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4.24 09:34

마이크로소프트가 2015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회계년도가 전년도 7월부터 익년도 6월까지이기 때문에 2015년 1월부터 3월까지의 기간이 2015 회계년도의 3분기로 잡힙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어닝콜과 IR 자료에 따르면 매출은 환율을 1100원으로 가정했을때 24조(217억 달러)를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7.3조(66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워낙에 매출과 이익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숫자는 나빠 보이지 않지만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때, 그리고 세부적인 매출, 이익 구조를 살펴봤을 때 시사점이 여러가지 있을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매출 관점에서 전년 동기 대비하여 6% 정도의 신장을 했지만 영업이익은 5% 정도 줄어들면서 실속없는 장사를 했습니다. 물론 최근 해외 매출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부분의 미국 기업들이 겪고 있는 것처럼 달러화 강세에 따라 손해 보는 부분이 물론 많았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주당순이익을 계산했을 때는 주당 0.61 달러를 기록해서 전년동기 대비했을 때 10% 정도로 큰 감소폭을 보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분기의 어느 분야에서 매출을 늘리고 이익을 올렸는지 조금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실적자료를 살펴보면 전체적인 재무실적 장표 이후에 각 사업 부문별로 기록한 매출에 대한 정보들이 자세히 나와있습니다. 크게 D&C(Device & Consumer) 부문과 컴퓨팅&게이밍, 노키아 휴대전화 부문 합병 이후부터는 폰 하드웨어와 D&C 기타부문, 그리고 윈도 볼륨 라이센스, 서버 운영체제 등의 실적이 집계되는 커머셜(Commercial) 분야로 나뉘어 집니다. 각 부문별 성적표를 살펴보면 D&C Licensing 부문이 24%로 크게 감소했고 D&C Other 와 Commercial Other 가 큰 폭의 증가를 한 것이 눈에 띕니다.


이같은 결과는 오피스 365 구독과 같은 실적은 D&C Other 로 집계되고 애져(Azure)와 같은 클라우드 관련 제품, 서비스가 Commercial Other 로 집계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D&C Licensing 처럼 전통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캐시카우였던 오피스, 윈도 등의 판매가 PC 시장의 침체로 줄어들고 클라우드 기반으로 오피스 제품군의 이전이 가속화 되고 있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서비스 구독 기반, 사용량 기반의 과금 정책이 분명 기존 라이센스 기반의 정책보다는 아직까지 단기 숫자의 관점에서는 작을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한편 윈도폰의 경우도 판매 대수는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되었지만 실제 매출은 16%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윈도폰은 현재 고가의 플래그십 기종에 대한 출시가 PC-모바일 통합 플랫폼인 윈도10의 공개 이전까지는 없을 것이라는 발표와 연결지어볼 수 있겠습니다. 지속적으로 이머징 마켓에 대한 저가형 윈도폰 단말은 출시하고 있지만 고가 단말이 줄어들면서 판매 대수는 늘었지만 매출 규모가 줄어들고 있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윈도폰 사용자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것 정도는 긍정적인 신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속적으로 생산성 도구 시장에서의 우위를 놓치지 않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해오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답지 않게 공격적인 전략으로 애플의 iOS 와 같은 다른 플랫폼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앱,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내놓고 있고 자사의 라이센스 기반 커머셜 부문의 영향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강하게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습니다. 이번 실적 발표는 그같은 적극적인 방어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가 견조하게 매출과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 생각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공식 웹사이트의 실적 발표자료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아들 셋만 있는 집에서 태어난 NoPD 가 두 딸을 얻게 되면서 달라진 것이 참 많습니다. 집에서 "전혀" 구경할 수 없었던 인형들이 온 사방에 있다거나 말 없이 조용한 집안 분위기가 왁자지껄 수다쟁이들로 가득 찼다는 것은 빙산의 일각입니다. 퇴근후 씻고 나온 아빠에게 아이들이 가장 많이 하자고 조르는 것은 다름아닌 역할놀이!

재미있게 읽었던 동화책의 주인공들로 변신하여 하는 연극놀이는 그나마 쉬운 수준의 과제입니다. 동화책의 내용만 잘 알고 있고 스토리를 재미있게 왜곡(?)시켜주면 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요즘은 어려운 과제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그것은 다름아닌 창작(?) 연극놀이입니다. 지난 크리스마스에 아이들이 선물로 받은 시리즈 "플레로마의 성"은 그 창작 연극놀이의 절정이 아닐까 싶습니다. 

Apple | 2013:12:25 18:36:06


1층과 2층, 그리고 3층으로 구성된 플레로마의 성. 
오늘은 플레로마의 성에 놀러온 친구들이 아주 많군요 

Apple | 2013:12:25 18:45:42

왕자와 공주가 사는 성이니 방도 참 많죠?
친구들이 많이 놀러와도 큼직한 성에서는 문제 없답니다

Apple | 2013:12:25 18:46:22
 

Apple | 2013:12:25 18:48:41

성의 옥상에는 수영장과 썬텐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있군요.
수영장이 조금 작긴 하지만... 레코 프렌즈 친구들에게는 충분한 공간이죠!
앗 그러고보니, 놀러온 친구들은 모두 레고 프렌즈의 친구들이네요..!!!

Apple | 2013:12:25 18:46:48
 

2층에 위치한 왕자의 집무실에도 레코 프렌즈 친구가 놀러왔습니다.
왕자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왕자 놀이를 하고 있는 것 같죠.
왕자는 뭔가 읽어야 할 책도 많고 왕국을 다스리기 위해 공부도 해야 하나 봅니다
책상위에 책들이 가득!
 
