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By NoPD2008.10.27 16:41

출장이 너무 잦아서 풀빛소녀에게 늘 미안한 요즈음, 또다시 인도로 나가기 전에 뭔가 하나 만들어 주고 싶어지더군요. 뭘 만들어 볼까 고민하면서 냉장고를 열어보니, 허걱. 달걀이 너무 많더군요. 갑자기 인도로 나가는 계획이 잡힌거라, 계란을 한판짜리 샀던것이 실수였지요 -_-;;

그래서 떠올린 것이 바로 계란말이!! 다량의 계란을 한큐에 소비해 줄 수 있는 가장 적절한 아이템이지요. 므흐흐흣. 겸사겸사 오랜만에 와이프를 위해서 조리시간을 가져보기로 했습니다.

단계1 : 재료를 준비하자

우선 계란말이의 컨셉(?)을 정해야 합니다. NoPD는 평범한 컨셉의 계란말이를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냉장고에서 서식중인 스팸, 대파, 당근등을 꺼냈습니다. 취향에 맞게 들어갈 재료들을 선정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마늘이나 뭐 양파등 ;;;; 취향이니까요 ;;;;;)

KONICA MINOLTA | 2008:09:06 14:21:37

다량의 계란이라고 했으나 일단 두개만 꺼냈습니다!


준비한 재료는 나중에 먹기 좋게 자잘하게 썰어주면 좋습니다. 나름 정성들여 채질(?)한 재료들의 변신 모습입니다. 음식을 하도 안해먹었더니 칼날이 -_- 무뎌져서 거의 끊다 시피 했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KONICA MINOLTA | 2008:09:06 14:26:25

독일 출장 잡히면 칼 셋트나 하나 사야겠습니다 ;


단계 2 : 후라이팬에 기름치고 불지피기

후라이팬이 조금 깔끔하지 못한 모습이라 조금 민망합니다 ;; 맨날 계란 후라이만 열심히 부쳐먹고 대충 밖았더니 저모양이군요. 나름 비싼 후라이팬인데...

KONICA MINOLTA | 2008:09:06 14:29:29

나름 테팔이라는 ;

단계 3 : 재료와 달걀을 Bowl 에 넣고 휘젖기

후라이팬이 달궈지는 동안 재료를 큼직한 보울에 넣고 잘 섞어 줍니다. 달걀을 몇개 더 풀어 넣어도 좋습니다. 다만, 후라이팬의 크기를 잘 감안하셔서 하셔야 후환(?)이 없습니다.

KONICA MINOLTA | 2008:09:06 14:31:18
KONICA MINOLTA | 2008:09:06 14:32:44

나름 이쁜 상아색 입니다 +_+


단계 4 : 후라이팬에 부어줍니다

후라이팬이 어느정도 달궈졌으면 중~약불로 낮추고 계란 소스를 천천히 잘 펴서 부어줍니다. 이쁜 모양을 위해서 재료가 골고루 퍼지도록 하는 것도 좋겠지요? 불조절이 조금 핵심인데요, 불이 너무 쎄거나 후라이팬이 뜨거우면 밑에는 타들어가고 위에는 안익는 불상사가 발생합니다.

만든 계란 소스를 한번에 다 부으시면 안됩니다. 적당히 얆게 깔아주신 다음 익어가는 상황을 보면서 살살~ 말고 또 부어주는 과정을 반복하셔야 합니다.

KONICA MINOLTA | 2008:09:06 14:33:46

KONICA MINOLTA | 2008:09:06 14:35:38

살짝~ 불상사가 발생한 모습이지요 ;;;


단계 5 : 잘 말아서 식탁에 올리기

어찌저찌하여 모양은 안이쁘지만 계란말이가 완성이 되었습니다 ;; 처음 도전해본 계란말이라 조금 어설프긴 하지만 맛은 정말 좋았습니다 ^_^; 위에도 설명이 빠졌지만 소금간을 하지 않는 바람에 케쳡을 발라 먹었는데, 와우! 정말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반찬 하나가 되더군요!

KONICA MINOLTA | 2008:09:06 14:50:58

모양과 맛은 별개!

귀국하면 제대로 연습 다시 해서 잘 만들어 주고 싶네요 ^_^ 간단하지만 맛있는 계란말이 만들기였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l.icio.us/By NoPD2008.02.15 08:10
어제는 발렌타인데이 였군요. 보통 여자분들이 남자분들에게 쵸콜렛을 선물하는 풍습(?)이 있는데 쓸데없는 돈을 쓰지 않기 위해서 검소한 발렌타인데이를 보낼 방법이 뭐 없을까 고민을 해봤습니다. 그러다 떠오른 것이 바로 딸기 쵸콜렛 퐁듀! 일전에 퐁듀를 해먹자고 의욕적으로 준비했던 퐁듀 셋트를 드디어 쓸 타이밍이 온것이죠. :)

쵸콜렛 퐁듀를 만들기 위해 우선 집앞 마트를 찾았습니다. 우선 퐁듀를 위한 딸기를 골랐습니다. 일반적인 딸기는 너무 커서 퐁듀용으로 부적절하기 때문에 샐러드용 딸기나 알이 작은 딸기를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운좋게도 저희 동네 마트에서는 샐러드용 딸기를 팔더군요. 500g 에 1980원짜리 두개를 질렀습니다.

