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10.07 07:00

넷마블(Netmarble)은 지난 9월 30일 코스피 시장을 관장하는 유가증권시장본부에 예비심사신청서를 제출하며 상장을 위한 수순에 돌입했습니다. 여러 매체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예비심사신청서 제출 이후 45일 안에 결과를 통보받게 되고, 이를 늦어도 11월 중순경이라 가정하면 연내 상장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바야흐로 PC 중심의 게임시장이 모바일로 완전히 전이된 이후 (물론 오버워치는 예외입니다) 시장의 최강자로 자리매김한 넷마블의 상장이기에 시장의 관심이 더욱 뜨거운 것 같습니다.


게임시장의 전통의 강자인 엔씨소프트는 모바일 시장에서 여전히 존재감이 없는 상태이고, 넥슨은 히트(HIT)등 다수의 작품을 성공시키긴 했지만 물량이나 지속성 면에서 적어도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는 넷마블에 비할바가 못됩니다. 넷마블이 본격적으로 모바일 게임 런칭 러시를 하기 전까지 중견 게임사들이 시장을 주도하고 상장까지 연결되는 경우를 여럿 봐왔습니다만 근래에는 규모의 싸움에서 절대적으로 밀리면서 고전하는 모습입니다.



넷마블의 상장 성공과 실패는 시장에서 넷마블이 얼마나 매출을 많이 일으키고 좋은 숫자를 만들어 나가고 있는가 하는 것이 중요한 잣대가 될 것입니다. 특히 요즘같은 시대에는 지역별 시장에서 앱 다운로드 뿐만 아니라 매출 기준으로 상위권에 랭크된 게임이 얼마나 많은가 하는 정보들이 공개되고 있기 때문에 투자를 위한 지표로 삼더라도 큰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오늘 날짜 기준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의 게임 순위, 특히 매출 기준 게임 순위를 살펴보면 작년 하반기나 연초만큼은 아니지만, 여전히 넷마블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게임명

개발사 / 퍼블리셔

다운로드 링크

모두의마블 for Kakao Netmarble Games  [다운로드]
세븐나이츠 for Kakao Netmarble Games

 [다운로드]

뮤오리진 Webzen  [다운로드]
FIFA Online 3 Mobile NEXON

 [다운로드]

해전1942 Sincetimes

 [다운로드]

클래시로얄 Supercell  [다운로드]
히트 NEXON  [다운로드]
모바일스트라이크 Epic War  [다운로드]
서머너즈 워  Com2us  [다운로드]
원피스 트레져 크루즈 BANDAI NAMCO  [다운로드]
별이되어라! for Kakao GAMEVIL  [다운로드]
검과마법 for Kakao Longtu Korea

 [다운로드]

아이러브니키 for Kakao Kakao  [다운로드]
프렌즈팝 for Kakao NHN PixelCube  [다운로드]
스톤에이지 Netmarble Games  [다운로드]
몬스터길들이기

Netmarble Games

 [다운로드]
붉은보석2 네시삼십삼분  [다운로드]
마스터 오브 이터니티 NEXON  [다운로드]
레이븐 with NAVER Netmarble Games  [다운로드]
몬스터슈퍼리그 네시삼십삼분

 [다운로드]


한국 안드로이드 게임 순위는 인기 순위와 매출 순위가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인기 순위의 경우 독립 게임 스튜디오나 외국의 게임사들의 이름이 많이 보이지만 매출 순위 기준으로 볼때는 수퍼셀이나 에픽 정도가 순위권에 이름이 있을 뿐 나머지는 대부분 한국 게임들입니다. 좋게 해석하면 사용자들이 적극적으로 유료 결제를 하는 게임들이라는 이야기이고 나쁘게 이야기 하자면 현질을 유도하는 한국산 게임이 많다는 해석도 가능하겠습니다.


