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1.06 08:58

작년 한해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화자되었던 것들은 무척 많습니다. 그것들 중 IT 업계에 계신 분들이 많이 접했을 단어가 바로 "생활코딩"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다양한 스크립트 기반의 언어들이 대중화되고 코딩 혹은 프로그래밍이라는 것이 꼭 전문가들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라는 컨셉으로 시작된 일종의 운동(?)이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많은 글로벌 기업들은 미래의 주역이 될 청소년들이 프로그래밍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도록 일상에서 쉽게 프로그래밍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많은 사회적인 활동들을 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주도하고 있는 Hours of Code 같은 것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그런데 이런 변화의 움직임이 이제 조금더 어린 친구들을 위한 환경으로 조금씩 변화해 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유아 장난감으로 전세적으로 유명한 피셔프라이스(Fisher Price)에서 새롭게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 코더필라(Code-A-Pillar)가 그 예입니다. 코더필라는 애벌레를 뜻하는 영어단어 캐터필러를 응용하여 "코딩을 통해 움직이는 애벌레" 정도의 의미입니다. 설마 이제 막 기어다니면서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아이들이 키보드를 이용해서 코딩을 한다는 생각을 하시는 분은 없겠죠? 





코더필러는 킥스타터 등에 자주 소개되었던 로직 블럭류의 응용을 조금 더 어린 아이들이 쉽게 가지고 놀 수 있도록 장난감화 한 제품입니다. 서로 다른 기능을 하는 블럭 들을 간단히 연결하면 방안을 돌아다니는 애벌레의 동작이 조금씩 달라지고 LED 램프의 동작도 달라지는 간단한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이렇게 블럭을 조립하는 과정을 통해 각 블럭이 하는 역할이 다르다는 것을 몸으로 체험하게 되고 이것이 코딩이라는 논리적인 사고 과정으로 연결되는 효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피셔프라이스와 같은 회사들이 만드는 많은 장난감들은 아이들의 인지 발달이라던가 소근육 발달, 좌뇌와 우뇌를 자극합니다. 여기에 더하여 코더필러와 같은 제품은 아이들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논리적인 사고력을 기를 수 있게 해주게 될 것입니다. 지금 태어나고 기어다니기 시작한 아이들이 사회적인 활동을 시작할 때에는 코딩이라는 것이 정말로 일상에서 커피를 마시듯 자연스럽게 하는 시대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피셔프라이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코더필러 소개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1.17 10:00

생활코딩이라는 말이 요즘 여기저기서 많이 들려옵니다. 어려운 영역으로만 여겨지던 프로그래밍의 세계에 어린 아이들부터 할아버지, 할머니까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배움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뭔가 공부해야 할 것도 많고 알아야 할 것도 많은 분야인지라 아무리 생활코딩이라 불리울지라도 손에 잡히는 무언가를 딱히 빠르게 만드는 건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스크래치(Scratch)와 같은 쉬운 방식의 새로운 프로그래밍 방법도 제시되고 있지만 막상 시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찾아보면 원하는 산출물을 만드는게 만만치 않습니다.


비트큐브(BitCube)는 혁신적인 프로그래밍 방법을 이용하여 쉽게 구현하고자 하는 목표에 맞는 조건을 설정하고 간단하게 블럭과 케이블을 연결하는 것 만으로 나만의 창작품을 만들 수 있는 모듈 기반의 툴킷입니다. 실물 키트를 이용하는 제품이지만 프로그래밍이라는 관점에서 봤을 때 생활속에서 재미있는 창작품을 만들 수 있는 생활코딩의 영역에 포함된다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오히려 잘 구분되고 모듈화된 블럭을 이용하여 정말 쉽게 원하는 것을 만들어 낸다는 관점에서보면 생활코딩 영역의 다른 플레이어들에 비해 진입장벽도 낮아보입니다.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인디고고(Indiegogo)를 통해 펀딩이 진행중인 비트큐브 프로젝트는 우리나라의 스타트업인 헬로긱스(Hello Geeks)가 야심차게 진행중인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입니다. 이미 국내 여러 언론에도 소개가 되었던 제품이지만 본격적인 양산과 바이럴을 위하여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통해 양산에 필요한 자금을 수혈하는 과정을 밟는 중입니다.