쵸콜렛은 취향에 따라 고르면 되는데 크런키처럼 스낵이 들어간건 사용할 수 없습니다. 발렌타인데이라고 정말 듣도보도 못한 수많은 쵸콜릿들이 있었는데, 와이프가 카카오를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980원에 3개를 묶어주는 블랙로즈를 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14 21:34:07

만드는 법은 간단합니다. :)

  1. 딸기를 꺠끗하게 씻고 꼬다리를 다듬습니다
  2. 다듬은 딸기는 살짝 얼려도 맛이 좋습니다. 전 냉장고에 30분정도 넣어뒀습니다.
  3. 쵸콜렛을 잘게 부숴서 퐁듀 메인디쉬(?)에 넣습니다
  4. 전자레인지로 1분~1분30초간 녹입니다.
  5. 쵸콜렛이 대강 녹았으면 연료용 초를 퐁듀 받침에 넣고 불을 붙입니다.
  6. 조금 기다리면 쵸콜렛이 완전히 녹아 흐물거립니다
  7. 열심히 먹습니다!!!!
쓸데없이 돈 안쓰고 맛나게 딸기 쵸콜렛 퐁듀를 만들어 봤습니다. 뱃속에서 자라고 있는 우리 별이하고 즐거운 추억 하나를 만들었네요 :) (퐁듀 셋트는 2001 아x렛이나 홈x버 가시면 쉽게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l.icio.us/By NoPD2007.07.16 17:31

어느집이나 마찬가지겠지만, 설 즈음 떡국을 많이 먹곤 한다. 한살 더 먹는 다고 좋아하는 꼬마들부터 이제는 무감각해진 어른들까지. 대한미국 사람이라면 떡국을 싫어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대중적인 음식이라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막상 만들어 먹으려면 왠지 손도 많이 가고 번거로운 면이 많아 잘 안먹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귀차니즘과 냉장고 한켠을 커다랗게 차지하고 있는 떡집에서 보내준 떡국떡 가득한 상자를 치우기 위하여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니 이름하여 `초간편 떡국!`. 포스팅을 끝까지 읽어보면 알겠지만 정말로 `집에 있는 재료들`을 이용하여 `간편하게`만들 수 있는 떡국임을 자부한다.

Step 1. 계란 지단 만들기 - 노른자와 흰자를 나누어 BoA요~!

아무리 귀찮고 번거롭더라도 지단을 얹어줘야 떡국은 제맛이 난다. (정 귀찮다면 이 과정을 생략해도 좋다.) 먼저 지단을 만들기 위해 계란 두래를 노른자와 흰자로 나누도록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7:07:07 18:19:53

마트에 가보면 계란 종류도 참 많은데 NoPD 입에는 그게 그거다. 그래서 가장 애용하는 계란을 마트 자체 브랜드가 달린 가장 저렴한 계란류. 알이 조금 작은게 유일한 흠이라면 흠


Step 2. 자글자글 뜨거운 프라이팬에 쫘악~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7:07:07 18:22:37
어찌된것이 노른자가 심하게 작아보인다 -_-... 이유는 모르겠고 하여튼 프라이팬에 쫘악 펴서 잘 익도록 두자. 구운 소금으로 간을 살짝 해주면 칼로 썰다가 다 먹어버릴지 모르니 조심해야 한다.


Step 3. 다시다로 가볍게 국물 만들기

떡국의 핵심은 국물이라고들 한다. 하지만 귀차니즘에 사로잡힌 사람들에게 멸치국물에 뭐 이것저것 쓰는것은 번거로운 과정일 뿐. 씽크대 어딘가에 있을 다시다를 큰 스푼으로 3/4 정도 넣고 물을 부어 팔팔 끓이자. 끓기 시작하면 거품을 걷어내고 떡을 넣으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7:07:07 18:34:59
다시다는 화학 조미료라 가능하면 안쓰는게 좋겠지만 이것저것 잴거 없이 빠르고 간편하게 만드는덴 최고라는 생각이 든다. 어려서부터 적응된 MSG, 소위 맛소금 영양분은 쉽게 잊혀지지 않는 매혹적인 맛을 선사해주니까 -_-;;;


Step 4. 떡이 익는 동안 지단과 파를 썰자

이쯤되면 지단이 슬슬 식어갈테니 적당히 먹기 좋은 크기로 길게 썰어보자. 그리고 대파를 길게 썰어서 심미-_-적인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센스는 음식의 맛을 두배로 늘려준다는 사실! 대파를 이쁘게 썰기 위한 힌트를 주자면, 대파를 냉동실에 얼렸다가 썰어야 한다는 것. 잊지말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7:07:07 18:31:59


Step 5. 초간편 떡국완성!

떡이 대충 익은 것 같으면 먹기 좋은 그릇에 잘 덜어서 만들어둔 지단과 파를 얹어주자. 사진에는 하나가 빠졌는데 김도 같이 썰어서 올려주면 금상첨화. 정말 간단하지 않은가? 지금 바로 냉동실에 몇달째 얼어가고 있는 떡국떡을 꺼내어 물에 불려주자. 간편하면서도 맛있는 한끼 식사로 이보다 좋은 것은 없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7:07:07 18:41:22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