개발사/퍼블리셔 기준으로 다시 나누어 보면 매출 기준 상위 20위권의 게임들 중, 단연 넷마블의 게임이 압도적이라는 것이 확인됩니다. 1, 2위를 모두의마블과 세븐나이츠가 롱런하며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고 최신작중 하나인 스톤에이지와 메신저 플랫폼을 통한 유저 확산 모델 파괴(?)를 시전했던 레이븐이 여전히 순위권에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그 뒤를 이어 넥슨과 한동안 침체였던 네시삽심삽분이 뒤를 따라가는 형국입니다. 



하반기에 출시될 작품들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역시 "리니지2 레볼루션"이 아닐까 싶습니다. 리니지 라인업이 여전히 엔씨소프트의 주요 매출원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은 익히 들어왔을 정도로 리니지라는 존재가 가지는 의미는 남다릅니다. "리니지2 레볼루션"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미 엔씨소프트의 주가는 30만원을 넘어가면서 웹젠(Webzen)이 "뮤 오리진"으로 보여줬던 IP 기반 수익 창출에 대한 기대가 시장에 넘치는 느낌입니다. 넷마블은 그런 기대주를 퍼블리싱 함으로써 또 하나의 플래그십 게임을 만들 가능성이 높아보이며, 이 게임의 성공은 넷마블의 화려한 주식시장 상장과 연결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9.08 09:13

간밤에 애플의 신제품 발표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어느 순간인가부터 더 이상 놀랍지 않게 된 이벤트가 되어 김이 빠지는 느낌입니다만, 전세게 스마트 기기 시장을 이끌고 있는 애플의 발표이기에 숙면을 취하고 일어나 출근길에 업데이트 된 뉴스를 챙겨보았습니다. 이벤트 직전까지 루머로 돌던 것들이 정말 "그대로" 공개된 행사였습니다만 그래도 "왜" 그렇게 했고 "좀 더 자세히" 달라진 점들을 확인하고 싶다면 2시간에 달하는 영상을 보셔도 괜찮겠습니다!


고맙게도 애플 전문 뉴스사이트인 나인투파이브맥에서 10분으로 키노트를 편집해준 영상을 올려주었습니다. 두시간여에 달하는 영상에서 애플이 강조한 것들만 쏙쏙 뽑아서 쪽집게처럼 편집을 해두어서 10분이 1분처럼 후루룩 지나간 느낌입니다. 아이폰의 새로운 버전과 애플워치의 새로운 버전, 그리고 말도 많고 공개이후 더 말이 많아진 에어팟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애플의 신제품 라인업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피아노 블랙으로 알려졌던 바로 그 컬러. 아이폰7 플러스는 듀얼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출처 : 애플 공식 웹사이트)


빌트인 GPS 를 탑재하여 포켓몬Go 도 즐길 수 있는 애플워치의 두번쨰 버전! 생활방수는 덤입니다~ (출처 : 애플 공식 웹사이트)


이어팟의 선을 툭~ 자른 것 같은 어썸한 디자인의 에어팟. 단품 구매시 20만원밖에 안하는 놀라운 가격인데 블루투스가 아니라는 것이 포인트! (출처 : 애플 공식 웹사이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3.22 06:41

