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Travel!2014.11.27 06:40

여행은 일상에 찌든 사람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좋은 수단입니다. 잠시 반복되는 일상을 떠나 새로운 곳에서 재미있는 것들을 경험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는동안 고민과 걱정을 잊고 즐길 수 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여느 여행의 끝이 그러하듯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는 순간부터 언제 그랬냐는 듯 또 지쳐가기 마련입니다. 사람들이 여행지에서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촬영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일상으로 돌아왔을 때, 그 추억들을 보면서 다시 힘을 낼 수 있다는 것도 하나의 이유가 아닐까요?


2010년 두 돌이 채 안됐던 큰 딸래미와 함께했던 홍콩 여행에서부터 우리 가족은 매년 -가능하면- 한 나라 혹은 도시를 다녀오자고 다짐을 했고 올해로 5년째 이런 계획은 큰 이상없이 순항을 하고 있습니다. 2013년 이직과 이사 등 일상의 변화가 컸던 시기 잠시 어려운 시기도 있었지만 무사히 넘기고 올해 말레이시아 5인가족 ^^;; 여행까지 무사히 마쳤습니다. 서두에서 말한 것과 같은 힘을 얻기 위해 우리 가족이 늘 하는 일은 여행 사진들을 모아 포토북으로 만드는 일입니다!




요즘은 사진을 모아두고 정리해 둘 수 있는 좋은 도구들이 참 많아서 다량의 사진, 동영상을 관리하는 것도 별로 어렵지 않습니다. 구글 사진으로 약간의 사이즈 조정을 전재로 무제한의 사진 저장이 가능하고 그룹단위의 구성, 공유가 쉬워 여행 사진을 정리하는 재미도 쏠쏠하지요. 와이프의 아이폰6와 제 아이폰5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모두 업로드하고 장소와 테마별로 묶어서 책에 담고 싶은 사진들을 골라냈습니다.


요즘은 포토북을 제작해주는 서비스가 무척 많기 때문에 가격과 취향에 맞추어 업체를 고르면 됩니다만, 왠지 연작으로 포토북을 만들다보니 쓰던 곳만 계속 쓰게 되더군요. 8x8 사이즈로 기본 20페이지 정도가 어느 서비스든 대충 2만원 전후의 가격에 제공이 됩니다. 사진을 많이 담다보니 보통 35~40 페이지까지 구성을 하게 되니 추가금 2~2.5만원 정도가 들곤 하네요. 포토북은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에서 보통 50% 쿠폰을 많이 판매하니 그런걸 이용하면 비용 부담도 덜 수 있습니다 ^^




2010년에 만든 홍콩에서의 첫 앨범도 여전히 빛 바램이나 변색등의 이슈 없이 건재합니다. 볼 때마다 꼬맹이었던, 이제는 일곱살이 되어 버려 곧 학교에 들어가는 큰 딸래미의 애틋한 모습이 보여 괜히 뭉클하기도 합니다. 이런 것이 늘 옆에 두고 볼 수 있는 포토북의 매력이 아닐까요? 일년에 한번씩, 업그레이드(?)되는 아이들의 모습이 한 눈에 보이는 것도 이채롭죠. 2011년 싱가폴 여행때 갓 돌을 지났던 둘째도 이제는 맨발로 레고랜드 호텔 로비를 뛰어 다니는 소녀로 성장해버렸네요!



Apple | 2014:11:27 03:48:08


안타까운 것은 조금씩 나이가 들어가는 모습이 보이는 우리 부부의 모습도 보인다는 것! ㅜㅜ 그래도 이쁘게 나이 들어야 겠다는 다짐을 매번 하게 되니 그것 또한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ㅎㅎ 잠깐 스쳐 지나갔을 당일치기 그룹 여행에서 만난 사람들의 모습도 앨범에서 볼 수 있고 입담으로 사람들을 사로잡던 가이드 아저씨의 걸쭉한 사투리도 사진속에 담겨 있는 것만 같네요. 시간은 흘러가지만 사진으로 남긴 순간은 그대로 시간이 멈처 있다는...



