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7.15 06:40

사회생활을 시작한 이래 통신사에서 근무하던 2년여의 시간을 제외하면 대부분을 테헤란로 주변에서 보냈던 것 같습니다. 첫 직장은 삼성역 근처의 빌딩에 위치하고 있었고 수원, 화성 등지로의 파견 근무 일부를 제외하면 멀리 나가봐야 강남역을 넘어가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시스템 통합(SI, System Integration) 회사에서 개발자, 프로젝트 매니저 역할을 주로 해왔기 때문에 사무실 임차는 본연의(?) 임무는 아니었지만 업무를 담당하는 주변 선후배들의 고충을 많이 봐왔습니다.


부동산 활황기, 창업 활황기에는 테헤란로 주변에서 적절한 비용으로 사무실을 임차하는게 참 쉽지 않고, 비수기에는 행여나 생길 수 있는 건물주의 재무적인 문제까지 고민해야 했습니다. 어렵게 찾은 사무실 공간도 막상 방문해보면 여러가지로 형편없는 경우도 많고 심지어는 입주한 이후 발생하는 여러가지 문제로 시끄러운 적도 여러번 있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나마 큰 회사이기 때문에 본사 담당자의 지원도 받고 나름 쉽게 진행한 프로세스가 이정도니 조그만 기업, 막 시작한 스타트업에게는 만만치 않은 일이 되기 십상일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부동산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스타트업 부동산다이렉트가 서비스하는 알스퀘어(R.SQUARE)는 그런 고충을 덜어주는 것을 목표로 하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사실 본격적으로 소개를 한 번 해보고는 싶지만 역시 부동산이 서비스의 아이템이라 그런지 가입과 사용자 인증 절차를 거쳐야만 서비스를 살펴볼 수 있도록 제약이 걸려있습니다. 벤처스퀘어나 다른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1) 6만건 이상의 실제 부동산 매물이 등록되어 있고, 2) 복잡한 임대차 계약부터 사무실 투어까지를 원스탑으로 제공해주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본엔젤스로부터 3억원 투자를 받은 것에 이어 최근에는 소프트뱅크벤처스를 통해 15억원의 자금을 유치했다는 소식도 눈에 띕니다. 서비스를 꼼꼼히 살펴보지는 못했지만 서비스가 지향하고 있는 방향과 제공되는 부동산 정보의 품질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실제로 티켓몬스터를 비롯하여 앤써즈 등 많은 벤처기업들이 알스퀘어를 통해 사무실을 임차했다고 하니 왠지 더 믿음이 갑니다.



상안, 판교 등지에 많은 사무공간들이 생기면서 사무실 임대를 생각하는 사람들의 고민은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잠재 고객사와 가능하면 가까운 곳이 좋을지, 아니면 임직원들이 출퇴근, 여가시간 활용이 좋은 입지를 찾는 것이 좋을지 고민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마음에 드는 조건으로 번잡한 절차에 대한 두려움 없이 계약을 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는 상상도 많이 할것 같습니다. 벤처스퀘어와 알스퀘어가 함께하는 사무실 임차 프로그램도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한 번 상담을 받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1.05 07:30
우리나라가 경제적으로 성장하고 존재감이 커지면서 많은 국가들과 무비자 협력을 체결하거나 단기 체류의 경우 비자를 면제해주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민국이 까탈스럽기로 유명한 미국도 ESTA(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전자여행허가)를 한국 국적자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해주면서 해외로 출국시 비자에 대한 고민 할 필요가 없는게 요즈음입니다.

하지만 인도와 같은 나라는 거꾸로 비자에 대한 규정이 강화되면서 관광 목적이 아닌 비즈니스 목적의 방문은 체류 기간에 따라 예전 미국 비자 발급때처럼 직접 인터뷰를 해야 하고 그마저도 비자 기간이 그리 길지 않아 종종 체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여전히 있습니다. 번거로움을 떠나, 비자가 없어 입국이 불허되는 불상사를 막기위한 멋진 서비스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자신의 국적을 입력하면 지도위에 비자 필요 유무를 단계별로 나누어 보여주는 비자매퍼(VisaMapper)가 바로 그것입니다


비자매퍼 웹 사이트에 접속하면(VisaMapper, http://www.visamapper.com) 커다란 지도와 함께 단순한 화면이 보입니다. 상단의 "I am a citizen of" 를 이용하여 자신의 국적을 선택하면 지도위에 여러가지 색깔로 비자 필요 유무를 알려주게 됩니다. 해당 국가에 도착하기 전 미리 비자를 받아야 하는 경우, 도착하면서 이민국에서 비자 발급이 가능한 경우, 온라인으로 미리 지원해야 하는 경우, 비자 발급이 안되는 나라 등 여러가지로 구분되어 손쉽게 비자 필요 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해줍니다. 우리나라 국적으로 한 번 선택해 봤습니다.

