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Travel!2011.10.04 14:14
2006년 3월 NoPD 는 결혼을 했습니다. 신혼 여행으로 배낭여행을 가자며 의기 투합했었지요. 목적지는 유럽의 프랑스 파리 그리고 스위스 인터라켄. 남들 다 한번씩 갔다 왔다는 유럽 배낭여행, 철도여행을 못해본 NoPD 와 와이프에게 처음이자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초장기 휴가로 과감히 다녀왔던 유럽이었습니다.

프랑스도 좋고 스위스도 좋았지만 정말 놀랍고 감동적이었던 것은 바로 스위스였습니다. 특히 인터라켄에서의 한적한 생활은 지금도 그리울 정도로 너무 좋았던 여행지였던 기억이 납니다. 융프라우요흐는 Top Of Europe 이라 불리우는 곳인데요, 유럽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철도 역이라서 그렇게 불리우고 있습니다. 물론 진짜 융프라우요흐 봉까지는 더 올라가야만 하구요.

인터라켄이나 융프라우요흐 인근 스위스 지역의 철도 가이드가 한국어 판으로 나와서 공유해 드립니다. 융프라우요흐 관련된 상품의 국내 총판인 동신항운에서 새롭게 한글화하여 내놓은 이번 가이드는 스위스 지역 융프라우요흐 인근 여행시 정말 도움이 될만한 내용들이 가득차 있는 것 같습니다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절묘한 곳에 위치한 호반도시 혹은 산악마을 인터라켄에서 맞이한 새로운 아침은 포근하다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릴 만한 따뜻한 햇살과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이 어울어진 모습이었다. 전날까지 잔뜩 찌뿌렸던 하늘은 언제 그랬냐는 듯 방긋 웃는 모습으로 뭉실뭉실 뭉게구름을 가득 하늘에 펼쳐놓은 모습이었다. 이슬비가 촉촉히 내린 한산한 거리의 모습이 이국적이다.


KONICA MINOLTA | 2006:03:26 16:10:04

오늘은 인터라켄을 떠나 쮜리히로 가야하는 날이기 때문에 아침부터 부산하게 움직였다. 서양식 호텔 조식을 대충 챙겨먹고 짐을 챙겨 로비에 맡기고 거리로 나갔다. 알프스 산맥을 타고 내려온 깨끗한 공기가 폐 구석구석의 폐포에 산소를 불어 넣어주는 느낌은 무척 색다른 경험이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6 19:30:33

파랗다 못해 시퍼렇기 까지한 하늘과 햇살을 온몸으로 받아 넘기는, 금새 있었다가 잠시 돌아보면 사라지는 구름들은 꿀꿀했던 날씨의 기억을 하나도 남김없이 저 멀리 융프라우요흐 너머로 날려보내주는 시원한 느낌이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6 20:08:33

인터라켄을 감싸고 흐르는 강물위로 이름모를 새들이 분주히 움직이며 아침식사를 하는 모습이다. 인위적으로 만든 콘크리트 뚝 같은건 이곳에 없다. 아니, 있다해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풍경이라고 해야할까? 단아한 모습으로 줄지어 서있는 스위스 풍의 집들 너머로 어느새 하얀 구름이 가득 차있다. 휴일 아침 베란다에서 기지개 한번 시원하케 켜면서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향기 가득한 커피 한모금을 마시는 상상을 해본다.

KONICA MINOLTA | 2006:03:26 20:37:09

한적한 거리에는 지나다니는 차를 구경하는 것도 쉽지 않다. 가끔 동네 주민(?)으로 보이는 사람들의 끼익~ 거리는 자전거 소리가 요란할 뿐. 길 건너편에 삼각대를 세워두고 만년설 가득한 산을 배경삼아 간만에 신혼여행 분위기를 내본다. 그래도 역시나 배낭여행의 느낌이랄까 ㅋ

KONICA MINOLTA | 2006:03:26 20:44:16

아마도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맥도날드가 아닐까 싶은 이곳. 흔히 생각하던 맥도날드의 붉은 거대한 간판대신 조촐한 글자로 McDonald`s 라고 적힌 간판이 이색적이다. 이곳에 있는 모든 것들은 스위스다운 향을 머금고 스위스 안으로 녹아든 느낌이다. 조그만 마을의 산장같은 느낌의 맥도날드 마저 마음을 사로잡는 이 곳.

KONICA MINOLTA | 2006:03:26 21:36:49

한참을 돌아다니고 기차 시간에 맞추어 맡겨둔 짐을 찾았다. 인터라켄 동역으로 가는 길에 펼쳐진 드넓은 초원. 그 뒤로 그림처럼 펼쳐진 만년설과 새파란 하늘의 향연. 도저히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에게 진 우리는, 따스한 햇살을 맞이하며 모닝 맥주-_- 한캔씩을 이곳에서 마셨다. 낮술을 마셔도 전혀 취하지 않는 색다른 경험. 조금은 지루할지 모르지만, 삶에 찌든 우리들에게 인터라켄이 주는 너무 큰 선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6 19:56:34

