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직장에서 일을 하던 우리는 들 "프로젝트"에 속해서 업무를 하고 있다. 굳이 IT 업계에서 "프로젝트"라는 단어의 의미가 조금 더 부각되어 보일 뿐인 것이지, 실상 건설이나 토목, 엔지니어링 같은 분야에서는 그 규모가 다른 "프로젝트"가 훨씬 더 많이 진행되고 있다.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방법론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이상적인 방법론들은 분명 현실에서 사용되는 실제 프로젝트 수행 방법과는 차이가 있는 것 같다

프로젝트 관리 분야의 권위있는 자격증인 PMP(Project Management Professional, PMI 주관)는 프로젝트의 착수부터 종료까지의 다양한 단계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프로젝트를 관리/수행하는 사람들로 하여금 프로세스에 따라 성공적으로 업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가이드하고 그 지식을 평가하는 시험이다. 

 
시험을 준비하면서 느껴지는 PMI (Project Management Institute) 가 제안하는 프로젝트 매니저가 가야할 길은 참 이상적이라는 것이다. 기술 중심의 자격증만을 취득해온 NoPD 에게 이렇듯 현실과의 괴리감이 느껴지는 시험은 참 어색하다. 1+1=2 라는 지극히 단순한 명제도 현실의 프로젝트 과정 속에서는 1+1=3이 될수도 있고 1+1=0이 될수도 있다. 

PMBOK 을 강의해준 많은 강사님들도 지속적으로 강조했던 것이 "PMP는 프로젝트의 방법론이라기 보다는 PMI 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프로젝트 관리에 대한 이야기이다. 시험 합격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현실을 잊고 PMI 의 입장에서 제시된 상황을 바라보는 것이다." 라는 말이었다.

시험을 준비하는 것 자체가 아주 의미 없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도구와 방법론들 중에서 현실에서 사용하기에 정말 유효 적절한 것들이 많이 있고 실제로 공부하는 과정에 습득한 내용들을 현재 업무에 실험적으로 적용해보면서 그 힘을 느끼고 있는 것들도 분명 있다. 그렇지만 긴 시간동안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시험이라는 걸 생각해 보면 비용 대비 효용성 측면에서는 의문이 좀 있는게 사실이다.

여튼, 현실은 우울하지만 우리가 지향해야 할 방향은 분명 PMI 의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는 우리보다 더 나은 프로젝트 수행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와 NoPD 처럼 힘없는 작은 사람일지라도 조금씩 현실에서 이상을 추구한다면 조금씩 더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본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08.11 15:04
수능이 100일도 안남았습니다. 항상 여름 방학이 되면 수능 공부에 매진하고 있을 우리나라의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 생각이 나곤합니다. 1996년의 제 여름방학도 역시 마찬가지였지요 ^^ 요즘 외국어 영역 시험이 어떻게 나오는지 수준은 잘 모르겠지만, 단어를 많이 아는 것이 시험에 유리한 것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일 것 같습니다.

최근 20일간 무료 소프트웨어를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있는 워터베어 소프트(Waterbear Software)에서 오늘은 수능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어플리케이션을 하루동안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수능 외국어 영역 마무리를 위한 " 업다운 수능영단어 - 기본 " 편! (바로가기 : http://itunes.apple.com/kr/app/id356568534?mt=8)



수능 영단어가 약 3000 개라고 하는데 이 어플은 1000 개의 단어를 가지고 있습니다. 조금 작은 듯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닐거라는 생각 다들 하시겠지요? (제목에 보시듯 " 기본 " 입니다) 내일은 " 실력 " 편이 무료로 풀릴 예정이니 잘 기억해 두고 계시길 바랍니다!

해외 계정으로 앱스토어 이용시 결재가 불편하셨죠? 해외에서 판매하는 기프트 카드를 구매하고 바로 문자와 이메일로 받아보는 센스! 이제 쉽게 결재하세요~!

2010/07/26 - [IT's Fun] - 아이튠즈 기프트카드를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