Apple | 2014:11:27 03:49:51


중2병에 걸린듯 쏟아내던 간지러운 멘트는 요즘 더이상 쓰지 못하지만 그냥 사진과 순간속에 담긴 기분을 글로 살짝 담아보면서 추억을 되뇌일 때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요소들을 넣어두는 것도 포토북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내년 이맘때, 또 한권의 포토북을 만들면 365일동안 변한 우리 가족의 모습이 또 새롭게 보이겠죠? 말레이시아에서 찍은 1천여장의 사진들을 보면서 오늘 또 여행 후기를 적어 봐야겠습니다. 이 기분과 생각이 사라지기 전에, 추억을 남겨야 하니까요!


후지필름 온라인 포토몰 포토북 할인 쿠폰 살펴보기 [바로가기]

SK 에서 운영하는 스코피(Skopi)의 포토북 소프트/하드커버 51% 할인 쿠폰 [바로가기]

포텐 포토몰에서 판매중인 포토북 할인 쿠폰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기타 여러 사진 전문 서비스의 포토북 찾아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대표적인 소셜 커머스 서비스인 위메이크프라이스(WeMakePrice, 이하 위메프)에서 5월 한달동안 반품/교환 배송비를 받지 않는 행사를 진행중입니다. 아쉽게도 모든 품목에 대하여 무료배송, 반품/교환 배송비를 받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여름이 다가오면서 여행, 나들이에 입을 옷들을 많이 구매하는 소비자 패턴을 반영하여 브랜드패션, 의류소호, 잡화 등의 의류/패션 카테고리에만 해당되는 행사입니다.

인터넷을 통해 의류를 구입하게 되면 가장 고민되는 것이 역시 입어보지 못한다는 점이죠. 옷에는 분명 사이즈가 있지만 슬림핏인지 아닌지에 따라서 사이즈가 의미하는게 달라질 수 있고 브랜드별로 혹은 같은 브랜드 내에서도 제품별로 사이즈가 조금씩 차이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보통 입는 사이즈를 먼저 입어보고 크거나 작은경우에 위 아래 사이즈를 쉽게 입어볼 수 있지만 위메프 등 인터넷 구매시에는 사이즈 조견표를 보고 구매할 수 밖에 없습니다.

 
위메프가 5월 한달동안 진행하는 행사의 슬로건은 "고민하지 말고 입어보자!". 항상 인터넷 구매시에는 망설일 수 밖에 없고 구입 후기를 정주행하면서 혹시 나와 비슷한 신체 스펙의 사람이 남긴 글이 없나 읽어보느라 시간을 허비하기 일쑤였습니다. 하지만 만약 사이즈가 안맞거나 사진과 다른 상품이 와도 맘 편하게 반품할 수 있다면 일단 지르고 볼 수 있겠지요? 덕분에 저도 애매한 사이즈의 바지를 두개를 일단 질러봤습니다.

어제 도착한 상품을 착용해보니 하나는 예상대로 잘 맞았지만 다른 하나는 게시된 사이즈 조견표와도 좀 다른 사이즈라 실망스럽더군요. 여느때 같으면 반품 환불에 들어가는 5천원 가량의 돈이 너무 아까웠겠지만 간편하게 위메프 반품 신청 메뉴에서 마음에 안드는 상품을 골라서 반품 신청을 했습니다. 반품 신청을 진행하는 동안 화면에 "반품/교환 배송비 무료" 메세지가 계속 노출되니 안심하고 과감히 반품을 진행했네요!

 
반품시 배송비 무료가 뜨는 화면을 캡쳐했어야 하는데 놓쳐서... 아쉬운데로 반품 신청 완료된 화면을 올려봤습니다. 위메프의 경우 복수 상품 구매에 대해서도 쉽게 반품 처리를 할 수 있도록 기능이 제공되고 있어서 클릭 몇 번으로 반품을 끝냈습니다. 평소에 반품을 잘 안해서 몰랐는데(아기 기저귀 분유 등을 반품할 이유는 없겠죠 ;;;) 카드 결재시에도 반품/취소시 계좌 이체로 현금을 보내주니... 카드깡 -_-;; 을 하시기에도 나쁘지 않을 거라는 불순한 생각이 잠시 들었었습니다. (먼산...)

