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유럽증시가 폭격을 맞았습니다. 중동 석유 거래의 중심, 두바이의 국영 회사 두바이월드의 채무불이행 선언으로 자금을 대고 있던 금융주들 중심으로 큰 폭으로 주가가 떨어졌습니다. 빌려준 돈을 제대로 받아내지 못한다면 금융위기 만큼은 아니겠지만, 큰 손실이 불가피하기 때문이겠지요.

두바이는 석유가 나지 않는 아랍에미레이트 연합의 한 도시국가 입니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두바이 유가는 이곳에서 많은 석유 중개 거래가 일어나기 때문에 붙은 이름입니다. 석유가 나지 않는 도시국가인데다, 중동의 석유가 고갈되기 시작하면 먹고 살 걱정이 되기 시작한 두바이의 국왕. 국왕의 강력한 의지로 (불도저?) 시작된 것이 바로 두바이의 건설 붐입니다.

세계적인 호텔과 상업 오피스 지구를 만들어서 금융 허브, 경제의 허브 그리고 부수적으로 관광까지 국가의 축으로 삼겠다는 목표로 추진되는 중이었지요. 작년 8월경 두바이로 3주간 업무 출장을 갔을 때가 생각납니다. 온통 사막밖에 없는 (아랍에미레이트 연합 국토의 99%는 사막입니다) 곳에 여기저기 미친듯이 지어지던 건물들과 도로들. 두바이를 가로지르는 셰이크 자예드 고속도로 양쪽으로 늘어선 끝없는 타워 크레인의 행렬. 이곳이 세계인의 눈이 쏠린 두바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 두바이가 지금 큰 위기에 빠졌습니다. 경제가 호황이던 시절, 전세계의 자금을 쓸어담듯 끌어와 시작된 차입 기반의 건설 경기. 돈이 빠지기 시작하면서 당연한 수순으로 위기가 찾아온 것입니다. 사막의 나라에서 모래성을 쌓다가 한순간 무너져 버리는 모습이 아이러니하게 느껴지는군요.

이번 채무 불이행의 시작, 국영 기업의 건설 자회사 나크힐 (NAKHEEL)
지금쯤 저 깃발들은 다 찢겨 나갔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팜 주메이라로 넘어가던 길.
안그래도 을씨년스러웠던 저 길이, 지금은 더 황량해졌을 것 같습니다.
바다위에 지은 또 하나의 유령도시

7성급 호텔이라 자뻑하던 버즈 알 아랍.
아직도 저렇게 불을 켜고 있을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일반적으로 호텔은 별 혹은 무궁화의 갯수를 가지고 등급을 나타낸다. 갯수가 많을 수록 서비스나 호텔의 수준이 높다고 평가한다. 5성급 호텔이라 하면 가장, 호텔들 중에서도 가장 좋은 서비스와 품질을 보여주는 호텔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런데, 두바이에는 7성급 호텔이라고 스스로를 평가하는 곳이 있다. 너무나도 유명한 버즈 알 아랍 호텔(Burj Al Arab)이 바로 그곳. 사실 호텔의 등급을 매기는데 별을 7개까지 사용하지는 않는다. 7성급 호텔이라 스스로를 부르는 이유는, 5성급 호텔보다 본인들의 호텔이 훨씬 더 수준 높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던가? 뭐 여튼 살짝 자뻑 기질이 있는 언론플레이라고 보여진다.


쥬메이라 로드는 두바이 해변을 따라 직선으로 쭉~ 뻗은 도로인데, 이 도로를 타고 서쪽으로 계속 차를 몰고 가다 보면 버즈 알 아랍을 알려주는 표지판이 등장한다. 같이 적혀 있는 와일드 와디(Wild Wadi)는 우리나라의 캐리비안 베이 같은 물놀이 공원의 일종이다. 사실 버즈 알 아랍은 들어가기 위해서 사전에 예약을 해야만 하기 때문에 사람들은 대부분 앞에서 사진만 찍고 돌아간다. 이 근처에 차가 바글거리는 이유는 와일드 와디에 놀러가는 사람이 많기 때문.



막상 버즈 알 아랍 호텔에 도착하니 생각보다 작아보이는 규모에 조금 실망했다. 그동안 머릿속에서 상상하던 버즈 알 아랍은 웅장한 느낌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돛단배 모양의 그리 크지 않은 중형(?) 호텔의 느낌이 강했다. 하나 재미있는 것은, 버즈 알 아랍은 육지 위에 지어진 호텔이 아니라 바다 위에 지어진 호텔이 라는것. 이전 포스팅(2009/07/09 - [Trouble? Travel!/'08 U.A.E (Dubai)] - 뜨거운 태양과 젊음이 가득한 쥬메이라 비치)에 들어간 구글 맵을 잘 보면 버즈 알 아랍이 보이는데, 살짝 육지에서 떨어져 다리로 연결된 것이 보인다.


밤이 되면 버즈 알 아랍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엄청나게 몰려든다. 아무래도 밤이 시원한 것과 조명빨 받는 버즈 알 아랍이 배경으로 딱이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호텔 입구 앞의 길가에 차를 잘 대면 호텔 경비도 크게 뭐라하지 않으니 쌍깜빡이 켜두고 열심히 사진을 찍었다.

예전에는 호텔 구경을 위해서 방문만 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최소한 식사 예약을 해야 호텔에 들어갈 수 있다고 한다. 식사를 한번 해볼까 싶었지만, 가격이 워낙에 비싸고 드레스 코드에 맞출 옷도 없었기 때문에 포기했다.


자뻑 7성급 호텔일 지라도, 그 상징적인 의미가 이미 전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각인되어 있는 버즈 알 아랍. 마케팅이란 이런식으로 해야 하는 것이구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들지 않는가? 하나 더 놀라운 이야기를 해주자면, 버즈 알 아랍은 두바이의 호텔 순위 10위에도 들지 못하는 곳이라는 것. 더 놀라운 호텔들은 어떤 곳인지 궁금해진다.

2009/07/10 - [Trouble? Travel!/'08 U.A.E (Dubai)] - 두바이의 명물, 에어컨 버스정류장
2009/07/09 - [Trouble? Travel!/'08 U.A.E (Dubai)] - 뜨거운 태양과 젊음이 가득한 쥬메이라 비치
2009/06/27 - [Trouble? Travel!/'08 U.A.E (Dubai)] - 뜨거운 햇살이 작렬하는 곳, 두바이 (U.A.E.)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