아쉬움을 뒤로하고 베른을 거쳐 쮜리히로 다시 넘어가는, 짧은 8일간의 프랑스, 스위스 여행의 마지막 플랫폼으로 데려다줄, 유레일에 몸을 실었다. 꼭 다시 오자는 다짐과 함께.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사진으로 죽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김치군의 세계여행 채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유럽 여행 따라잡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KONICA MINOLTA | 2006:03:25 16:42:48
융프라우요흐는 인터라켄 동역에서 열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다. 그 높은 곳까지 열차가 다닐 수 있도록 철도를 설치했다는 사실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8시 50분에 출발하는 라우터브루넨행 열차가 우리를 Kleine Scheiddeg 역까지 데려다 주기로 했다. 물론 비싼 요금과 함께 -_-... 보드를 들고 걸어가는 한 젊은 보더의 모습이 눈에 띄는데, 잠시후 놀라운 광경을 보기 전까지는 왜 저친구가 보드를 들고 역에 나타났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KONICA MINOLTA | 2006:03:25 17:00:02
열차가 스믈스믈 플랫폼을 빠져나가자 안개 가득한 알프스 산맥이 보이기 시작했다. 어제 인터라켄으로 오는 길에 날씨가 참 좋았으나 다시 흐려진 날씨가 참 괘씸했다. 호텔방에서 융프라우요흐 정상에 설치된 카메라가 보내주는 우울한 눈폭풍이 우리가 올라갈 즈음 잠잠해지기 만을 바랄뿐.
KONICA MINOLTA | 2006:03:25 18:00:30
한시간여를 달린 열차는 우리를 적막한 Kleine Scheiddeg 역에 내려주었다. 융프라우요흐를 가기 위해서는 이곳에서 열차를 갈아타야 한다. 일반 철도로는 올라가기 힘들기 때문에 산악열차를 타고 올라가야만 한다.
Canon | 2006:03:24 18:43:18
산악열차는 그 모양이나 종류도 다양한데, 철로에서 미끄러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 가운데에 톱니바퀴 같은 보조장치가 준비되어 있다. 사진에 보이는 열차는 융프라우요흐로 올라가는 기차는 아니었는데 흔히 보던 열차와 비교해보면 뭔가 운치가 있어보인다.
KONICA MINOLTA | 2006:03:25 18:04:51
역 반대편으로 걸어나오니 멀리 아름다운 알프스 산맥의 절경이 펼쳐진다. 근데 사진 오른쪽 편을 보면 하얀 눈밭위에 나무처럼 보이는 까만 물체들이 여럿 보인다. 자세히 살펴보면 사람이라는 것을알 수 있는데, 역에서 만난 보더도 그렇고 열차에 스키를 들고 탄 사람들은 역에서 내리자마자 스키, 보드를 타고 그대로-_- 자연설을 즐기는 것이었다. 오...마이...갓...! 인공설과 스케이트장처럼 얼어버린 한국의 스키장과 비교 자체가 불가능한 짜릿한 광경이 아닐까?
KONICA MINOLTA | 2006:03:25 19:02:55
융프라우요흐로 올라가는 기차를 갈아타면 시끄러운 톱니바퀴 소리가 귓가를 가득 채운다. 알프스 산맥을 관통하는 열차 선로는 경이로움 그 자체다. 올라오는 동안 열차에서는 어떻게 이 긴 터널이 만들어졌고 무슨 일들이 있었는지를 보여주는 영상물이 상영됐다. 터널 중간에 역이 두군데가 있는데 아마 우리가 멈추섰던 역을 Eigerwand 역이었던 것 같다. 이곳에서 알프스 산맥의 아름다운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으나 안타깝게도, 기상이 좋지 않아 -_- 아무것도 볼 수가 없었다.

참고 URL : http://kr.blog.yahoo.com/park6687/896828.html?p=1&t=3

KONICA MINOLTA | 2006:03:25 19:38:46
10분정도 열차를 더 타고 올라가니 드디어 기다리던 융프라우요흐 역이 나타났다. 아마도 전세계에 있는 열차 정거장중에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역이 아닐까 싶다. 열차를 내리면 스핑크스 전망대 까지 가는 길에 아이스 팰리스를 지나가도록 되어 있다. 딱히 대단하다기 보다 그냥 사진찍기 좋은 곳이다. 얼음터널이란게 어디 흔한것도 아니니 말이다.
Canon | 2006:03:24 20:53:04
스핑크스 전망대에 도착하면 Photo Zone이 있다. 누구나 한번씩 사진을 찍고 간다는 이곳에서 우리도 증거샷을 남겼다. 3571미터. 유럽의 가장 높은 곳에 도착했다는 실감이 나기 시작했다. 그러나...
KONICA MINOLTA | 2006:03:25 19:44:16
지치지 않고 불어오는 거친 눈보라는 융프라우요흐가 저기 -_- 폭풍 사이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만족해야만 하는 상황을 우리에게 선물했다. 아... 저 건너편에 그가 있는데... 한걸음 나가면 금방 날아갈 것 같은 엄청난 바람에 우리는 눈물을 찔끔 흘리며 돌아서야만 했다.
KONICA MINOLTA | 2006:03:25 19:57:15
융프라우요흐에 올라오면 꼭 해봐야 하는 것들이 몇가지 있는데, 1) 신라면으로 든든하게 배채우기, 2) 세계에서 가장 높은 우체국에서 엽서한장 보내기는 반드시 해야만 하는 필수코스다. 신라면을 그냥 사먹으면 8천원-_-정도 되니 미리 쿠폰을 여행사에서 받아가면 유럽의 정상에서 라면을 먹는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KONICA MINOLTA | 2006:03:25 20:40:45
날씨가 좋았다면 참 좋았을 융프라우요흐 방문. 다시한번 오고 싶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는 이곳에 아쉬움이 오버래핑되어 섭섭한 마음으로 인터라켄으로 돌아가야만 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