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03.08 06:30
리서치 전문 서비스인 컴스코어(comScore)에 따르면 북미시장에서 스마트폰이 차지하고 있는 시장 규모는 전체 휴대전화 시장의 55% 수준인 약 1억 2940만대라고 합니다. 스마트폰이 상당히 대중화된 지역으로 알고 있으나 여전히 절반 정도의 사용자는 피쳐폰(Feature Phone)을 사용하고 있다는 재미있는 데이터입니다.

컴스코어는 3개월 단위로 모바일 단말 시장에 대한 통계를 내놓고 있는데요, 2012년 11월부터 2013년 1월까지 수집된 스마트폰 제조사, 플랫폼 마켓 쉐어 조사결과가 어제 발표되었습니다. 지난 10월까지의 통계에서는 애플이 북미 시장 전체에서 제조사 기준으로 1위를 차지하고 운영체제(iOS) 기준으로 2위를 차지했던 이력이 있습니다. 이번 통계 발표에서 애플과 삼성, iOS 와 안드로이드의 전쟁은 어떤 결과였을까요?
 
 
 
놀랍다고 해야할지 당연하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으나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특수를 낀 이번 분기 발표에서도 제조사 기준으로 애플이 37.8% 를 기록하며 점유율 1위를 차지했습니다. 전분기 대비 3.5% 의 급상승한 수치인데요, 같은 기간동안 삼성은 1.9% 의 점유율을 추가로 확보하긴 했지만 간격은 더욱 넓어졌습니다. HTC 와 모토로라는 시장 점유율을 1% 이상 빼앗겼고 LG 는 옵티머스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0.3% 증가한 7% 를 기록했습니다.

새로운 아이폰5가 출시된지도 몇 개월이 지났음에도 아이폰4S 등 기존 출시 단말의 지속적인 판매와 신규 단말 판매가 맞물리면서 시장 점유율을 계속 높여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삼성을 제외한 나머지 단말 제조사들은 상대적으로 부실한 실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개발자들이 무척 관심 있어하는 플랫폼 점유율을 살펴봤습니다. 제조사 기준 시장 점유율과는 많이 다른 양상인데요, 구글(즉, 안드로이드)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면서 시장의 지배적 플랫폼임을 보여주는 듯 합니다. 그러나 애플의 상승폰도 만만치 않아 52.3% 를 기록한 안드로이드와 비교할 때 37.8% 로 전분기 대비 3.5% 증가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애플을 제외한 모든 플랫폼은 시장 점유율이 감소했습니다.

블랙베리의 점유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은 스마트폰 시대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 귀책사유입니다만 새롭게 출시한 윈도폰8 운영체제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고 언론사를 중심으로 판매량이 나쁘지 않다는 보도자료를 많이 접했던 마이크로소프트 플랫폼은 소폭 하락하면서 그 영향력을 넓히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습입니다.

세계 시장을 기준으로 생산된 전체 스마트폰의 제조사와 운영체제 플랫폼의 수치는 북미 시장과는 분명 차이가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와 삼성이 더 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스마트 기기의 바로메터라 할 수 있는 북미시장에서 애플의 강세와 삼성/안드로이드 진영의 정체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한번 찾아 볼만할 가치가 있을 것 같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3.08 06:30
리서치 전문 서비스인 컴스코어(comScore)에 따르면 북미시장에서 스마트폰이 차지하고 있는 시장 규모는 전체 휴대전화 시장의 55% 수준인 약 1억 2940만대라고 합니다. 스마트폰이 상당히 대중화된 지역으로 알고 있으나 여전히 절반 정도의 사용자는 피쳐폰(Feature Phone)을 사용하고 있다는 재미있는 데이터입니다.

컴스코어는 3개월 단위로 모바일 단말 시장에 대한 통계를 내놓고 있는데요, 2012년 11월부터 2013년 1월까지 수집된 스마트폰 제조사, 플랫폼 마켓 쉐어 조사결과가 어제 발표되었습니다. 지난 10월까지의 통계에서는 애플이 북미 시장 전체에서 제조사 기준으로 1위를 차지하고 운영체제(iOS) 기준으로 2위를 차지했던 이력이 있습니다. 이번 통계 발표에서 애플과 삼성, iOS 와 안드로이드의 전쟁은 어떤 결과였을까요?
 
 
 
놀랍다고 해야할지 당연하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으나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특수를 낀 이번 분기 발표에서도 제조사 기준으로 애플이 37.8% 를 기록하며 점유율 1위를 차지했습니다. 전분기 대비 3.5% 의 급상승한 수치인데요, 같은 기간동안 삼성은 1.9% 의 점유율을 추가로 확보하긴 했지만 간격은 더욱 넓어졌습니다. HTC 와 모토로라는 시장 점유율을 1% 이상 빼앗겼고 LG 는 옵티머스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0.3% 증가한 7% 를 기록했습니다.

새로운 아이폰5가 출시된지도 몇 개월이 지났음에도 아이폰4S 등 기존 출시 단말의 지속적인 판매와 신규 단말 판매가 맞물리면서 시장 점유율을 계속 높여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삼성을 제외한 나머지 단말 제조사들은 상대적으로 부실한 실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개발자들이 무척 관심 있어하는 플랫폼 점유율을 살펴봤습니다. 제조사 기준 시장 점유율과는 많이 다른 양상인데요, 구글(즉, 안드로이드)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면서 시장의 지배적 플랫폼임을 보여주는 듯 합니다. 그러나 애플의 상승폰도 만만치 않아 52.3% 를 기록한 안드로이드와 비교할 때 37.8% 로 전분기 대비 3.5% 증가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애플을 제외한 모든 플랫폼은 시장 점유율이 감소했습니다.

