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7.03.01 04:06

신학기가 시작되는 즈음에는 여러 IT 기업들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많은 프로모션을 진행합니다. 기업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3월을 전후로 하여 빠르면 1월부터, 늦게까지는 3~4월까지 이런 행사가 진행되곤 합니다. 교육과정의 특성상 초, 중, 고등학교의 신학기 보다는 아무래도 대학교의 신학기에 포커스 되어 있는 행사가 많은데요,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자사의 공식 스토어(MS스토어)를 통해 부담 없이 대학생활에 꼭 필요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제품을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시장에 출시되어 있는 생산성 도구들은 무척 많지만 문서 파일이라던가 프레젠테이션을 위한 자료 작성을 하는데는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제품군의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근래에 맥(Mac) 운영체제에서 구동되는 키노트 등을 쓰는 사용자들이 늘어나고 있긴 합니다만 오랜 시간에 걸쳐 기능이 만들어지고 강화되어 온 오피스 스윗의 개별 제품군이 아무래도 기능적인 관점에서는 여전한 우위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대학생 혹은 새내기 대학생이라면 오피스365 유니버시티 플랜을 확인해 보세요! [바로가기]

대학 생활을 하면서 사용할 노트북을 아직 선택하지 못했다면!? [바로가기]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서는 대학생들을 위한 별도의 제품군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일반인들이나 기업사용자에게는 구매가 허용되지 않는 제품이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공되는 제품들이기도 합니다. 오피스365은 윈도우나 맥 기기에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는 인스톨본과 온라인에서 이용할 수 있는 웹 오피스에 대한 사용 권한이 포함된 하이브리드 제품입니다. 설치본은 언제든 오프라인 작업을 할 수 있게 해주고 온라인 서비스는 언제 어디서든 장소와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필요한 문서 작업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서비스입니다.



주머니 사정이 가벼울 수 밖에 없는 대학생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4년동안 사용할 수 있는 라이센스를 "오피스365 유니버시티(Office365 University)"라는 제품으로 출시한 상태이고 4년 기준 이용 금액은 부가세를 포함하여 99,000원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금액 자체는 일시에 결제해야 하지만 4년, 즉 48개월로 나누어 환산해보면 매월 약 2062원의 금액으로 오피스 제품군을 2개의 데스크탑 혹은 노트북 장치와 2개의 스마트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





근래에 커피 전문점에서 아메리카노 한잔을 마시더라도 2천원 이상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4년에 99,000원은 비싼 가격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병역의 의무를 꼭 해야하는 남학생들의 고민과 언어 능력 혹은 경험을 쌓기 위해 어학연수 등을 가는 경우가 많은 요즈음의 현실을 생각하면 조금 아쉬운 기간이긴 합니다. 하지만, 일반 오피스 제품군에 비해 아름다운 가격이기 때문에 어떤 세부 제품이 필요하다 하더라도 좋은 선택이 될거라고 생각됩니다.




오피스365 제품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구독(Subscription) 기간이 유지되는 동안에는 새로운 오피스 제품군이 출시 되었을 때 별도의 비용 부담 없이 새로운 버전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개별 설치용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 해당 시기의 해당 제품에 대한 사용 권한만 획득하게 됩니다만, 오피스365를 통하는 경우에는 오피스2016 이후 새롭게 개발, 출시되는 오피스2017이나 오피스2018과 같은 버전들을 바로 설치해서 이용할 수 있는 권한도 가지게 됩니다. (주: 새로운 오피스 제품의 버전이 2017 혹은 2018 일지는 확정된 바 없습니다 ^^)




일부 대학들의 경우 사전에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계약을 통해 재학생들이 별도로 오피스365 라이센스를 구매하지 않더라도 학교와 마이크로소프트간의 계약을 통해 라이센스를 제공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입학후 학교 도메인 (예: xxxxx.ac.kr) 으로 메일 계정을 발급받은 이후 아래의 링크를 통해 라이센스 가능 유무를 확인하면 매월 커피 한잔 값으로 구독하는 비용도 추가적으로 아낄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자세한 내용은 입학예정 혹은 재학중인 학교의 IT 관련 부서에 문의해보시는 것이 정확하겠습니다.