비트큐브와 같이 일상 생활속에서 프로그래밍을 경험하는 툴킷들은 여럿 출시되어 있습니다. 가장 널리 알려진 것으로는 레고(Lego)의 마인드스톰(Mindstorm)과 같은 제품일것입니다. 마인드스톰은 분명 훌륭한 툴킷이지만 비싼 가격대에서부터 다소 익숙해지기까지 시간과 진입장벽이 있습니다. 툴킷을 이용하여 아이디어를 실물로 만들어 낼 때 가장 중요한 점이 쉬운 로직의 설계일텐데요 그런 관점에서 봤을 때 비트큐브는 다른 경쟁 제품들에 비해서 혁신적인 방식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로터리 인코더(Rotary Encoder)라 불리우는 비트큐브의 입력장치는 단계에 따라 손으로 돌리고 누르는 것만으로 조건식(If statement)을 설정할 수 있는 간편함을 제공합니다. 조건식을 만들고 몇 개의 비트큐브 모듈을 선으로 연결하면 간단한 센서 기반 측정장치에서부터 모터를 구동시키는 모듈까지 만들 수 있습니다. 비트큐브를 가장 빛나게 하는 부분이자 기술 경쟁력을 가진 부분입니다. 초등학생 내지는 미취학 아이들까지도 어렵지 않게 창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비트큐브는 10만 달러를 목표로 펀딩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재미있는 프로그래밍과 실생활에서 보이는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아이들에게 교육적인 효과를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성인들도 오래된 생각들을 끄집어내어 일상 생활에서 실물로 만들어보는 즐거움을 선물할 것만 같습니다. 오래된 로봇 개발의 꿈, 비트큐브로 한 번 이루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인디고고에서 진행중인 비트큐브 펀딩 프로젝트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1.06 06:30

새해초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한해동안 이루고자 하는 많은 계획들을 세웁니다. 작년부터 진행되오고 있던 공부나 과제라면 그 연장선상에서 쉽게 올해 해야 하는 것들을 정의할 수 있지만 뭔가 새로운 것을 시작하고자 한다면 다소 뭉뚱그려진 계획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이럴때는 전문가의 조언을 받거나 다른 사람들이 어떤 선택을 하고 있는지를 보는게 중요한데요,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생활코딩" 역시 그런 아이템들 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컴퓨터의 세계에는 정말 많은 언어들이 존재하고 각 언어별로 장단점이 각기 다를 뿐만 아니라 적용할 수 있는 분야들도 정말 많고 난이도 역시 천차만별입니다. 최근 생활코딩이라는 일상에서의 프로그램 만드는 행위가 널리 퍼지기 시작하면서 꼭 상업적이고 대단한 과제를 하기 위해서가 아닌 재미와 취미로 일상 생활에서 즐거움을 찾으려는 분들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변을 보면 잘못된 첫 단추(언어의 선택!)로 인해 프로그래밍에 흥미를 잃게 되는 경우도 종종 보곤 합니다.



출처 : CarlCheo.com (http://carlcheo.com/startcoding)



소프트웨어와 개발 도구에 관한 좋은 글들이 많이 올라오는 기술 블로그 CarlCheo.com 에서 프로그래밍을 하고자 하는 목적에 따라 적절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재미있는 인포그래픽을 내놓았는데요, 조금 의도된 것 같기도 하지만 여러가지 관점에서 볼 때 파이썬(Python)이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파이썬은 특유의 간단한 문법체계와 쉬운 구현방법으로 프로그래밍을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선택이라는 평을 많이 받아온 언어입니다.


수년전만 하더라도 자바와 닷넷의 진영논리(?)에 따른 싸움이 한참 있기도 했었습니다만 이후 춘추전국시대처럼 플랫폼이 다양해지고 프로그램이 구동되는 환경도 복잡해지면서 자바스크립트를 비롯하여 Objective-C 와 같은 신진세력들이 주요한 자리들을 많이 차지하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오랜 역사를 가진 언어의 경우 생각보다 진입장벽이 높은 경우들도 많기 때문에 편하게 코딩할 수 있는 언어들이 최근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기도 하네요.


프로그래밍을 처음 시작한다면 어디서 뭘 공부하면 좋을까?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