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하면 논란이 되는 정치관련 포스팅은 적지 않으려고 합니다만,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 이명박 대통령 거짓말 하지 마세요 " 사건과 관련하여 보수 언론인 조선일보는 어떻게 반응하나 궁금해서 아까운 트래픽을 낭비하며 접속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오전에 열린 정상 회담임에도 불구하고 최상단 꼭지에는 생뚱맞게도 카메라 단속 관련 기사가 들어 있습니다. 그 밑에도 쓸데없는 뉴스들이 많군요. 박근혜씨의 폭탄주 소식이라던가, 대리운전비가 급등했다던가... 잘 찾아보니 " 부시, 아프간 파병 질문에 미 언론인 같다 폭소 " 라고 제목을 단 논란의 중심에 선 이슈가 보이는군요. 해당 기사는 참 길지만 문제가 되는 부분만 찝어보자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역시 글 잘쓰는군요. " 부인하는 듯 하더니 ... " 라는 자의적인 해석을 넣어 기사를 읽는 사람들의 잘못된 판단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뭐 보수 언론이니 그러려니 하고 넘어갈랩니다. 이미 너무 많은 분들이 잘 비판해 주셨고, 동영상 감상도 잘 했으니까요.

그런데, 오늘의 핵심은 이게 아니었습니다. 위의 기사도 연합뉴스고 발견한 " 흙속의 진주와 같은 기사 " 도 연합뉴스입니다만, 그 내용이 정말 가관입니다. 단 두 줄로 그들의 입장을 대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줄이 빠진것 같지요? " 이에 부시 대통령은 '논의했다' 고 밝혔다 ". 이런 두줄짜리 기사를 기사라고 올리는 연합뉴스나, 조선일보나 참 한심하기 그지 없군요. 뭐가 그리 캥겨서 이런 기사까지 쓰는 것인지... (성지순례안내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8/06/2008080600583.html) 문득, 조선일보의 빅 히트작이었던 " 맥주 시원하게 먹는법 " 이 생각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문화제를 필두로한 국민 여론이 악화되기 시작하자 조선일보는 교묘한 언어를 통하여 마치 이명박 대통령과 집권 한나라당 및 정부를 질타하는 사설, 기사들을 한동안 내보냈다. 선거용이라는 냄새가 짙게 풍기는 "쇠고기 수출 제한 요청" (물론, 버시바우 총독에게 즉각 버로우 당했지만) 을 하겠다는 정부 발표 이후에 바로 이명박 살리기에 돌입한 것을 만천하에 공개하고 나섰다. 문제가 된 기사는 바로 "대통령 보좌관 야욕에 서두른 4월 방미(인터넷 조선일보 6월 3일자)" 라는 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찌 이리도 타이밍이 절묘하단 말인가? 행정부 말기를 보내고 있는 부시 미국 대통령과의 사진 촬영 및 운전기사를 하기 위해 다녀온 4월 방미가 이명박 대통령 본인의 의사가 절대 아니었다라는 요지의 기사를 이 타이밍에 내보내는 걸 보면, 역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대한민국 1등 찌라시라는 강한 믿음이 생긴다.

방미이후 나온 수많은 찌라시 기사들과 TV 인터뷰에서 자랑스럽게 말하던 것들은 다 거짓이었단 말인가? 이제와서 반발이 심하니 보좌관 야욕에 넘쳐서 그랬다라는 말도 안되는 논리를 가져다 붙이고 있다. 참으로 할말이 없다. 선거가 눈앞에 다가오니 이제 뵈는게 없는 모양이다. 먹히지도 않을 "쇠고기 수출 제한 요청" 카드를 내밀고 바로 버로우 당하고, 찌라시들의 지원사격으로 난국을 헤쳐나가고 싶은 그들의 욕망. 참 개탄스럽고... 조중동스러운 작태에 실소만 터져나올 뿐이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