이제 불법 소프트웨어를 어둠의 경로에서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어떤 악성 코드가 포함되어 있는지도 알기 힘든 파일로 오피스와 같은 제품을 설치하는 것보다는 계산기를 잘 두드려보고 정당하게 소프트웨어에 대한 사용 권한을 구입하고 쓰는 것이 현명한 학생, 사회인의 길이라 하겠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대학 생활, 휴학을 마치고 돌아오는 학교 생활에 오피스365 유니버시티 프로그램이 작으나마 떳떳함과 편리함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대학생 혹은 새내기 대학생이라면 오피스365 유니버시티 플랜을 확인해 보세요! [바로가기]

대학 생활을 하면서 사용할 노트북을 아직 선택하지 못했다면!?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Slack2017.01.26 22:26

슬랙은 팀과 채널을 이용해서 주제별로 혹은 과제별로 대화의 컨텍스트(Context)를 분리할 수 있습니다. 특히 채널은 공개 채널(Public Channel)과 비공개 채널(Private Channel)이 존재하기 때문에 의사소통 과정에 불필요한 요소들을 배제해 나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슬랙 역시 "메세징 서비스"의 형태를 띄고 있고 시간순으로 정렬된 메세지의 흐름을 타임라인(Timeline)을 보는 것처럼 봐야하기 때문에 채널 만으로 약간 아쉬운 감이 없지 않았습니다.


2017년 1월 슬랙 업데이트에서 새롭게 도입된 스레드(Thread) 기능은 채널에서 주고 받는 메세지에 댓글 형태의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새로운 기능입니다. 다른 사용자가 올린 멘션별로 스레드를 만들 수 있고 이렇게 만들어진 스레드는 데스크탑, 모바일 클라이언트에서 별도의 스레드 관리 화면을 통해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단톡방의 형태를 띄고 있어 시계열로 메세지가 나열되던 것에서 한걸음 나아가 특정한 대화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네요!




타임라인에 요렇게 보입니다~!


상대방의 대화 위로 마우스를 올리면 "Start a thread" 버튼이 보입니다


아직 기존의 시계열 메세지 나열 방식이 익숙하다보니 스레드가 손에 익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분명 어느 순간 익숙해지면 유용할 수 밖에 없는 기능이긴 합니다. 상대방 메세지에 리액션(Reaction)만 하고 대화의 진행을 살펴보면서 문맥을 파악해야 했던 불편함을 스레드로 해소해 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Slack2016.12.21 06:31

슬랙은 그 자체로도 협업도구로서 손색이 없지만 수많은 외부 서비스, 생산성 도구와 연계해서 사용할 때 그 진가가 발휘됩니다. 널리 사용되는 온라인 생산성 도구중 하나인 구글 드라이를 연동해서 슬랙 팀원들간에 파일 공유를 보다 손쉽게 만드는 것은 그런 대표적 사례라 하겠습니다. 슬랙과 구글 드라이브를 어떻게 연동할 수 있는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NoPD


지금까지 살펴본 내용으로, 팀을 생성하고 협업에 참여해야 하는 사람들을 초대했고 적절히 채널 생성과 권한 부여까지 마쳤습니다. 어느 도구나 마찬가지지만 새로운 도구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자주 사용하고 살펴봐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일상의 업무를 수행하고 다른 사람과 협업할 때 사용하는 도구는 정말 많고 다양합니다. 클라우드 저장공간에 파일을 올려두고 공유하거나 공정의 진척을 관리하고 이슈를 관리/기록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슬랙은 분명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최고의 도구지만 이런 기능까지 다 제공하지는 않습니다. 대신, 슬랙이 그 중심에서 허브(hub)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많은 외부 서비스, 시스템과의 연동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1) 에코시스템(eco-system)이란?


