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까지 한 낮에는 25도까지 육박하는 더운 날씨이지만 이미 길가의 가로수들은 노란색으로, 붉은색으로 물들어가고 있습니다. 가을이 시작되었다는 이야기는 올 한해도 마지막으로 달려가고 있다는 이야기이겠지요? 연말로 다가가면서 여러가지 챙길 것들이 많아지겠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특히 유리지갑 직장인들에게는 내년초에 준비하게 될 연말정산을 대비하여 어떻게 하면 내가 낸 세금을 더 많이 돌려받을 수 있을지 고민이 시작되는 때이기도 합니다.


매년 연말정산에 대한 정책 및 세법의 변경에 따라 작년과 비교하여 바뀐 부분들을 점검하고 새로운 세테크 전략을 짜는 것은 이제 더이상 새로운 풍경이 아닙니다. 오히려 이런 세테크 전략을 준비하지 않고 유리지갑을 털어가는(?) 세무당국을 바라만 보고 있는 것이 이상할 정도인 시대가 되었습니다. 그만큼 연말이 다가오면 정신 바짝 차리고 올 한해 변경된 세법의 범위와 개인의 수입, 자산 관리의 사이에서 절세할 수 있는 방법을 확인하고 준비해야 하는 것이지요!



출처 : 삼성생명 eDM



아마도 올해초 세법의 변경과 관련하여 큰 화두가 한번 되었고, 슬슬 여러 금융 기관들에서 입질을 하고 있는 것처럼 개인형퇴직연금(IRP)을 통한 세액공제가 이슈가 될 것은 자명해 보입니다. 그동안 연말정산의 필수요소 중 하나는 연금저축을 통하여 연간 최대 400만원 납입분까지 세액을 공제받는 헤택을 챙기는 것이었습니다. 연금저축의 특성상 납입한 돈을 다시 수령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긴 했지만 여유자금의 운용, 노후의 대비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 다는 관점에서 많은 분들이 연금저축을 가입하고 불입해 왔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올해부터는 개인형퇴직연금, 즉 IRP 에 불입한 금액들 중, 추가로 납입한 300만원까지 추가로 세액공제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세법이 바뀌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보통 개인형퇴직연금 IRP 는 직장을 다니다가 퇴사/이직 등을 이유로 퇴직금을 수령하는 경우에 IRP 계좌를 갖게 됩니다. IRP 는 꼭 그런 형태로만 가입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원하면 개인적으로 금융기관을 통해 계좌를 개설하거나 추가 계좌를 만드는 것도 가능합니다. 다만 염두해야 할 것은 "퇴직연금"이라는 단어인데요, 퇴직금을 일시에 수령하지 않고 연금처럼 노후에 나누어 받게 해주는 것이 상품의 기본 컨셉이라는 정도입니다.





여유자금이 있어서 연금저축에 매년 400만원 불입을 하고 세액공제의 혜택을 받아온 분들이 많지만 그놈의 여유자금이 더 많아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애매했던 분들이라면 노후를 위해 개인형퇴직연금 계좌에 불입을 하고 이에 대하여 최대 300만원 불입분에 대해 세액공제를 받는 것이 가능해 진 것입니다. 연금저축과 다소 다른점이라면 개인형퇴직연금은 다양한 펀드(채권형, 혼합형, 주식형 등) 상품에 투자가 되기 때문에 매년 운영 수수료가 수익과 관계없이 0.3~0.4% 정도 발생한다는 점입니다. 또한 투자 운영 결과에 따라 최종 금액이 다소 달라질 수 있다는 점도 유의해야 하겠습니다.


자신의 수입, 지출을 명확하게 파악하고 있으면서 여유자금이 있다면 "Why not?" 이라고 외칠정도로 충분히 매력적인 개인형퇴직연금. 세상에 마냥 좋기만 한 물건이나 상품은 절대 없는 것처럼 이 역시 충분한 계획과 전략 없이 덜컥 납입을 한다면 그다지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 겁니다. 필요하다면 무료로 제공되는 재무 상담 채널을 통해 "내가 연말정산을 위해 이 상품을 가입하거나 추가 불입하는 것이 가당키는 한 일인가?" 라는 고민을 털어놓고 속시원하게 이야기를 들어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미리미리 준비한 연말정산, 보너스보다 더 큰 기쁨으로 돌아올지도 모릅니다..!!


단기, 중기적인 개인 재무 전략을 아직 가지고 있지 않다면 섣불리 장기, 초장기 금융 상품에 발을 들이는 것은 위험합니다. 연금저축이나 개인형퇴직연금이나 섣불리 가입했다가 해지하는 경우 거꾸로 세금 폭탄을 맞기 십상이지요. 그럴때는 무료로 제공되는 재무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보다 체계적으로 재테크, 세테크, 연말정산 준비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전문가와의 무료 상담 신청하기]



저는 위 내용을 설명하면서, 리치플래너컨설팅으로부터 마일리지를 제공받기로 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본격적인 연말정산 시즌이 시작되면서 여기저기에서 누락된 소득공제, 세액공제 건은 없는지 찾느라 다들 바쁘실겁니다. 예전에는 정말 서류 모으느라 정신이 없었는데 그나마 요즘은 연말정산 간소화 사이트를 통해서 부양가족을 모두 등록하고 PDF 버전의 파일을 출력한 다음, 회사에서 제공해주는 연말정산 시스템에 업로드하고 약간의 정리만 하면 되는 편리함 덕분에 그나마 나아진 것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문제는 정산하는 방법은 쉬워졌지만 계속 바뀌는 세법 때문에 연말정산에 해당되는 항목인지 아닌지를 구분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따라서 바뀐 세법, 바뀐 연말정산 항목을 잘 챙겨야 자칫 잘못 신고하여 생길 수 있는 불이익을 막을 수 있습니다. 이번 연말정산에서도 바뀐 부분들이 참 많은데요 그 중에서도 규모가 꽤 클수밖에 없는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관련해서도 변경된 부분이 있으니 해당하시는 분들은 잘 챙겨야 하겠습니다.





