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부터 날씨가 많이 풀렸습니다. 그래도 사실 기온이 그렇게 올라간 것은 아닌데, 지난주의 강추위를 겪은 뒤라 " 이정도 추위쯤이야 " 하는 마음이 훨씬 크게 작용한 것 같습니다.

날이 추워지면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입장에서는 참 난감합니다. 아이가 신체활동을 많이 해야 밥도 잘 먹고 잠도 일찍 들고 푹 자기 때문이죠. 날이 추워져서 부모들조차 밖에 나갈 마음이 안생기는 날은 아이나 부모나 아침부터 밤까지 씨름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아이들은 한참 성장하는 시기이고 호기심이 왕성해서 집안에만 있는 걸 무척 답답해 합니다. 매일 같이 들르는 마트도 갈때마다 신기해 하며 시식 코너를 먼저 찾는 요즘의 혜린이에게 강추위는 마마호환보다 무서운 녀석이었죠.

그래서 다녀왔습니다. 63빌딩!!!! 기억나시는지 모르겠지만, 63빌딩이 처음 여의도에 올라갔을 때 언론은 정말 말 그대로 진상 호들갑을 떨었었답니다. 당시 아시아에서도 꽤 높은 빌딩이었고 국내에 보기 드문 대형 수족관, imax 영화관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었죠.

머리에 피가 마르기 시작하면서 63빌딩을 대신할만한 너무나 많은 것들이 생겨났고 " 63빌딩은 무척이나 시시하다 " 라는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초등학교때 63빌딩 imax 영화관을 다녀온 이후 혜린이를 낳기 전까지 한번도 간적이 없던것이 반증이라면 반증이겠지요.

하지만 한번 수족관을 다녀온 뒤, 와이프는 63빌딩 연간 회원권을 가진 사람이 되었습니다. 아이는 24개월까지 무료라, 엄마가 연간 회원권을 가지고 있으면 1년 내내 지겹도록 수족관을 볼 수 있기 때문이지요. (저는 시간 관계상 ;;;) 무료 주차가 4시간 까지 되니... 근처에 볼일로 가면서 주차해도 괜찮다는 ;;;

각설하고...크리스마스가 곧 다가오는 터라 곳곳에 크리스마스 장식이 가득하더군요. 수족관 사진은 좀 지겨우니 나중에 몰아서 올리도록 하고, 자동차에 요즘 삘이 꽂힌 혜린 아가의 모습 올려봅니다.

KONICA MINOLTA | 2009:12:04 15:10:46
사람이 별로 없어서 조그만 노씨는 아주 신이났습니다.

KONICA MINOLTA | 2009:12:04 15:11:27
요즘 붕붕에 꽂혀있는 터라... 엄마와 탑승에 관한 협상을 진행중입니다.

KONICA MINOLTA | 2009:12:04 15:12:10
협상이 잘 끝났나 봅니다 :-) 가볍게 탑승~!

KONICA MINOLTA | 2009:12:04 15:12:33
표정은 뚱해보이나... 사실 굉장히 좋아하며 핸들을 떨어져라 돌려댔다는 ;;;

추운 겨울, 어디를 가야할지 고민되신다면 추천해 드립니다. 푸짐한 무료 주차 시간과 나름 신경쓴 공간들이 가득한 곳. 63빌딩 나들이 한번 다녀오시지요~ ^^ (워킹온더 클라우드 같은 최상층부의 야경이 정말 멋지다고 하는데... 시간내서 한번 다녀 와봐야 겠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날씨가 추워지면 아이를 데리고 밖에 나가기가 힘들어집니다. 감기가 걸릴까봐 걱정되는 것이 가장 큰 이유겠지만, 저 스스로 부터가 추워서 움추러 들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춥다고 움츠리고 있으면 돌발상황에 대처하는게 당연히 늦어지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겠지요

그렇다고 집안에서 하루종일 지내기에는 아이가 너무 지루해 합니다.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것도 한두시간이고 책을 읽는 것도 잠깐이지요. 뭔가 신나게 몸을 움직이며 즐길 수 있는게 아이들에게는 필요하니까요 (활동량이 적으면 잠을 일찍 안잔다는게 사실 더 크다는...;;;)

그래서 NoPD가 준비해 봤습니다. 아이와 함께 실내에서 활동을 즐기면서 아빠, 엄마는 운동 효과도 볼 수 있는 일석이조 실내놀이! 몇 세트만 반복하면 뱃살이 살살 땡기면서 운동의 효과가 느껴지기 시작하실 겁니다.

KONICA MINOLTA | 2009:11:21 09:02:30

준비자세입니다. " 혜린아, 꽉잡아~ " 하면 저런 자세로 나름 준비 동작을 취합니다. 이때 이미 기대감에 혼자 키득키득 거리면서 난리가 나지요. 매번 똑같은 타이밍을 사용하시면 아이가 지루해하니 갑작스레 들어 올리기도 하면서 즐기시면 더욱 좋습니다 ^^

KONICA MINOLTA | 2009:11:21 09:01:57

하나, 둘, 셋과 함께 다리를 들어 올리면 혜린이는 좋다고 난리가 납니다. 아빠 츄리닝을 두손으로 꼭 잡고 하하호호 까르르르가 시작되는 순간이지요. 위, 아래로 스릴감 있게 흔들어 주면 뱃살도 잡고 아이랑 재미있게 실내 활동을 즐길 수 있겠지요?

거실에서 윗몸 일으키기로 운동 좀 하려다가 들러붙은 아기때문에 개발된 혜린이와 아빠의 실내놀이랍니다. 단점을 구지 꼽아보자면, 한번 시작하기 전에 큰 마음을 먹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뱃살이 아무리 땡겨와도 혜린이는 계속 해달라고 난리인 ..;;; 조심, 조심!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