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0.10.20 06:52
전세계 유수의 개발사들에서 윈도폰7용 앱 개발이 한창입니다. 이미 여러 컨퍼런스와 세미나를 통해서 공개된 애플리케이션들도 있지만 런칭 시점에 맞추어 마켓플레이스에 공급하기 위하여 지금 이순간에도 막바지 작업이 한창인 애플리케이션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CocktailFlow 는 윈도폰7의 UI 를 십분 활용하고 실버라이트의 다양한 장점을 적극 활용한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아이폰이 풍부한 사용자 경험과 만족감을 제공해주는 애플리케이션으로 그 아성을 지키고 있듯, 윈도폰7 역시 애플리케이션의 품질로 승부를 거는 분위기가 되는 것 같습니다.

비주얼이 일단 압권!


CocktailFlow 는 칵테일을 만들기 위한 레서피 어플리케이션입니다. Barstock 이라 불리우는 기능에서 자신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재료 정보를 등록해두면 만들 수 있는 여러가지 칵테일을 정리해서 보여주는 어떻게 보면 굉장히 간단한 애플리케이션이라 하겠습니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윈도폰7의 Metro UI 를 적극 따르며 활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고해상도의 사진을 이용해서 보는 사람에게 심미적인 만족도를 줄 수 있도록 애쓴 모습이 눈에 띕니다. 실버라이트가 제공하는 다양한 Rich UI / UX 효과를 이용해 자연스러운 화면 구성을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물론 칵테일을 만들어 먹는 사람뿐 아니라 일반인들을 위한 칵테일 쇼핑 가이드도 같이 제공되고 있으니 여러 사람들에게 두루두루 사랑받을 애플리케이션이 아닌가 싶습니다. 동영상을 보고 있으면 정갈하게 참 잘빠진 애플리케이션이라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한 젊은 영국군 장교가 열대지방 특유의 번잡한 거리와 찌는듯한 더위를 피해 래플즈 호텔 로비에 들어섰다. 하루종일 격무에 시달린 그는 곧장 호텔 바(Bar)로 걸음을 옮긴다. 그리고 이곳에서 그녀를 보게 되었다. 짙은 진홍색의 살짝 웃음을 짓는듯한 입술과 매혹적으로 반짝이는 눈빛을 가진 그녀는 바의 가장 깊숙한 자리에 앉아 있었다. 장교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아름다운 자태의 그녀에게 푹 빠져버렸다. 바텐더 Ngiam Tong Boon 에게 물어보니, 이 근처 실크 상인의 막내 딸이라고 한다. 스카치 한잔을 사시겠냐고 장교에게 물었지만, 장교는 스카치 한잔은 그녀에게 어울리지 않는다며 그녀에게 어울리는 칵테일을 만들어 줄것을 부탁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열대과일과 진, 브랜디가 뒤섞인 달콤하면서 매혹적인 칵테일 " 싱가폴 슬링 (Singapore Sling) " 이 래플즈 호텔의 바텐더의 손에서 탄생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이다.

래플즈 호텔에서 탄생한 슬링, 클라키에서 즐겨보자

싱가폴 슬링 (Singapore Sling) 은 래플즈 호텔에서 탄생한 칵테일이다. 하지만, 시내의 왠만한 바나 펍에서 (비록 메뉴에 없다 할지라도) 주문하면 가져다 줄 만큼 즐기기 어렵지 않은 칵테일이다. 그럼에도 칵테일이 처음 태어난 래플즈 호텔의 롱바(Long Bar)를 일부러 찾는 사람들이 참 많다.

와이프와 여행을 왔다면 일부러 시간을 내서라도 래플즈 호텔을 들렀겠지만, 남자 혼자서 가기엔 거리도 좀 있고 왠지 내키지 않아 클라키에서 슬링을 즐길만한 곳을 찾다가 발견한 곳. True Heritage Brew 라는 슬링 전문 회사에서 만든 일종의 FlagShip Bar를 찾았다. 클라키의 Liang Court 바로 앞에 위치해서 찾기는 어렵지 않았다.


그리 크지 않은 바지만 싱가포르 슬링을 프랜차이즈화 해서 파는 가게라 인테리어부터 모든 것이 싱가폴 슬링에 맞추어져 있는 이곳. 슬링의 붉은 빛을 인테리어에 그대로 담아 온통 빨간 빛깔로 물들어 있는 매력적인 곳이다. 영국군 장교가 푹 빠졌던 진홍색의 입술 빛깔이 이런 빛깔이었을까 싶다.


슬링 한잔을 주문하고 바텐더의 동작 하나하나를 바라보고 있으니 금방 매혹적인 빛깔을 가진 슬링이 내 앞에 놓여졌다. 멀라이언이 조각된 컵 받침에 나온 달콤한 슬링. 달콤한 열대 과일의 상큼한 맛과 데낄라 (데낄라를 이용해서 만들었다고 바텐더가 설명을 해주었다) 의 맛이 묘하게 섞인, 그러나 입에 착착 감기는 맛이었다.



모회사에서 파는 싱가폴 슬링 병을 이용해서 바 전체가 장식되어 있었는데, 새빨갛기만 한 인테리어가 의외로 매력적이었다. 부담스럽게 자꾸 와서 한잔 더 하겠냐 물어보지도 않고, 손님은 없지만 열심히 기타 연주를 하면서 노래를 불러준 싱가폴 형이 있어서 심심하지 않게 슬링을 즐길 수 있었다. 한잔에 17달러였으니 그렇게 싸지는 않지만 래플즈 호텔까지 가지 않고 클라키에서 분위기 즐겼다고 생각하면 나쁘지 않은 가격이었다.

여기서 선물용 슬링을 주문할 수도 있는데, 알루미늄 캔에 들어있는 조그만 Drink-Ready 슬링이 두병에 10달러이니 혹시 같이 못온 여자친구나 " 이 맛을 꼭 느끼께 해줘야 겠다 " 는 지인이 있다면 투자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