Apple | 2013:12:25 18:48:02
 

왕자라면 공주를 위해 멋진 음악도 들려줄 수 있어야겠죠?
2층 한켠에 위치한 음악실에서 왕자는 멋진 그랜드 피아노 연주를 하고 있네요
공주를 위해 바치는 왕자의 세레나데!

Apple | 2014:01:05 21:53:33

플레로마의 성은 3단으로 변신도 되는 변신합체(?) 성이랍니다.
모두 바닥에 내려놓고 이번엔 실바니안 패밀리 친구들을 초대했습니다
실바니안 패밀리 친구들 중에는 아기들이 많아서
아기 침대, 요람, 미끄럼틀까지 이사를 온 것 같은 분위기군요!

Apple | 2014:01:05 21:53:40

왕자님은 실바니안 패밀리 친구들과 레코 프렌즈 친구들이 많이 와줘서 즐거워 보이네요!
성에는 역시 왕자와 공주 말고도 친구들이 많이와야 분위기가 나는 법이죠
오늘 밤도 늦게까지 신나는 파티가 열릴 것 만 같아요

Apple | 2014:01:05 21:54:03

귀여운 실바니안 패밀리 아기들은 침대와 미끄럼틀을 잠자리 삼아
언젠가 왕자, 공주가 되겠다는 꿈을 꾸고 있을 것만 같네요!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지는 장난감 시리즈들 중 미미나 쥬쥬 시리즈는 여자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는 시리즈들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그동안 엄마, 아빠 입장에서는 그다지 높지 않은 퀄리티와 매력적이지 않은 구성으로 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번 시크릿 타운 쥬쥬 시리즈는 영실업이 작정(?)하고 만든 연작 시리즈라 많이 아기자기해지고 품질도 좋아졌습니다

바비시리즈가 전세계 아이들에게 사랑받는 것만큼 영실업을 비롯한 우리나라의 캐릭터 시리즈들도 사랑받을 수 있으면 좋겠네요. 시크릿 타운 쥬쥬 "플레로마의 성"으로 시작된 시크릿 타운 만들기 프로젝트는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 NoPD -

시크릿 타운 쥬쥬 "플레로마의 성" 최저가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0.11.14 07:18
신문이나 인터넷 상에 오가는 기사들을 보면 이런 이야기가 많다. 선진국들은 어려서부터 경제 교육을 잘 시키기 때문에 아이들이 성장한 다음에도 이런 부분들에 대한 개념이 잘 잡혀있다는 이야기. 그런데 왜 우리나라는 변화하지 못하고 있을까? 여전히 교과서에는 원론적인 경제 이야기 외에는 등장하는 것이 없고 실생활속에 녹아날 수 있는 경제 교육은 여전히 찾아보기 힘들다.

다밋 출판사에서 출간한 '내 아이를 위한 매콤한 경제 레시피'는 이런 측면에서 무척 반가운 책이다. 사실 어른들이 알고 있는 경제 지식을 가지고 아이들에게 경제 관념을 심어 준다는 것은 무척 어렵다. 대부분의 어른들 역시 원리를 정확히 잘 이해하고 몸에 습관이 베었다기 보다는 필요에 의해서 수박 겉핥기 식으로 경제를 이해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아이들이 경제를 이해하기 위한 출발점은 어디일까? 이 책에서 필자는 일상생활속에서 모든 것을 돈의 흐름으로 이해할 수 있는 습관을 키워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돈" 이라는 글자만 나와도 아이들이 알아서는 안되는 멀리해야 할 존재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다. 아마도 유교 문화권이기 때문에 생긴 생각인 것 같다.

하지만 경제를 이해하고 관념을 잡기 위해서는 돈에 대한 이해가 가장 먼저 선행 되어야 한다. 돈이 목적이 아니라 돈은 서비스 혹은 재화에 대한 가치를 매기는 인간들의 수단이다. 멀리해야할 존재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너무 목을 매달아야 할 존재도 아니다. 그저 속성을 이해하고 생활속에서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 습관이 필요할 뿐이다.


이런 습관을 만들어 주는 주도적인 역할은 부모가 해야만 한다. 부모는 자녀와 함께 생활하는 가운데 아이들이 행한 일의 가치를 이야기 해주고 그에 상응하는 보상을 방식으로 하나씩 경제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어떻게 보면 아이들에게 주는 용돈마저 그런 컨셉에서 주어야 한다는 저자의 이야기가 조금 매몰찰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오히려 아이들이 돈을 쉽게 생각하지 않도록 해주는 촉매가 될 수 있다고 생각된다.

경제 교육이 비단 돈만을 위한 것은 아니다. 만약 돈만을 위한 것이라면, 이런 책을 볼 필요도 쓸 필요도 없을 것이다. 이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건전한 교류와 계약, 그리고 사람들과의 관계를 생각해 볼 수 있는 안목을 키울 수 있다. 책의 중반부에서 부터 저자는 단순한 돈의 문제가 아닌 아이들의 성품, 성장의 문제와 잘 매핑시키고 있다.

졸부와 부자의 차이는 무엇일까? 백지 한장이지만 어려서부터 몸에 베인 습관이 그 백지라는 것이 포인트다. 부모라면 어떤 습관을 우리 아이들에게 베이게 할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해 볼 필요하 있을 것 같다. 하루아침에 바뀌기 쉽지 않고 스스로 조차 잘 이해하지 못한 것들을 아이들이 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을 정말 어려울 것 같다. 그래도 멀리 본다면, 해야하지 않겠는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