예년의 경우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에 대하여 소득공제 헤택을 받기 위해서는 국민주택규모 (85제곱미터) 이하의 집을 구입하여 장기간의 대출을 받은 상태이고, 매매시 공시지가가 3억원 이하인 경우에 한하여 15년 이상의 장기대출을 하여 상환하고 있는 경우에 소득공제 신청이 가능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경기 침체 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가라앉으면서 한시적으로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에 대한 세법이 변경되었습니다.


올해 적용되는 소득공제 규정에 따르면 2014년 1월 1일 이후 매매된 부동산에 대하여 매매시 공시지가가 4억원 이하이면서 국민주택규모를 상회하는 경우에도 소득공제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단, 2014년 1월 1일 이전에 거래한 주택에 대하여 대출 갈아타기를 하는 등의 방법은 적용 대상이 아닙니다. 즉, 매매일자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니 이 부분을 놓치시면 안되겠습니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해 한시적으로 제공되는 규정일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잊지 마셔야 하겠습니다!


부동산 관련한 대출은 그 규모가 클 수 밖에 없습니다. 전세, 월세, 그리고 매매에 대한 고민을 당연히 할 것이고 관련하여 연말정산 혜택을 챙기는 것은 중요한 일입니다. 하지만 연말정산은 부수적으로 얻는 세금 환급이고 더 중요한 것은 가계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대출 금액을 적절히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잊으면 안되겠습니다. 확실히 한국이 부동산 경기는 침체되어 있고 큰 변화가 있을 수 밖에 없으니까요!


재테크보다 세테크가 중요한 시대. 전문가와의 무료 상담을 통해 나의 재무상태를 확인해보세요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매년 바뀌는 세법에도 불구하고 철옹성처럼 지켜질거라 믿어지던 영역이 있었습니다. 지속적으로 하락세였던 출산율로 인해 출산을 장려하고 다자녀에 대한 지원을 "할것처럼" 정부와 지자체들은 이야기를 해왔습니다. 하지만 막상 다자녀에 대한 지원이나 혜택은 그다지 쓸만한 것이 없다는 것이 셋 이상의 자녀를 키우고 있는 부모들의 대체적인 평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말정산 시즌이 되면 튼튼하게 자라고 있는 아이들에 대한 소득공제가 쏠쏠했기에 그나마 위안을 삼았는데요 이제 그것마저도 계산기를 잘 두드려봐야 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인적공제 관련해서 소소하게 많은 변화가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가장 큰 변화는 자녀에 대한 인적공제 기준의 변화입니다. 기존에 연말정산 관련한 세법에 따르면 자녀에 대한 인적공제는 소득공제 방식으로 적용이 되었고 다자녀, 출산 등이 겹치는 시기에는 추가적인 소득공제 혜택을 주어 과표구간을 생각보다 크게 낮추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각 과표구간의 상위 연봉자들에게는 효과가 없을 수 있지만 과표구간을 살짝 넘겼거나 중간 정도의 수입이 있는 경우에는 구간을 낮추는 결정타가 되어 혜택을 많이 봤던 부분입니다.




그런데 2015 연말정산에서는 자녀에 대한 인적공제가 소득공제 방식에서 세액공제로 바뀌면서 개개인에 따라 그 효과가 달라지게 되며 추가적으로 제공되던 출산이나 입양, 다자녀에 대한 추가 혜택이 사라지면서 실제 숫자의 계산을 떠나 상실감과 출산장려정책에 대한 의구심으로까지 연결되는 분위기입니다. 이전 포스팅에서 소득공제와 세액공제의 차이를 말씀드렸었는데요 (참고 :

2015/01/05 - 2015 연말정산, 소득공제와 세액공제의 차이는 무엇일까?

) 혹시 차이를 잘 모르겠다 하시는 분들은 포스팅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 블로그에 자주 들러주시는 분들은 이미 아시는 것처럼 저는 아이 셋을 키우고 있는 전형적인 다자녀 가구입니다.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세 아이를 보는 것도 당연히 행복한 일이지만 13번째 월급인 연말정산에도 기여(?)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괜히 흐뭇해하곤 했습니다. 바뀐 세법에 따라 제 경우를 계산해 보니 아래와 같은 결과를 도출할 수 있었습니다. 다른 연말정산 관련 항목들을 통해 과표 구간등을 확인해 봐야겠지만 뭔가 혜택이 많이 줄어들었다는 느낌이 확 드는 듯 합니다.





사실 최근에는 많은 기업들이 자체 시스템이나 급여 관련 전문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예상 환급액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제공되고 있습니다. 최종 산출 세액을 감안하여 생각해봐야 하겠지만 확실히 세액공제는 왠지 손해본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다자녀를 키우고 계신 부모님이시라면 올해 연말정산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한번 시뮬레이션 하면서 다른 소득공제용 자료들을 잘 취합하는 정성이 필요하다 하겠습니다!


세테크부터 재테크까지 전문가와의 무료상담으로 인생 플랜을 만들어보세요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