팀마다 혹은 개인마다 선호하는 툴이 다를 수 있고, 회사의 정책이나 규정에 따라 사용해야 하는 서비스가 정해져 있을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슬랙은 모든 협업의 가능을 제공하기 보다는 에코시스템(eco-system)을 만드는 방법을 택한 것입니다.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서비스들이 이미 슬랙 에코시스템의 핵심인 앱 디렉터리(App Directory)에 등록되어 있고 점점 더 많은 서비스가 자신들의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앱 디렉터리는 애플의 앱 스토어(App Store)나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Play Store)처럼 플랫폼을 위한 서드파티(Third Party) 애플리케이션 혹은 플러그인의 경연장입니다. 슬랙 공식 웹 사이트의 앱 디렉터리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는 누구든지 자신의 슬랙 팀 공간과 연결할 수 있습니다. 슬랙을 통해 공식적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들입니다. 

 

“공식적”이라는 단어는 앱 디렉터리와 커스텀 인테그레이션(Custom Integration)을 나누는 중요한 기준입니다.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나 깃허브(GIthub)처럼 널리 사용하는 서비스는 소정의(?) 공식 프로세스를 거쳐 앱 디렉터리라는 에코시스템을 통해 슬랙 사용자에게 공급될 수 있습니다. 앱 디렉터리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는 이미 널리 알려진 서비스부터 상용 서비스나 대중을 대상으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된 서비스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림] 슬랙 앱 디렉터리에는 이미 수많은 서비스들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그림] 슬랙 앱 디렉터리에는 이미 수많은 서비스들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기능이나 서비스는 외부로 노출하지 않고 특정한 팀에서만 활용되어야 할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비슷한 개발 과정을 거치되 제한적인 팀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커스텀 인테그레이션’이라는 방식으로 슬랙에 병합될 수도 있습니다.

 

커스텀 인테그레이션은 조직이나 회사 등 이해 관계에 따라 구현될 내용이나 정책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 방식을 통해 구현될 수 밖에 없는 경우나 회사의 규정이나 방침에 따라 외부의 범용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일부러라도 앱 디렉터리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제공자(Service Provider)를 선택하여 기존 프로세스를 마이그레이션하는 것도 슬랙의 활용성을 높이는 데 분명 도움됩니다. 외부 서비스 접근이 제한적인 기업, 혹은 자사의 서비스를 일상 업무에 꼭 활용해야 하는 경우를 제외한다면 앱 디렉터리에 등록되어 있는 많은 서비스들을 슬랙 팀에 연동해서 사용하는데 큰 이슈는 없을 것입니다. 

 

2) 구글 드라이브 연동하기


웬만한 사용자에게는 이미 익숙한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를 연동해보겠습니다. 

 

1. 슬랙 팀에 구글 드라이브를 연결하기 위해서 슬랙 클라이언트에서 팀 이름을 클릭 후 “Apps & Integration” 메뉴를 선택합니다. 

2. 앱 디렉터리 화면이 열리면, 검색창에 “google drive”를 입력합니다. 



3. 목록에서 가장 상단에 위치한 구글 드라이브를 선택합니다. 




4. 왼쪽에 위치한 초록색 인스톨 버튼을 클릭하면 구글 드라이브 기능 설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안내가 출력됩니다. 



팀에 연동하려는 서비스나 앱에 따라 다르겠지만 구글 드라이브의 경우 슬랙에서 URL 을 붙여넣기 했을 때 기능이 동작하며, 개별 사용자들이 별도의 구글 인증을 진행해야만 정상적인 사용이 가능합니다. 화면의 안내를 잘 살펴보고 인증 절차를 진행하면 슬랙 팀에 구글 드라이브를 연동하는 절차는 끝납니다. 앱 디렉터리에 등록된 다른 서비스들도 비슷한 절차를 거쳐 팀에 연동할 수 있습니다. 


구글 드라이브를 연결하여 파일을 공유하는 것의 가장 큰 장점은 컨텐츠의 내용을 슬랙이 자동으로 인덱싱 해준다는 점입니다. 구글 드라이브로 이동하지 않더라도 컨텐츠 내용을 슬랙에서 검색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이런 식으로 슬랙은 많은 외부 서비스들이 가능한 슬랙 내부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으며, 이를 통해 협업의 중심 공간으로 자리잡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