블랙베리의 점유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은 스마트폰 시대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 귀책사유입니다만 새롭게 출시한 윈도폰8 운영체제가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고 언론사를 중심으로 판매량이 나쁘지 않다는 보도자료를 많이 접했던 마이크로소프트 플랫폼은 소폭 하락하면서 그 영향력을 넓히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습입니다.

세계 시장을 기준으로 생산된 전체 스마트폰의 제조사와 운영체제 플랫폼의 수치는 북미 시장과는 분명 차이가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와 삼성이 더 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스마트 기기의 바로메터라 할 수 있는 북미시장에서 애플의 강세와 삼성/안드로이드 진영의 정체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한번 찾아 볼만할 가치가 있을 것 같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6.24 12:01
최근 주식시장을 보면 IT 기업들의 주가가 맥을 못추고 있다. 그나마 어제 오늘은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강한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지만 기술적인 반등이라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삼성전자는 포트폴리오가 가장 안정적이고 다양한 회사라서 다른 IT 기업보다 상대적으로 괜찮은 편이지만 LG전자 (라고 적고 헬지전자라고 읽는다), 하이닉스 (라고 적고 하락닉스라고 읽는다) 등은 사업 구조가 편중되어 위험도가 높다는 평을 많이 받고 있다.

스마트폰 제조사들 역시 마찬가지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는 일반 IT 전자업체와 다르게 사용하는 OS 나 플랫폼에 따라서 그 향방이 갈라지는 경우가 많다. 물론 다양한 OS, 플랫폼을 상요하는 삼성전자와 같은 경우는 여기서도 또 예외적인 케이스이다. 전문적으로 스마트폰만 만드는 대표적인 곳이 애플, RIM, 그리고 HTC 와 같은 기업들이다.

2011:06:24 11:50:11
 
최근에 비지니스 인사이더에 소개되었던 HTC 와 RIM 의 시가총액 비교표이다. 재미있는 것은 차트의 시작 시점은 iPhone 이 등장한 2007년 이라는 점이다. RIM 은 안드로이드가 런칭하기 전까지 스마트폰 붐에 올라타면서 주식시장에서 뜨거운 황소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HTC 가 안드로이드 레퍼런스 폰인 G1 을 발표하던 즈음 급격한 시가총액 폭락을 겪게 되었다. HTC 는 그동안 윈도모바일 중심의 전략을 가지고 갔었지만 이 즈음해서 안드로이드 중심으로 라인업을 재편하게 된다.

많은 제조사들이 안드로이드를 주력 OS 로 채택하게 되면서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판매 점유율은 안드로이드 폰 중심으로 재편되어 가기 시작했다. 여기에 아이폰의 지속적인 후속 기종 발표등으로 블랙베리의 RIM 은 북미 시장을 제외하고는 점점 설자리를 잃어가게 되었다. 2010년 하반기부터 안드로이드 시장에 안착한 HTC 는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했고 블랙베리는 시장점유율 감소 뉴스등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주식의 가치가 시장 점유율을 따라가는 현상이 심화되기 시작했다.

블랙베리가 이렇게 힘들어 질 것이라고 그 누가 예상할 수 있었을까? 스마트폰 다운 스마트폰을 오래전부터 시장에 공급하던 블랙베리는 감원과 M&A 설등에 시달리며 주가가 날로 떨어져가고 있다. 물론 HTC 는 윈도폰 망고가 대세로 자리잡으면 언제든 또 노선을 바꿀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삼성전자가 그러했듯 HTC 도 멀티 플랫폼에 대한 유연함을 무기로 시장에 적응할 수 있는 안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단일한 OS, 플랫폼 중심의 기업과 멀티 플랫폼 기업의 차이로 인한 이런 결과들. 유일하게 아이폰만이 그런 전략을 갖지 않고 시장에서 엄청난 수익을 내고 있는 작금의 스마트폰 춘추전국시대의 앞으로 향방은 그 누구도 예측하기 힘든 혼돈의 시장이 아닌가 싶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2.03 13:36
제가 즐겨찾는 블로그/페이스북 페이지는 한국경제신문에 계시는 광파리님의 블로그/페이지입니다. 나이가 많으심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통찰력과 시장을 바라보는 시선을 가지고 계셔서 단순한 신문사의 고참 부장님이 아니라 IT 애널리스트와 같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습니다. 어제 캐나다 RIM 이 디자인 회사 TAT 를 인수했다는 소식을 전해주시면서 동영상 하나를 이야기 하시길래 한번 유튜브에서 찾아보았습니다.



한참 돌아다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컨셉 영상과도 비슷한 느낌이지요? 결국 이런 식으로 기술 발전이 방향을 잡고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NFC 와 같은 근거리 통신/공유 기술들이 이미 어느 정도의 수준을 넘어선 상태이고 그래핀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여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도 여러가지 프로토타입들이 시장에 소개되고 있습니다.

캐나다 RIM 이 인수한 TAT 라는 회사는 광파리님의 글은 인용하자면 HTC의 G1 UI 를 만든 회사라고 합니다. HTC 가 디자인과 혁신으로 한단계 도약했다는 것을 기억해 보면 캐나다 RIM 역시 비슷한 혁신이 필요한 시점에 적절한 회사를 합병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