말을 내놓고는 있지만 시장이 큰 의미를 두지 않는 이유와도 연결지어 볼수 있는 대목입니다.


IDC 가 발표한 4분기 및 2014년 연간 스마트 기기 운영체제 시장 자료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인도를 제외하고 개인 적인 여행을 포함하여 가장 많이 방문했던 곳이 바로 싱가폴이다. 여러번 방문 하다 보면, 익숙함 때문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인도는 가슴이 갑갑해져 오는 생각들이 많이 드는 반면, 싱가폴은 잡다하거나 깊은 고민을 할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싱가폴의 중심지를 가로지르는 싱가폴 강. 혹자는 이게 바닷물이지 무슨 강물이냐라고 한다. 무슨 상관이랴? 어차피 가물이 흘러서 바닷물과 만나는 것이고, 바닷물이 다시 공기속으로 증발해서 빗방울의 모습으로 강으로 가는 것이니. 여튼, 바다인지 강인지 알기 힘든 그 물줄기를 따라 걸음을 옮겨본다.


오래 전부터 무역항으로 발달한 탓에 강줄기를 따라 늘어선 동네 이름들은 온통 Quay 다. 로버트슨 키 (Robertson Quay), 클라키 (Clarke Quay), 그리고 보트키 (Boat Quay). 고급스럽고 조금은 딱딱한 로버트슨 키에서 젊음의 뜨거움이 느껴지는 광란의 클라키를 지나면 마지막으로 바다를 보기 전에 나오는 곳이 보트키.

중심가에 가까운 탓일까? 비싸 보이는 음식점들도 꽤 많고 외국 사람들이 유독 많이 보이는 이 곳. 멀리 영국에서 온 듯한 한 무리의 사람들이 스탠딩 바에 서서 진한 맥주 한잔과 함께 지켜보는 프리미엄 리그. 이곳이 싱가폴인지 유럽인지 알기 힘든 참 독특한 분위기의 바.


비릿한 바다 내음이 점점 진해지면 등줄기를 흐르던 땀방울도 어느새 말라 붙어 짭쪼름한 소금이 된 다. 멍하니 오색 찬란하게 반짝이는 불빛을 바라보면, 괜히 나도 모르게 이런 저런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 채운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첫 비행기 여행의 여파인듯 밤새 칭얼거리던 N양은 아침이 되서도 기분이 그리 좋아보이진 않았습니다. 아기들은 작은 변화에도 컨디션이 크게 영향을 받는가 봅니다. 아침을 든든하게 먹고 N양 할아버지가 관리하고 계신 감귤 밭을 잠시 구경한 후, 제주도 투어에 들어갔습니다.

제주도에는 워낙에 유명한 관광지들이 많아서 그냥 지나치기 쉬운 곳들이 많다고 합니다. 곽지해수욕장은 어느정도 알려져 있는 해수욕장중 하나인데, 제주도 해안선을 따라 이어지는 1132번 도로를 타고 길을 가다가 만날 수 있는 해수욕장입니다. N양 할아버지가 애월읍에 계시기 때문에 차를 타고 그리 오래 달리지 않아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겨울이라 해수욕장은 이미 폐장한지 오래였지만 사람이 없는 해수욕장이 주는 느낌은 색달랐습니다. 와이프를 만나고 나서 부산의 경포대 겨울바다를 봤던게 마지막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경포대의 바닷물 빛깔이 조금 탁했고 겨울임에도 사람이 많았다면, 이곳은 누구에게도 간섭받지 않고 분위기를 즐길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제주도는 워낙에 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서울 하늘처럼 종일 찌뿌둥한 날씨를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흐린 날씨라면 모를까 -하물며 이런 날씨도 하루에 십수번이 바뀌는 곳이긴 하지만- 대부분의 날들은 파란 하늘과 하얀 뭉게구름이 아닐까 싶습니다. 여름이면 사람들이 가득할 천막들은 손님이 없어 쓸쓸해 보이기까지 하는군요.


백사장으로 걸어가는 길 왼편으로 "과물노천탕"이라는 돌담이 보입니다. 바닷물을 받아서 노천탕으로 활용하기도 하는 모양인데, 한 무리의 아주머니 관광객들이 깔깔거리며 남탕을 엿보는 모습이 괜히 정겹습니다 -_-. 설마 뜨거운 물이 나오는 노천탕은 아니겠지요?


바람이 워낙에 세차게 불다 보니 모래가 날려가지 않도록 모래사장을 전부 망으로 뒤덮어 놓은 모습이 이색적입니다. 원래 모래가 있는 곳인가? 하는 궁금증도 생기는군요. 바닷물 쪽으로 조금만 나가도 화산탄처럼 보이는 구멍 숭숭 뚫린 돌(현무암 이던가요?)이 가득합니다.


늘 거기에 있었다고 이야기하는 것 같은 해녀상 둘이 외롭게 해수욕장을 지키고 있습니다. 매서운 바람이 몰아쳐도 표정하나 변하지 않는 해녀상. 바닷물과 하나되어 살아온 힘든 일상이 표정에 묻어나는 듯 합니다. 뒤로 보이는 에메랄드 빛 바닷물은 우리에게 눈요깃 거리지만, 해녀들에게는 삶의 터전이겠지요?


강한 바람에 흩어지는 구름들이 펼치는 모습은 장관이었습니다. 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 그리고 에메랄드 빛 바닷물이 어우러져 만들어 낸, 자연의 아름다움 이랄까요. 바람이 차가웠지만 답답했던 가슴 한켠을 시원하게 뚫어주는 듯한 느낌입니다. 다시금 이 사진을 보는 지금도 그 답답함이 풀리지는 않았지만, 다시 저곳에 돌아갈 때 즈음엔, 이런 답답함이 없어지길 바래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