 
비교적 많은 나라의 정보가 정확하게 나오는 것이 확인됩니다. 동남아의 많은 나라들은 무비자로 입국이 가능하고 입국 후 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는 멕시코 같은 나라도 정확하게 나옵니다. 반면 미국이나 러시아는 Data Unclear 로 구분되어 서비스 이용자들의 집단 지성을 통해 보다 정확한 정보를 만들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갑자기 집단지성이라구요? 네, 비자매퍼는 항상 최신의 정보를 유지하기 위해 집단지성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잘못된 정보를 보여주는 국가를 선택하면 비자 필요 유무를 사용자가 입력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미국을 선택하고 ESTA 는 온라인 발급이므로 Online Application Required 를 선택해 봤습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갈 경우에 대한 정보는 제가 투표하기 전까지 총 4건이 있었습니다. 비자를 미리 받아야 한다는 분들은 아마도 관광목적이 아닌 다른 경우를 생각해서 (장기 유학, 취업 비자 등) 누르신것 같고 Online 을 선택한 분들은 ESTA 를 생각한 것 같습니다. 둘다 맞는 것이지만, 일단 저는 Online 을 눌렀습니다. 그랬더니...!!!


미국의 색깔이 Online Application 이 필요하다는 연한 노란색으로 바로 바뀐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집단 지성을 이용하여 나라별로 비자가 필요한 곳을 식별하고 그 정보를 제공해주는 재미있는 서비스 비자매퍼! 출국하시기 전에 꼭 비자매퍼로 비자가 필요한지 알아보시고 항공권 예약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 NoPD -

 

유럽여행을 위한 필수품 유레일패스, 레일 유럽에서 최저가 찾아보기 [바로가기]
세계 최대 온라인 여행 사이트 익스피디아에서 항공권, 호텔 찾아보기 [바로가기
대한민국 1등 온라인 여행 벤처 "온라인투어" 에서 다양한 최저가 여행상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2.03.30 09:00

요즘 버티컬 SNS 의 가장 선두에 핀터레스트(Pinterest)가 있습니다. 관심사를 핀(Pin)으로 꽂아서 모아두는 컨셉의 소셜 관심사 북마킹(?) 서비스로 사람들에게 널리 사랑받고 있습니다. 핀터레스트를 통해 제품의 홍보와 판매를 연결시키는 모델들이 소개되면서 페이스북을 능가하는 프로모션 혹은 마케팅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말들도 참 많습니다. 페이스북의 좋아요(Like) 버튼처럼 리핀(Repin)을 누르는 것만으로 엄청나게 많은 사용자들로 정보가 유통될 수 있는 핀터레스트의 기능을 통한 것이지요.


그런데 핀터레스트의 이런 기능을 아예 플랫폼에 내장해 버린 버티컬 SNS 가 등장해 버렸습니다. The Fancy (http://www.thefancy.com) 라고 이름 지어진 이 서비스는 웹 상에서 발견한 멋진 제품, 사진을 모으고 공유한다는 점에서 핀터레스트와 유사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모은 제품을 직접 판매도 할 수 있고 구매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핀터레스트보다 조금 더 진보된 비지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습니다.





The Fancy 는 크롬 익스텐션을 이용하여 인터넷 상의 이미지를 자신의 카탈로그(Catalog)에 추가할 수 있습니다. 간단한 코멘트를 할 수도 있고 카테고리를 나누어 분류를 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다른 사람이 올린 사진을 내 카탈로그에 추가하는 것도 당연히 가능합니다. 그런데 단순히 카탈로그에 저장해 놓고 보는 것이 아니라 모아둔 정보를 판매 채널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Rockett St. George 라는 사용자는 자신이 찍은 사진으로 만든 샤워 커튼을 카탈로그에 등록해 두고 판매하고 있습니다. 정가와 할인가를 표기해 주면서 소셜커머스 서비스처럼 사용자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사용자들은 이 사진을 팬시(Fancy) 버튼을 눌러 자신의 카탈로그에 추가만 할 수도 있지만 물건이 마음에 든다면 Buy Now 버튼을 눌러 바로 구매도 할 수 있습니다. 아직까지 미국 내에서만 가능한 기능이지만 점차 해외로도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안내가 사이트의 한 구석에 게시되어 있습니다. 사용자가 많이 확보된다면 얼마든지 해외에서도 구매, 판매가 가능해질 것 같습니다. 핀터레스트가 단순히 상품을 판매하는 웹사이트로 링크를 걸어주는 역할을 했다면 The Fancy 는 대놓고 물건을 팔 수도 있는 모델입니다. 




The Fancy 에 사진이나 상품을 등록하기 위해서는 핀터레스트와 같은 전통적인 방법을 쓰는 것이 기본입니다. 북마크릿을 제공하지는 않고 크롬 익스텐션을 제공하고 있어서 좀더 체계적으로 카탈로그 등록이 가능합니다. 여기에 더하여 직접 사진을 올릴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어 본격적으로(?) 물건을 팔고자 하는 사람들이 플랫폼을 쉽게 쓸 수 있도록 하는 방법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The Fancy의 매력은 바로 이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핀터레스트에 대한 미투(Me,too) 서비스들이 요즘 물밀듯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The Fancy 만큼 차별화된 비지니스 모델을 갖고 시장에 뛰어든 서비스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The Fancy 의 모델이 성공할지 실패할지는 지켜봐야겠지만 새로운 유통 플랫폼을 만들어 간다는 측면에서 무척 재미있는 서비스임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The Fancy 는 별도의 초대가 필요 없고 Facebook 이나 Twitter 계정만으로 간단히 가입이 가능합니다. Fancy 한 것들을 찾아 인터넷을 한 번 헤메여 보시겠습니까? ^^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