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7.15 06:40

사회생활을 시작한 이래 통신사에서 근무하던 2년여의 시간을 제외하면 대부분을 테헤란로 주변에서 보냈던 것 같습니다. 첫 직장은 삼성역 근처의 빌딩에 위치하고 있었고 수원, 화성 등지로의 파견 근무 일부를 제외하면 멀리 나가봐야 강남역을 넘어가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시스템 통합(SI, System Integration) 회사에서 개발자, 프로젝트 매니저 역할을 주로 해왔기 때문에 사무실 임차는 본연의(?) 임무는 아니었지만 업무를 담당하는 주변 선후배들의 고충을 많이 봐왔습니다.


부동산 활황기, 창업 활황기에는 테헤란로 주변에서 적절한 비용으로 사무실을 임차하는게 참 쉽지 않고, 비수기에는 행여나 생길 수 있는 건물주의 재무적인 문제까지 고민해야 했습니다. 어렵게 찾은 사무실 공간도 막상 방문해보면 여러가지로 형편없는 경우도 많고 심지어는 입주한 이후 발생하는 여러가지 문제로 시끄러운 적도 여러번 있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나마 큰 회사이기 때문에 본사 담당자의 지원도 받고 나름 쉽게 진행한 프로세스가 이정도니 조그만 기업, 막 시작한 스타트업에게는 만만치 않은 일이 되기 십상일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부동산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스타트업 부동산다이렉트가 서비스하는 알스퀘어(R.SQUARE)는 그런 고충을 덜어주는 것을 목표로 하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사실 본격적으로 소개를 한 번 해보고는 싶지만 역시 부동산이 서비스의 아이템이라 그런지 가입과 사용자 인증 절차를 거쳐야만 서비스를 살펴볼 수 있도록 제약이 걸려있습니다. 벤처스퀘어나 다른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1) 6만건 이상의 실제 부동산 매물이 등록되어 있고, 2) 복잡한 임대차 계약부터 사무실 투어까지를 원스탑으로 제공해주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본엔젤스로부터 3억원 투자를 받은 것에 이어 최근에는 소프트뱅크벤처스를 통해 15억원의 자금을 유치했다는 소식도 눈에 띕니다. 서비스를 꼼꼼히 살펴보지는 못했지만 서비스가 지향하고 있는 방향과 제공되는 부동산 정보의 품질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실제로 티켓몬스터를 비롯하여 앤써즈 등 많은 벤처기업들이 알스퀘어를 통해 사무실을 임차했다고 하니 왠지 더 믿음이 갑니다.



상안, 판교 등지에 많은 사무공간들이 생기면서 사무실 임대를 생각하는 사람들의 고민은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잠재 고객사와 가능하면 가까운 곳이 좋을지, 아니면 임직원들이 출퇴근, 여가시간 활용이 좋은 입지를 찾는 것이 좋을지 고민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마음에 드는 조건으로 번잡한 절차에 대한 두려움 없이 계약을 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는 상상도 많이 할것 같습니다. 벤처스퀘어와 알스퀘어가 함께하는 사무실 임차 프로그램도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한 번 상담을 받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8.12.15 07:52


최근 다양한 디지털 기기들이 인터넷과의 연동을 통한 풍부한 기능과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트렌드 처럼 된 것 같다. 음악을 다운로드 받고 동영상을 스트리밍을 통해서 보는 것은 이제 WiFi Hot Spot 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 되었을 정도이다.

일반 가정에도 저렴한 유무선 공유기가 많이 보급되면서 이러한 디지털 기기들이 WiFi를 통해서 인터넷을 엑세스 하는 것이 큰 문제가 없는 상황이지만 유독 회사와 같은 장소에서는 여전히 보안등의 이슈로 WiFi 자체가 없거나 PC가 아닌 다른 기기의 엑세스가 원천 봉쇄된 곳들이 많다.

메이버릭 시스템스(http://www.windy31.co.kr)에서 출시한 휴대용 USB 무선 공유기 Windy31은 이같은 불편함을 한큐에 해소해 줄 수 있는 적절한 솔루션이 아닌가 싶다. 물론 이러한 별도의 장치 없이 PC를 통한 유무선 공유도 있지만 불편함과 한계가 있다.

KONICA MINOLTA | 2008:12:14 23:55:37
KONICA MINOLTA | 2008:12:14 23:57:06

제품 구성은 너무 단순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이다. Windy31 본체와 연장용 USB 거치대가 전부이다. 설치 프로그램도 아예 기기 자체에 넣어버린 배려가 눈에 띈다. 연장 케이블은 가정이나 회사에서 데스크탑을 책상 밑이나 구석에 넣고 쓰는 경우 활용하기 편할 정도의 길이.

KONICA MINOLTA | 2008:12:14 23:58:04

요즘 많이들 사용하는 WiBro 모뎀이나 MP3 플레이어처럼 USB 커넥터가 숨겨져 있다가 밀어내면 노출되는 형태이다. WiBro 모뎀보다는 조금 큰 크기이지만 무리하다 싶을 정도로 큰 크기는 아니다. 웹사이트에는 오렌지색 버전도 있는 것 같은데 색상이 어떻게 라인업 되어 있는지는 정확한 정보가 없어서 일단 패스. 

KONICA MINOLTA | 2008:12:14 23:59:18

노트북에 Windy31을 직접 연결한 모습이다. NoPD의 노트북은 삼성 Sens Q35 인데 Windy31 자체의 길이가 있다보니 행여나 제품에 손상이 가지 않을까 조금 걱정될 정도의 모습이다. 개발하신 분들이 아마도 무선 신호를 주고 받아야 하는 특성상 너무 작게 만들기 힘든 점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햇을 것 같다.

KONICA MINOLTA | 2008:12:14 23:59:49

그래서일까? NoPD는 연장 케이블을 사용해서 설치한 모습이 훨씬 안정적이고 인상적으로 보인다. 유무선 공유기를 사용하는 장소에서 PC 는 그대로 두고 Windy31 만 더 높고 열린 공간으로 위치시킬 수 있다는 것을 같이 고민해 본다면 연장 케이블을 사용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싶다.

간단하게 패키지와 Windy31 의 외형, 설치모습을 살펴보았다. 다음 포스팅에서는 실제로 Windy31을 설치하고 사용해 보면서 성능을 간단히 알아볼까 한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