어쨌든, 성큼 다가온 여름. 어떤 옷을 입을지 고민되신다면 위메프에서 한 번 옷을 구입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5월 한달동안 신나게 지르고 마음에 안드는 옷들은 무료 반품, 교환으로 바꾸시면 되니까요. 참, 딜 별로 1회까지만 된다고 하니 같은 딜에 대해서 여러번 구입, 교환 했더니 배송비가 나왔다... 이렇게 저한테 항의 하시면 안됩니다! 불타는 금요일을 향하여 고고씽!

위메이크프라이스 5월 패션 카테고리 무료배송, 무료반품, 무료교환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주말에 가족 혹은 연인과 함께 어디론가 떠날 준비를 할 때, 가장 먼저 들르는 곳이 어딜까요? 스키장, 눈썰매장 혹은 따뜻한 스파에 방문할 계획을 세웠다면 당연히 소셜 커머스(Social Commerce) 사이트를 떠올릴 것 같습니다. 바쁜 업무시간 중에도 모바일로 쉽게 티켓을 찾고 결재할 수 있는 소셜 커머스가 우리나라에서는 오픈마켓(Open Market)보다 더 강한 힘을 떨치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쿠팡(Coupang)의 경우 월간 매출이 1천억을 넘은지 오래이고 위메이크프라이스(We Make Price)나 티켓몬스터(Ticket Monster)등도 블랙프라이스 등과 같은 특별한 이벤트 진행을 통해 일간 매출을 수십억 올렸다는 기사도 심심치 않게 눈에 들어옵니다. 매일 판매되는 딜, 상품이 수천종에 이를 정도로 이들 서비스는 이미 일상에 자리잡고 순항을 계속 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러한 소셜 커머스를 가장 먼저 비즈니스로 만든 곳이 바로 그루폰(Groupon)입니다.

 
그루폰 코리아의 경우는 매출 기준으로 업계 4~5위에 머물면서 큰 영향력을 갖지 못하고 있지만 그루폰 본사의 경우 미국 나스닥 시장에 2011년 주식을 상장했고, 상장 전에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회사로 선정될 정도로 그 존재감이 대단합니다. 그렇지만 박리다매, 과다한 마케팅 등으로 회사의 비즈니스 모델이 그리 수익률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또한 소셜 커머스 시장 자체가 기술적인 진입 장벽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경쟁이 무척 치열합니다.

상장 이후 그루폰의 매출은 큰 증가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상장 이후 흑자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어 주당 순이익은 + 를 기록하고 있다는 정도일 것 같습니다. 최근 그루폰은 모바일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기 위해 글로벌 2위 소셜 커머스 서비스인 리빙소셜(Living Social)의 한국 홀딩스인 리빙소셜 코리아(Living Social Korea)로부터 티켓 몬스터에 대해 2억 6천만달러에 권리를 인수 받기도 했습니다 (1월 2일자로 확정)

 
그루폰은 창업주였던 앤드루 메이슨(Andrew Mason)이 작년 경질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 있는 중입니다. 한국 시장은 소셜 커머스 업계에서 모바일을 통한 하이퍼 그로우스(Hyper Growth)를 달성하고 있는 사례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오픈마켓에 대비하여 소셜 커머스 서비스들의 모바일을 통한 상품 구매율이 월등히 높다고 합니다. 소셜 커머스를 다른 관점에서 정의해보면 오픈마켓에 큐레이션이 가미된 서비스로서 고객에게 구매할만한 상품을 제안(Suggestion) 한다고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루폰의 티켓 몬스터 인수는 그런 여러가지 시장 상황과 전략이 맞물린 결과일 것 같습니다. 상장이후 주가는 지속적으로 떨어지다가 창업주 경질 이후 미약하지만 완만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전략이 성공한다면 그루폰은 제2의 중흥기를 맞이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티켓 몬스터를 단순히 아시아 시장의 모바일 매출원으로 삼을 것인지 아니면 모바일 경험을 다른 지역에도 이식하는 기회로 삼을 것인지 궁금해 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