애플의 신제품 발표 이벤트가 한시간여의 짧은 행사로 막을 내렸습니다. 시장에 루머로 나와 있던 대부분의 이야기들을 확인하는 자리여서 다소 아쉬운 감이 없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길지 않은 시간동안 임팩트가 크지는 않았지만 많은 신제품 업데이트를 내놓았고, 늘 애플이 해오던 것처럼 회사의 철학과 가치를 보여주고자 하는 노력이 보였습니다. 환경과 자원에 관한 화두를 던지는 키노트 초반의 리사이클링(Recycling) 이야기는 과하지 않고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어 냈습니다.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면학 분위기(?)를 한껏 고취시키려는 듯 리서치킷(Research Kit)과 케어킷(Care Kit)을 소개하면서 단순히 이윤만을 추구하는 기업이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인 활동과 인류를 위한 활동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물심양면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는 뉘앙스를 풍겼습니다. 애플이 아닌 다른 기업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이벤트의 시작이 아닐까 싶은 생각을 다시 한 번 해볼 수 있었습니다. 본격적인 애플 제품 라인업의 소개는 애플 워치에서 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애플 워치는 가격 인하와 새로운 시계줄의 소개가 전부였습니다. 새로운 버전의 애플 워치가 나오지는 않았고 취향에 따라 선택의 폭이 더 넓어진 밴드의 소개가 주를 이루었습니다. 가격 인하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지만 트위터 타임라인에 따르면 타겟(Target)과 같은 대형 유통 채널에서는 간헐적인 행사로 제공되던 가격대라 어떤 메리트가 있는지 모르겠다는 반응도 일부 있었습니다. 이어서 소개된 애플TV 에서는 몇 가지 재미있는 사실들이 소개되었는데요, 생각보다 많은 앱들이 애플TV 용으로 이미 준비가 되었고 사용자 입장에서 자유도가 무척 높아진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애플TV의 뒤를 이어서 오늘의 가장 하이라이트였던 4인치 아이폰 단말의 소개가 시작되었습니다. 여전히 아이폰을 이용하는 많은 사람들이 4인치대의 작은 단말을 쓰고 있다는 사실과, 중국을 비롯한 이머징 시장 혹은 아이폰 단말을 처음 쓰기 시작하는 사람들이 4인치 대의 단말을 찾는다는 데이터를 근간으로 아이폰6S 급의 성능을 가지고 있지만 크기는 그대로 유지한 아이폰SE 를 소개했습니다. 따로 버전 넘버가 없이 SE 가 붙은 이름형태인데요 SE 가 어떤 의미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성능 관점에서는 아이폰6S 와 대등하고, 3D Touch 를 제외한 애플페이 등 거의 모든 기능들이 그대로 녹아들어갔습니다. 가격대가 조금더 저렴했으면 좋았겠습니다만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성능은 대등~


애플페이도 되요!!


애플페이는 현재 5개국에서 런칭!


3D Touch 만 빼고 다 넣어봤습니다 - 애플왈


마지막으로 소개된 디바이스는 역시 시장에서 루머로 널리 퍼졌던 9.7 인치의 화면을 가진 아이패드 프로의 새로운 버전입니다. 기존 12인치대의 단말이 "너무 크다"는 평이 많았던 것을 의식한 것일까요? 9.7 인치 단말이 실제로 출시되어 3월 말부터 배송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기존 12인치 대역의 제품을 제외한 대화면 아이패드 사용자들을 일부 흡수하면서 (본인들의 의지로는) 5년 이상되어 슬픔을 자아내고 있는 윈도 데스크탑 시장을 공략하려는 "꿈"을 가지고 있는 듯 합니다. 아이패드 프로 9.7 인치는 뭔가 확실한 강점을 가지지는 못한 제품으로 보여집니다.




iOS 9.3 과 아이폰을 포함한 아이패드까지 계속 초반부터 이야기 하던 것은 더 다양하고 강력해진 센서를 이용하여 보다 나은 화면 출력물을 보여준다는 점이었습니다. 주변 조명에 맞추어 편안하게 화면을 볼 수 있도록 하는 것, 그리고 파란 빛깔에 대한 조절을 통해 편안한 밤을 보낼 수 있게 해주겠다는 그들의 배려. 확 와닿는 부분은 아니었지만 일종의 소소한 튜닝으로 사용자를 배려한다는 인상정도로 생각되었습니다. 


애플의 새로운 제품들은 무언가 대단한 변화를 보여준 것은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늘 그러했듯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것으로 판단한 제품들을 포지셔닝하여 내놓았고 이들에 대한 시장의 반응으로 그들의 선택이 검증되어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확실히 아이폰SE 는 매력적인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생각되고 생각보다 탄탄하게 생태계를 꾸려나가고 있는 애플TV도 인상적이었습니다. 다소 아쉬웠지만, 다음 이벤트는 새로운 애플 캠퍼스에서 진행된다고 하니... 그때를 대비하여 깜짝 놀랄만한 변화들을 숨겨 둔 것으로 이해해보려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